125637_155951_5947.jpg


왜 8번 후보인데 '6'자 모양(으로 보이는) 귀걸이를 했을까요. 

이거 어디 물어봤다간 이상한 놈 취급 받을 엄청 유치한 궁금증이지만 포스터 볼 때마다 생각납니다.

가장 먼저 후보 등록했다던데 민주/자한/바미/평화/정의 빼고 6번을 받을 거라고 생각했을까요.

아니면 그냥 6자와는 상관없는 저렇게 생긴 귀걸이일까요. 그랬다면 좀 수정하는 게 좋지 않았을까...


정치를 떠나 마케팅이나 디자인 차원에서 그다지 좋은 상품은 아닌 거 같습니다.

타이포의 'ㅅ'자를 리본으로 바꾼 것도 의미는 알겠지만 가독성을 너무 심하게 해치고... 

후보자 본인의 얼굴과 너무나 다르게 찍히고 리터칭한 것도 좋은 홍보수단은 아니지 않을까 합니다.

특히 피부표현의 리터칭이 너무 과해서 오히려 인물사진보다는 회화같은 느낌이 좀 들지요. '진짜'라는 느낌이 들지 않는다는 말입니다.

(안경에 반사광 처리가 너무 만화스러워서 찾아봤더니 진짜로 의도한 거네요. '안경 선배' 캐릭터가 안경에 빛이 착!하는 걸 의도했다고.)


선거 포스터가 다 고만고만한건 그 사람들이 다르게 할 돈이 없는 게 아니고 그게 제일 먹히니까 그렇게 하는 거지요. 

그래, 자신들의 정치를 알리기 위해 출마한 것이지, 하다가도, 그런데 그럼 지금 선거에서 승리하는 건 뒷전이라는 건가?

그럼 그냥 홍보를 하면 되지 왜 선거판에 끼어들어서 세금을 쓰게 하지? 이런 삐딱한 생각도 튀어나옵니다.


날선 말로 비판하자면, 선거에서 당선되겠다는 의지가 보이지 않아요. 

자랑하는 것 같습니다. 내가 이렇게 똑똑하다. 내가 이렇게 정의롭다. 내가 이렇게 정치적으로 올바르다.

광고물로서 그렇다는 겁니다. 상품으로서요. 감히 나의 정치를 상품에 비유한다고 화낼까요? 


젊은 정치인들이 할만한 이색적인 시도라는 생각은 듭니다. 
그렇지만 이렇게 똑똑하고 정치적으로도 올바른 청년들에게 민중의 언어를 구사하는 감각도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싶지요.
교양있고 똑똑하고 많이 배운 세계시민들 말고, 무식하고 무례하고 꽉 막히고 야비하고 비열한 민중의 언어.
노회찬 이후로 '통역사'가 없다는 것은 이 나라 진보정치의 크나큰 불행이지요. 

save2-32.pn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90회 아카데미 시상식 [160] DJUNA 2018.03.05 715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8431
109602 류여해 '나는 이순신이다' [2] 가끔영화 2018.06.14 929
109601 [듀그모 33~34주차] 주제 : 숨겨진 주제, 물고기 ( 발제자 : 잔인한오후, 젤리야 ) [2] rusender 2018.06.14 249
109600 이재명은 역시 고소는 안한다는군요. [5] stardust 2018.06.14 2143
109599 전 사노맹 조직원이 100만 도시의 시장이 되다 [3] soboo 2018.06.14 1470
109598 [스포일러없음] 트윈픽스 3시즌까지 다 봤네요 [9] 로이배티 2018.06.14 698
109597 영화 유전 재밌네요. [15] 뻐드렁니 2018.06.14 1518
109596 선거결과 맞추기 불판의 승자 / 선거 단상 [12] 일희일비 2018.06.14 1118
» 신지예 서울시장 (전) 후보에 대한 좀 쓸데없는 궁금증 [42] 빵팥단 2018.06.14 2962
109594 개표방송 네이버로 MBC꺼를 보고 있는데.... S.S.S. 2018.06.14 961
109593 서촌 궁중족발 사건 관련 청원과 탄원서 [16] 윤주 2018.06.14 1565
109592 [불판] 6.13 지방선거 [52] 연등 2018.06.13 3258
109591 [소확행] 영화관VIP가 되었습니다 [1] 연등 2018.06.13 668
109590 코미디)트럼프와 로버트 드 니로 [3] 가끔영화 2018.06.13 912
109589 애니 수어사이드 스쿼드 엔딩크레딧을 보면,클래식 제목이 뭐죠 [2] 가끔영화 2018.06.13 593
109588 [벼룩] 문예지 판매하고자 합니다. qnfdksdmltj 2018.06.13 290
109587 믿기 어려운 북미정상회담 결과, 찍기 어려운 지방선거, 보기 어려운 영화 밤쉘 [2] soboo 2018.06.13 1208
109586 [단문 바낭] 무리수 공약 [1] 연등 2018.06.13 455
109585 북미정상회담 (별 내용 없는) 소소한 리뷰 [6] 프레데리크 2018.06.13 1559
109584 이미 다 늦었지만 안철수가 경기도지사에 나갔더라면 [1] 연등 2018.06.13 1414
109583 잡담 - 친인척 채용 공고, 잠시 싫어졌던 사람과 오해를 풀고, 찌질이의 짝사랑은 호감도가 낮아져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5] 연등 2018.06.12 91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