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미스터 션샤인을 늘 꽁냥대는 재미로 봐왔는데..(남여주의 츤츤거림이..ㅋ)오늘은 피의 토요일이었네요..장대한 서사시의 서막..진짜 미친 놈 다카시때문에 각성된 원래 미친놈 이완익이 벌이는 비극과 다카시의 개인플레이를 보느라 시간가는 줄 몰랐어요..역시 극은 악역이 제일 중요한 거 같아요..김작가님이 기본을 아는 분이라 지난 주까지 약간 늘어진 듯하다는 극 분위기가 확 달라졌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4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485
107991 남혐프레임으로 재미 볼 때 반작용도 생각했어야죠 [20] 도야지 2018.09.11 1719
107990 샤워하지 않는 백인 친구 [23] S.S.S. 2018.09.11 2394
107989 그래도 내가 하지 않았어 [46] 사팍 2018.09.10 3226
107988 보배드림 성추행 사건에 관하여 [34] 떼인돈받아드림 2018.09.10 3271
107987 [게임바낭] 장안의 화제(?) 스파이더맨 게임을 하고 있습니다만 [7] 로이배티 2018.09.10 881
107986 정체 모를 특촬물 [13] 강철수 2018.09.10 1096
107985 [주간커피, 8월 4주] 이태원 티알브이알 trvr beirut 2018.09.09 828
107984 영화를 찾습니다.. 1시간 검색해도 안나오네요.. [5] bap 2018.09.09 1439
107983 이런저런 잡담...(대상화, 혜성) [1] 안유미 2018.09.09 589
107982 콘깍지와 위스키 소다 [2] 칼리토 2018.09.09 900
107981 다들 안녕들 하시죠?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7] 무비스타 2018.09.08 1212
» 오늘의 미션은 피의 토요일.. [2] 라인하르트012 2018.09.08 677
107979 [바낭] 아이돌의 세월호 추모 얘기를 보니 문득 생각나는 [3] 로이배티 2018.09.08 921
107978 연예바낭 - 판빙빙 실종, 음원사재기 의혹, 사카모토 류이치의 마지막(?) 내한 오케스트라 [2] 연등 2018.09.08 1801
107977 삼성의 댓글부대 [5] soboo 2018.09.08 1422
107976 이런저런 하루... [2] 안유미 2018.09.08 711
107975 수컷을 사냥하는 암컷들 [28] Notifier 2018.09.08 3228
107974 [발레 다큐] 로베르토 볼레: 디 아트 오브 댄스 [6] underground 2018.09.08 709
107973 상도 유치원 붕괴 사고 [4] 연등 2018.09.07 1558
107972 이런 조합의 배우들 영화가 거의 없죠 가끔영화 2018.09.07 68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