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낭) 휴가 증발

2018.09.11 23:19

그냥저냥 조회 수:891

제가 속한 회사는 IT 업무 특성상 야간/주말/휴일 근무가 많습니다.
이런 경우 회사에서는 추가 수당 대신 대체휴일을 지급합니다.
작년에는 연차 제외하고 이렇게 쌓인 대체휴일이 43일이었습니다. 연말에 최저임금만큼도 안 되는 연차수당으로 지급 받았고, 올해는 그 마저도 아끼려는지, 회사에서 “휴가를 가라”는 압박을 받고 있습니다.

회사 분위기나 팀 분위기상 연차나 휴가 사용에 제한은 없습니다. 연차 신청시 이유를 물어보지도 않고요.
여기까진 좋죠. 그리고 여기까지만 좋습니다.

제가 자리를 비울 경우, 제 업무를 인계받을 인원이 없습니다.
회사는 저보고 유도리 있게 그 문제를 해결을 하랍니다.
유도리있게, 휴가지에서도 업무 연락은 꼬박꼬박 받고, 급한 장애가 터지면 현장 지원 나오랍니다.

어쨌든, 사내 공지로 연차 소진 지시가 내려와서, 추석 전후로 7일 연차를 냈습니다.
그 직후, 연차 기간 중 지방 출장 1박 2일 2회와 야간작업 및 모니터링 36시간 작업 일정이 잡혀버렸습니다

이래서야 휴가를 가는 의미가 없습니다. 아니 휴가라도 부를 만한 날이 없습니다.

인사팀에 휴가 취소를 요청하려는데
상사가 난감해하네요.
어짜피 휴가란게 다 ‘그런 건데’ 유난 떨지 말고 유도리 있게 하랍니다.

그런 말을 하는 상사는 365일 24시간, 제가 전화를 하면 받습니다. 한밤중이든 휴가 기간이든 심지어 상 중에도 팀원들의 요청을 처리해주고 급한 경우에는 직접 현장에 나옵니다.

상사의 희생이 있어서 제가 도움을 받고 있음을 잘 알기에,
차마 더 고집을 부릴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속에서 솟아오르는 이 짜증과 빡침은 어쩌죠 ㅠ.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085
109991 [주간커피, 9월 1주] 매봉 카페 리에종 [7] beirut 2018.09.13 1385
109990 성매매 관두면 2,260만원 지원 [19] 프레데리크 2018.09.13 3211
109989 가을밤의 아가씨 [7] 샌드맨 2018.09.13 368
109988 와이키키 브라더스 2001 [2] 가끔영화 2018.09.13 453
109987 손 the guest(손 더 게스트) 재밌네요 [2] dong 2018.09.13 1319
109986 7남매 장남 가끔영화 2018.09.13 510
109985 [게임바낭] 신작 게임 '마블 스파이더맨' 엔딩 & 포르자 호라이즌4 데모 간략 소감 [11] 로이배티 2018.09.13 740
109984 듀나인-부산 여행 교통편 [3] theforce 2018.09.13 761
109983 올해 한국영화는 독립영화쪽이 좋네요 [4] N.D. 2018.09.13 989
109982 10인치 전자책리더기가 사고 싶어요.. 뻐드렁니 2018.09.12 727
109981 최근들어 제일 빡치는 뉴스 [8] 칼리토 2018.09.12 2731
109980 제가 문화잡지 '쿨투라'에 기고했던 알프레드 히치콕의 <현기증>에 관한 글 올려봅니다. (링크 포함) [2] crumley 2018.09.12 581
» 바낭) 휴가 증발 [4] 그냥저냥 2018.09.11 891
109978 [듀그모 44~45주차] 비, 맛, (발제자: 포도밭, 하루카) [2] rusender 2018.09.11 314
109977 한 솔로에 나오는 에밀리아 클라크 [7] 가끔영화 2018.09.11 1227
109976 127 hours (2010), Kon-Tiki (2012), Walking Out (2017), Adrift (2018) [2] 휴먼명조 2018.09.11 387
109975 남반구의 겨울, [5] 휴먼명조 2018.09.11 770
109974 자멸의 갈림길 - 창업과 SI 사이 [6] 연등 2018.09.11 963
109973 보배드림 성추행사건에 관하여2 -무고와 위증의 문제 [11] 떼인돈받아드림 2018.09.11 2303
109972 환절기 잡담 [16] underground 2018.09.11 88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