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스크래퍼 (스포일러)

2018.07.12 11:50

skelington 조회 수:427

초반의 전개를 위한 기능적인 플롯홀때문에 영화는 필요이상으로 멍청해 보입니다. 마치 전화가 발명되기 전에 씌여진 시나리오로 만들어진 영화같습니다.

빌딩의 안전, 보안 책임자인 주인공이 건물을 통째로 컨트롤 할 수 있는 장치를 악당에게 빼앗겼음에도 경찰이나 건물내의 보안팀, 건물주에게 보고를 안합니다. 영화 끝까지요. 그는 영화 중반부까지 테러범들의 존재사실을 알고 있는 유일한 목격자임에도 전화대신 타워크레인으로 건물내에 진입하는데 몰두합니다.

그때문에 액션으로 옮겨가는 중반부로 가기 전까지 상당히 괴롭습니다. 대부분의 사건들이 주인공의 전화 몇통으로 방지하거나 피해를 줄일 수 있거든요.
대신 후반부에 셜록 홈즈 빰치는 지력과 체력을 가진 그의 부인이 문제를 죄다 해결해 버립니다.

대사는 커녕 농담조차 별로 없는 상당히 과묵한 영화입니다.
요즘같은 날씨에 잠깐 시원함을 느끼게 해주는 눈 내리는 오프닝씬이 이 영화의 유일한 미덕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90회 아카데미 시상식 [160] DJUNA 2018.03.05 772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8743
» 스카이스크래퍼 (스포일러) skelington 2018.07.12 427
109784 왜 여자들의 결혼가치관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하는건지 모르겠습니다. [42] stardust 2018.07.12 2327
109783 女軍 ‘미투’에 누명 쓴 부사관… 무죄 밝혀졌지만 집안은 ‘풍비박산’ [5] 하하하 2018.07.12 1622
109782 크로아티아가 결국 결승까지 가는군요!!! [10] S.S.S. 2018.07.12 842
109781 진짜다! 진짜가 나타났다!!! [12] Bigcat 2018.07.12 1931
109780 그러고보니 생각나는 일이 있는데... [6] 지나가다가 2018.07.12 878
109779 결혼 하면서 남자가 집해온다는 생각도 바뀌어야죠 [54] 하하하 2018.07.11 2500
109778 평등문화침해사건 [2] 사팍 2018.07.11 704
109777 커피공룡님 책 <괜찮아지는 중입니다>가 도착했습니다. [4] ally 2018.07.11 695
109776 비긴어게인2! [2] 모스리 2018.07.11 634
109775 워마드의 신성모독은 오픈게임이고 메인이벤트는 이거인 듯? [10] AAA 2018.07.11 1519
109774 들레 & 어머니 글5 [4] sublime 2018.07.11 372
109773 우리 페미니스트의 미래 워마드 언니들이 또.. [53] 루아™ 2018.07.11 2604
109772 과격한 페미니즘 걱정해주시던 남자분들의 망령 / 난민 문제 [8] 일희일비 2018.07.11 1152
109771 [주간커피, 7월 1주] 일산 네임드 커피, 상수 다스 이스트 프로밧 [4] beirut 2018.07.11 505
109770 조만간 이 나라에서도 극우정당 하나쯤은 보겠네요. [11] stardust 2018.07.11 1356
109769 존대말도 안쓰는 일베 [19] 잘살아보세~ 2018.07.11 1274
109768 [듀나인]국문->영어 번역하실분 구합니다 애플탱 2018.07.11 406
109767 앤트맨과 와스프를 보고(약 스포) [1] 연등 2018.07.11 469
109766 가는 말은 안고와도 오는 말은 고와야되나 보죠?? [45] AAA 2018.07.10 198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