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재난영화를 좋아합니다. <2012>라든지 <San Andreas>라든지 <Towering>이라든지 <Dante's Peak>라든지 하는 영화들이지요.

하지만, 주인공들이 자발적으로 위험속으로 들어가서 재난을 맞게 되는 스토리는 그닥 좋아하지는 않습니다.

주인공들이 바보 같잖아요? 

"위험에서 빠져나오는 최선의 방책은 위험 가까이에 가지 않는 것이다"라는 말이 있죠. 

그런 말 없다구요? 있습니다. 


이런 취향에도 불구하고, 어찌하다 보니 주인공이 스스로를 위험에 빠뜨리는 영화를 꽤 보게 되었네요.


<127 Hours>는 속으로 욕하면서 봤었구요,

<Kon-Tiki>는 이런 식의 모험도 일종의 벤처구나 라는 생각. 사실 콜롬부스의 신대륙 발견도 하이리스크 하이리턴의 벤처였으니까요. 

<Walking Out>을 보면서는, 저쪽 동네 사람들은 위험에 대한 역치가 우리나라 사람하고는 다르구나라는 생각을 했어요. 

<Adrift>는 가장 최근에 본 영화인데, 배낭여행객들이 많이 묵는 게스트하우스에 가면 흔히 볼 수 있는 캐릭터들이 모험에 나서면 이렇게 될 수도(!) 있다. 왜 굳이 그래야 하지?라는 질문을 하면, 굳이 안할 이유가 있어?라는 반문을 날릴 것 같은 캐릭터들이예요. 


위 영화들은 다 실화에 바탕했다고 해요.

주인공들이 한 행동이 실제 행동이었다는 것이죠. 

영화를 위해 드라마를 좀 추가했겠지만, 영화 자체의 스토리가 엄청 드라마틱하지는 않아서 그냥 영화 내용이 사실이라고 생각해도 무방한 정도입니다. 


요즘은 그런 행동들이 아주 바보 같다는 생각은 안합니다. 

"뭐 그럴 수도 있지"라는 정도로 절충.


좀더 시간이 지나서 아들이 성인이 되어서 타히티의 게하에서 묘령의 여인을 만나 요트를 타고 바다를 건너겠다고 하면 뭐라고 해야 할까요? 

<잠깐 회사 좀 그만두고 올게>의 주인공처럼 회사가 힘들어("회사 일이 힘들어"가 아닙니다) 극단적 선택을 하는 것보다는 나으니까 그냥 놔두어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085
109991 [주간커피, 9월 1주] 매봉 카페 리에종 [7] beirut 2018.09.13 1385
109990 성매매 관두면 2,260만원 지원 [19] 프레데리크 2018.09.13 3211
109989 가을밤의 아가씨 [7] 샌드맨 2018.09.13 368
109988 와이키키 브라더스 2001 [2] 가끔영화 2018.09.13 453
109987 손 the guest(손 더 게스트) 재밌네요 [2] dong 2018.09.13 1319
109986 7남매 장남 가끔영화 2018.09.13 510
109985 [게임바낭] 신작 게임 '마블 스파이더맨' 엔딩 & 포르자 호라이즌4 데모 간략 소감 [11] 로이배티 2018.09.13 740
109984 듀나인-부산 여행 교통편 [3] theforce 2018.09.13 761
109983 올해 한국영화는 독립영화쪽이 좋네요 [4] N.D. 2018.09.13 989
109982 10인치 전자책리더기가 사고 싶어요.. 뻐드렁니 2018.09.12 727
109981 최근들어 제일 빡치는 뉴스 [8] 칼리토 2018.09.12 2731
109980 제가 문화잡지 '쿨투라'에 기고했던 알프레드 히치콕의 <현기증>에 관한 글 올려봅니다. (링크 포함) [2] crumley 2018.09.12 581
109979 바낭) 휴가 증발 [4] 그냥저냥 2018.09.11 891
109978 [듀그모 44~45주차] 비, 맛, (발제자: 포도밭, 하루카) [2] rusender 2018.09.11 314
109977 한 솔로에 나오는 에밀리아 클라크 [7] 가끔영화 2018.09.11 1227
» 127 hours (2010), Kon-Tiki (2012), Walking Out (2017), Adrift (2018) [2] 휴먼명조 2018.09.11 387
109975 남반구의 겨울, [5] 휴먼명조 2018.09.11 770
109974 자멸의 갈림길 - 창업과 SI 사이 [6] 연등 2018.09.11 963
109973 보배드림 성추행사건에 관하여2 -무고와 위증의 문제 [11] 떼인돈받아드림 2018.09.11 2303
109972 환절기 잡담 [16] underground 2018.09.11 88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