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스크래퍼 (스포일러)

2018.07.12 11:50

skelington 조회 수:382

초반의 전개를 위한 기능적인 플롯홀때문에 영화는 필요이상으로 멍청해 보입니다. 마치 전화가 발명되기 전에 씌여진 시나리오로 만들어진 영화같습니다.

빌딩의 안전, 보안 책임자인 주인공이 건물을 통째로 컨트롤 할 수 있는 장치를 악당에게 빼앗겼음에도 경찰이나 건물내의 보안팀, 건물주에게 보고를 안합니다. 영화 끝까지요. 그는 영화 중반부까지 테러범들의 존재사실을 알고 있는 유일한 목격자임에도 전화대신 타워크레인으로 건물내에 진입하는데 몰두합니다.

그때문에 액션으로 옮겨가는 중반부로 가기 전까지 상당히 괴롭습니다. 대부분의 사건들이 주인공의 전화 몇통으로 방지하거나 피해를 줄일 수 있거든요.
대신 후반부에 셜록 홈즈 빰치는 지력과 체력을 가진 그의 부인이 문제를 죄다 해결해 버립니다.

대사는 커녕 농담조차 별로 없는 상당히 과묵한 영화입니다.
요즘같은 날씨에 잠깐 시원함을 느끼게 해주는 눈 내리는 오프닝씬이 이 영화의 유일한 미덕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90회 아카데미 시상식 [160] DJUNA 2018.03.05 469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5957
109844 이효제 금방 청소년이 되었군요 [1] 가끔영화 2018.07.14 512
109843 마녀 되게 재밌네요. 스포. [6] dong 2018.07.14 992
109842 진짜다! 진짜가 나타났다! [18] 사팍 2018.07.14 2026
109841 <Erase Hate> 혐오 방지 캠페인에 참여한 배우들, 더스틴 랜스 블랙의 <웬 위 라이즈>, 19회 서울 퀴어 퍼레이드 [2] 프레데리크 2018.07.14 495
109840 안희정 부인의 법정 증언 논란 [55] soboo 2018.07.14 3258
109839 [EBS1 영화] 자객 섭은낭 [12] underground 2018.07.13 797
109838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74 [2] 샌드맨 2018.07.13 251
109837 문재인과 이재용의 악수를 보고 [3] 연등 2018.07.13 1163
109836 '한국 여자들, 왜 이렇게 많이 죽나' 봤더니.. [9] McGuffin 2018.07.13 2420
109835 [Daum 슈퍼특가] 인크레더블2 [4] underground 2018.07.13 539
109834 카페 일회용컵 규제 8월부터 본격 시작, 일회용품, 비닐, 영수증 등 규제에 대한 필요성 [18] 프레데리크 2018.07.13 1448
109833 이런저런 잡담들 [7] 메피스토 2018.07.13 807
109832 '남자는 집, 여자는 혼수' 같은 공식 자체가 이상해요. [10] between 2018.07.12 1664
109831 이와중에 안철수는 독일(=만덕산??!!!)행이라는군요. [2] AAA 2018.07.12 874
109830 공룡 '넷플릭스' 대공습..극장은 사활 건 변신중 [13] usetheself 2018.07.12 1430
109829 [회사바낭] 연차 사용 독려 [8] 가라 2018.07.12 1017
109828 결혼할 만한 남자, 난민의 요건, Li Ziqi [5] 겨자 2018.07.12 1007
109827 헐~진짜로 성당을 불태우려하고있었군요 ㅎㄷㄷ~ [14] AAA 2018.07.12 1796
» 스카이스크래퍼 (스포일러) skelington 2018.07.12 382
109825 왜 여자들의 결혼가치관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하는건지 모르겠습니다. [42] stardust 2018.07.12 214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