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 예고편만 봤을 때는 전형적인 샤방샤방 여고생 애니라 굳이 영화관에서 볼 필요는 없고 VOD로 나오면 봐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어쩌다보니 시간이 나서 극장에서 보게 됐습니다.

결론부터 말하면 영화관에서 보길 잘했어요. 이 영화는 손짓, 숨소리, 표정변화 등 다양한 비언어적 표현들을 통해 등장인물들의 심리를 유추하게 만드는데, 그 중 음향으로 표현되는 부분들도 많다보니 아무래도 제 PC의 어설픈 음향 시스템으로는 영화관에서의 감상을 대체할 수 없겠더라고요.

그리고 영화 자체를 보는 재미도 꽤 있었습니다. 앞에서 말했듯이 대사 외의 다른 방법으로 등장인물들의 심리가 묘사되다보니 영화를 보는 내내 ‘아까도 저 행동 하지 않았나? -할 때 주로 보이는걸 보면 저 행동은 -한 뜻인걸까?’같은 식으로 머리를 굴릴 수 밖에 없고, 이러다보니 자연스럽게 영화에 더 몰입하게 된단 말이죠.

그렇게 몰입해서 보다보니 중간의 중요한 파트에서는 등장인물들이 말한마디 안하는 데도 거기서 느껴지는 감성에 그만 눈물이 터져나오고 말았네요 ㅠㅠ

다만 단점이 없는건 아니라서, 극중극의 성우가 연기를 참 못하는 점이나 주요 이야기 뼈대가 해당 장르(백합, GL)에서 너무 많이 익숙한 이야기였다는 점은 좀 아쉬웠습니다. 그리고 저야 원작 시리즈를 좀 보고 영화를 봤기 때문에 등장인물들의 성격이나 관계 등을 알고 볼 수 있었지만, 바로 이 영화부터 본 사람들에게는 조금 불친절하지않나 싶은 부분도 없잖아 있고요.

아무튼 개인적으로는 전반적으로 만족하며 봤기 때문에 VOD로 풀리면 다시 구매해서 차분하게 뜯어볼 생각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0249
110157 [주간커피, 9월 4주] 을지로 커피사 마리아 [8] beirut 2018.10.15 1079
110156 일전의 숙명여고 사건 있지 않습니까? [8] 프레키 2018.10.15 2347
110155 같이 먹으니까 참 맛있다,사과와 달콤한 믹스커피 [7] 가끔영화 2018.10.15 929
110154 바바둑과 겨룰만한 호주 인디 영화 brother's nest 가끔영화 2018.10.14 380
110153 연의 편지, 보물찾기 [3] 이비서 2018.10.14 556
110152 [짧은바낭] 어쌔신 크리드 오딧세이를 진행 중입니다 [6] 로이배티 2018.10.14 620
110151 '리어왕', 생산성, 백종원, 미래의 인간, '터무니없는 스킬로 이세계 방랑밥' [5] 겨자 2018.10.14 1426
110150 이런저런 일기...(휴일, 번개) [1] 안유미 2018.10.14 426
110149 [EBS1 영화] 토탈 리콜 [24] underground 2018.10.13 1262
110148 국정감사 백종원 증인 아니고 참고인 [2] 가끔영화 2018.10.13 1234
110147 [EBS1 영화] 아무도 모른다 [11] underground 2018.10.12 1173
110146 수면장애, 심한 목, 허리통증 [9] 산호초2010 2018.10.12 1440
110145 잡담)술병 징그럽지 않나요 [4] 가끔영화 2018.10.12 1178
110144 네이버 영화쪽 콘텐츠들은 어떤 맥락으로 관리되는걸까요? [2] 뻐드렁니 2018.10.12 855
110143 재밌게 읽은 책 <무인도의 이상적 도서관> [2] toast 2018.10.11 786
110142 Kindle 포함 ebook에 stylus pen으로 marking할 수 있는 게 있나요? [2] Joseph 2018.10.11 519
110141 미생보다 라이프, 한글날, 안전한 한국사회, 욱일기 [21] 양자고양이 2018.10.10 1876
110140 박찬욱 신작 TV드라마 리틀 드러머 걸 트레일러 [2] 연등 2018.10.10 1523
110139 스타 이즈 본을 보고.. [3] 라인하르트012 2018.10.10 1026
» ‘리즈와 파랑새’를 보고...(노스포) 부기우기 2018.10.10 33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