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근처에 타마고 산도를 정갈하게 내어준다는 곳이 있다는 소식을 들어, 퇴근길에 저녁식사도 할 겸 카페에 들렀습니다.


993409445B8E74B12A23F0

2인이 들렀으나, 남은 타마고 산도는 1인분 뿐.


아쉬운대로 호지티를 주문하여 한 조각씩 나눠먹습니다. 


995AC8445B8E74B20FF002

탐스럽죠. 부드러운 푸딩의 느낌이라면 어울릴까요.


샌드위치는 잘 모르지만, 계란의 식감이 아주 잘 살아있는 이 타마고 산도가 못내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그리하여, 이틀이 지나 다시 방문하기에 이릅니다.


995B25445B8E74B327EE05

카페 리에종. 


매봉역에 내리면 아주 가깝습니다. 대치중학교 맞은편에 있고, 양재천에서도 가깝습니다.



99D97F445B8E74B31CF39D

리에종은 소스나 수프를 진하게 하는 것으로 루, 달걀 노른자, 녹말가루 등이 사용됩니다. 식재료를 접착하는데 사용하기도 하죠.


스콘과 산도를 파는 이 매장에 가장 어울리는 단어이기도 합니다.




9940D8445B8E74B3128C4C

메뉴는 간단합니다.


커피(엔트러사이트 블랜드를 사용합니다)와 밀크티(말차와 홍차 두 종), 호지티, 에이드가 있습니다.


메인 메뉴로는 스콘과 쿠키


그리고 후토마끼, 산도(타마고 산도, 시금치 리코타 치즈산도)를 판매하고 있습니다.


산도 종류는 계속 추가되는것 같고요, 최근에는 카츠산도나 후르츠 산도도 추가된것 같습니다.


9906D3445B8E74B418604E

타마고 산도와 시금치 리코타 산도. 아래는 말차 밀크티 입니다.


늦게가면 순신간에 없어지니 참고하세요.


9993F5445B8E74B42222F8

스콘도 종류별로 있습니다.


호텔과 토마토 스콘 그리고 레몬 스콘을 주문했습니다. 


99412A445B8E74B512464F

토마토 스콘 위에는 토마토 잼이 올려져 있습니다.


9903A3475B8E74B50A917D

리에종과 호텔스콘이 기본이고, 시그니쳐 스콘입니다.


99314A475B8E74B61DF9D6

녹차 화이트 초콜렛은 다음기회에 먹어보기로 하고!


9914F9475B8E74B60845F0

정갈한 실내 


995381475B8E74B61B0E32

(재방문) 주문이 나왔습니다. 스콘 3종과 타마고산도, 후토마끼입니다.


9912B9475B8E74B72029E3

말차 밀크티는 너무 달지 않아 좋습니다. 말차의 느낌도 살아있고요.


달지 않고 깊은 티 라떼가, 후토마끼와 산도에도 제법 어울립니다.


9903C3475B8E74B71ECB56


후토마끼 비주얼


99777D475B8E74B82F50B9

정말 맛있어요. 한 접시 더 먹으려다가 꾸욱 참았습니다.


99ED7F445B8E74B81BAE1B

스콘은 각각의 매력이 살아있고요. 토마토 스콘이 꽤 매력적이었습니다. 동행들과 의견을 나눴으나 호불호가 좀 있는것 같았습니다. 위에 토마토 잼을 적당히 덜어 먹으면 꽤 고소하고 달콤합니다. 익힌 토마토를 좋아하신다면 도전해보시길 권합니다.


99C445445B8E74B937934C

시금치 리코타 치즈 산도


99E0C2445B8E74B91B95F4

비주얼만큼이나 훌륭한 맛을 자랑합니다.


991EEB445B8E74BA2D7C36

카페를 나서 매봉역 근처를 탐험했습니다.


꽤 흥미로운 곳들이 많았는데, 시간이되는대로 들러서 리뷰하도록 하겠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카페 리에종

서울 강남구 논현로 26길 56

02-574-3998

일-화 휴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90회 아카데미 시상식 [160] DJUNA 2018.03.05 713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8422
110273 요즘 이슈가 되는 성매매 여성 탈출 지원... 그 핵심은 돈이다 [1] 사팍 2018.09.16 820
110272 [듀나in] 10~20만원 내에서 괜찮은 포도주 [9] 뻐드렁니 2018.09.15 841
110271 이미숙의 리즈 시절 [3] 가끔영화 2018.09.15 1326
110270 KBS1 독립영화관 방송시간이 금요일 밤 12시 45분으로 바뀌었네요. [2] underground 2018.09.15 331
110269 창업교실 후기 [1] 연등 2018.09.14 812
110268 수영복심사 없앤 미스아메리카 [8] 도야지 2018.09.14 2190
110267 이런저런 일기...(연대, 맛집) [2] 안유미 2018.09.14 773
» [주간커피, 9월 1주] 매봉 카페 리에종 [7] beirut 2018.09.13 1053
110265 성매매 관두면 2,260만원 지원 [19] 프레데리크 2018.09.13 2721
110264 가을밤의 아가씨 [7] 샌드맨 2018.09.13 316
110263 와이키키 브라더스 2001 [2] 가끔영화 2018.09.13 393
110262 손 the guest(손 더 게스트) 재밌네요 [2] dong 2018.09.13 1099
110261 7남매 장남 가끔영화 2018.09.13 466
110260 [게임바낭] 신작 게임 '마블 스파이더맨' 엔딩 & 포르자 호라이즌4 데모 간략 소감 [11] 로이배티 2018.09.13 635
110259 듀나인-부산 여행 교통편 [3] theforce 2018.09.13 636
110258 올해 한국영화는 독립영화쪽이 좋네요 [4] N.D. 2018.09.13 850
110257 10인치 전자책리더기가 사고 싶어요.. 뻐드렁니 2018.09.12 496
110256 최근들어 제일 빡치는 뉴스 [8] 칼리토 2018.09.12 2591
110255 제가 문화잡지 '쿨투라'에 기고했던 알프레드 히치콕의 <현기증>에 관한 글 올려봅니다. (링크 포함) [2] crumley 2018.09.12 497
110254 바낭) 휴가 증발 [4] 그냥저냥 2018.09.11 82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