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사실 이 드라마 처음 볼 땐 맘에 안 들었습니다. 성형수술 할 때 수술장갑 끼고 컴퓨터를 만지는 등의 고증까지 시비걸고 싶진 않지만 해도해도 너무 말도 안되는 스토리의 억지스러운 전개, 바보같은 악당, 게다가 배우들의 발연기까지. 특히 중견(?) 배우 김재원씨의 연기는 정말 눈뜨고 보기 민망할 정도였어요.

수술로 얼굴을 갈아 엎는 게 얼굴에 점하나 찍고 대변신이라 말하는 '인어아가씨'보다야 설득력이 있었지만 목소리부터 성격까지 완전 딴판인데 저걸 같은 사람이라 믿으라 강요받는 것도 싫었고, 대사들이 정말 촌스럽고 닭살 돋았다능...


헌데 회를 거듭할수록 막장월드에 익숙해지면서 이 드라마의 재미가 거침없이 폭발하기 시작하더라고요.

그래, 저 세계는 사람이 실제로 살고 있는 현실과는 괴리된, TV속의 세상일 뿐이지. 이성과 과학이 지배하는 현실의 공간이 아니야. 

이걸 인정하자마자 이 드라마는 정말로 찰지게 재미난 드라마로 제게 다시 태어났습니다.


막장 드라마의 필수요소인 연기파 중견배우로 이미숙씨는 뭐 더이상 보탤 게 없는 탁월한 선택이었달까요.

매 회 나오실 때마다 그 화려한 의상하며, 그걸 또 제대로 소화해 내시면서 내뱉으시는 교양시러운 말투하며...

다음 회가 궁금해서 도저히 못참겠는 금단증상이....


네, 이런 막장 드라마는 '비밀의 숲'이나 '시그널'과 비교해선 안됩니다. 한드 막장 월드는 그 나름의 매력이 있어요. ㅋㅋㅋㅋ



2. 엘리트들 (ELITE)

한국 넷플릭스 제목은 아마도 '엘리트들'인 거 같습니다. 스페인 버전 '가쉽 걸' 정도 될까요.

상류사회 자제분들이 다니는 고등학교에 노동자계층 세 명의 학생이 전학오게 되는데, 부잣집 여학생 한 명이 살해당하면서 드라마가 시작됩니다.

결국 모든 친구들이 용의선상에 오르고 누가 살인을 했을까.....가 이 드라마의 전체적인 줄거리에요.


와우. 이거 하루만에 몰아보지 못하면 어떻게 밤에 잠을 잘 수 있을지 상상이 잘 안되네요.

결국 하루만에 새벽 3시까지 버티면서 시즌 1을 정주행 했습니다.


고등학교가 배경이지만 관음증, 동성애, 마약 등등 성적인 내용과 방탕한 묘사가 꽤 많아요. 헌데 드라마 자체는 무척 세련된 영상과 편집으로 엄청 쿨하다는 거. ㅋㅋㅋ 남에게 줄거리를 이야기 해주려면 난잡하고 추접스럽게 들리는데 막상 화면은 꽤 근사하다니. 이정도면 정말 잘만든 작품 같습니다.

게다가 스페인 젊은 청춘 남녀들 외모들은 어찌나 근사한지. 키스나 섹스씬의 연기가 어찌나 자연스러운지요. 연기같지가 않아..

꽃미남 꽃미녀들이 화면을 꽉 채우는 드라마입니다만 개인적으로 가장 기억나는 얼굴은 이슬람인 오마르에요.

슬픈 사슴의 눈빛을 가진 채 비밀스런 삶을 사는 동성애자라니.


'상류층 막장 드라마'팬이시라면 놓치지 마시길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90회 아카데미 시상식 [160] DJUNA 2018.03.05 762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8706
110392 ‘리즈와 파랑새’를 보고...(노스포) 부기우기 2018.10.10 284
110391 이런저런 일기...(새털, 번개) 안유미 2018.10.10 386
» 막장 드라마 2편,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엘리트들(ELITE) [2] S.S.S. 2018.10.10 950
110389 스타 이즈 본을 보고(스포 약간) [1] 연등 2018.10.09 959
110388 야오밍 진짜 크네요 [1] 가끔영화 2018.10.09 631
110387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4] 조성용 2018.10.09 1124
110386 백종원 레시피, '김규항의 그 페미니즘', 'Destination wedding' [52] 겨자 2018.10.09 2719
110385 베놈은 아쉬움이 많이 남는 영화인 것 같습니다. [2] 폴라포 2018.10.09 850
110384 토막살인 사건 기사 안올라오는군요 [1] 수영 2018.10.09 1150
110383 그냥 궁금해서 질문 2가지입니다. 엑박 수정 완료.. [7] 듀나회원 2018.10.08 1037
110382 [주간커피, 9월 3주] 염리동 후엘고, 신수동 비로소 커피 [4] beirut 2018.10.08 639
110381 심심풀이로 29초짜리 초단편영화 봐주세요 :-) [1] 하마사탕 2018.10.08 456
110380 전화번호 외우는게 몇개나 되나요 [3] 가끔영화 2018.10.07 482
110379 도쿄 첫 여행. 조언 부탁 드립니다. [6] sent&rara 2018.10.07 1021
110378 Scott Wilson 1942-2018 R.I.P. [1] 조성용 2018.10.07 322
110377 구하라 전남친 하는 짓 보니 변호사도 극한직업이네요 [66] Bigcat 2018.10.07 3494
110376 암수살인 보고 왔습니다 [2] KEiNER 2018.10.07 1375
110375 요즘 이슈중인 어떤 사건을 바라보며 [7] 메피스토 2018.10.07 1723
110374 영화 속 분위기(마담 뺑덕) [2] 가끔영화 2018.10.06 747
110373 이런저런 대화...(책임감) [2] 안유미 2018.10.06 64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