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소의 불씨

2018.11.06 21:42

은밀한 생 조회 수:1662

커피콩 볶는 냄새와 같은 얘기 해볼까요.
잠들기 전 이불에 조금 뿌리는 향수 같은 얘기요,
뽀얗게 잘 마른 면 티셔츠에서 나는 햇빛 냄새 같은.

그런 무해무익한 찰나의 기쁨들.

다들 어떤 것들과 어떤 순간을 그렇게 느끼고 계시나요

저 먼저 주절주절해볼게요.

저는 일단 목소리에 굉장히 귀가 곤두서는 인간인데요, 식당에 갔을 때 옆자리에서 굉장한 데시벨로 떠드는 소리를 들으면 밥이 위로 들어가는지 테이블 아래로 굴러떨어지는지 경황이 없어질 정도로 목소리에 천착하는 인물이죠. 음성, 어조, 어투, 어휘, 발음, 모두에 민감해요. 흔히들 낭만적이고 설렌다 하는 중저음 목소리나 동굴 바리톤도 저에겐 소화가 어려운 목소리죠. 그런 굵직한 목소리는 너무 기름지거나 너무 흙맛이 나거든요. 이런 까닭에 제가 좋아하는 목소리가 들릴 때는 마음이 안정되고 미소가 피어나요. 목소리에 서늘한 음영이 드리워져 있고 종결 어미가 좀 아련하게 바스러지듯 끝나는 그런 말투에다가 어조에 변화가 거의 없으면서 조용하게 얘기하는데 딕션은 정확해서 귀에 부드럽게 꽂히지만 어쩐지 애틋한. 그런 목소리 있거든요. 저는 통화하는 걸 굉장히 싫어하는 편인데요, 사실 대부분의 목소리가 마음에 안 들어서 통화를 기피하는 거예요. 저렇게 서늘하고 애틋한 목소리라면 그가 3시간 동안 얘기해도 가만히 귀를 기울일 수 있어요. 하지만 살면서 만나본 사람 중에 딱 두 명만 저 목소리를 가졌더라고요....

그리고 전 지하철을 타고 갈 때 그 면세점 상품권 꽂아놓는 아크릴 통 같은 게 있거든요. 가끔 거기다 천 원을 숨겨놔요. 처음엔 “이 천 원을 가져가는 당신, 오늘 하루 행운이 가득하기를” 뭐 이런 포스트잇을 붙일까 했는데요. 참 오글거린다 싶어서 관두고 그냥 천 원만 꽂아놔요. 아무튼 그곳에 천 원을 숨길 때 전 흐뭇합니다. 거창하게 봉사의 기쁨 어쩌고 아니고 그냥 어떤 고등학생이 가져가서 어묵이나 하나 사 먹으면 좋겠다 하는 바람과 상상을 하면서 웃어요.

이건 좀 완벽하게 무용해서 도저히 못 쓰겠다 싶긴 한데.....음. 전 일하는 책상 위에 예쁘다 싶은 물병을 놓고. 그러니까 밀크티 병이나 그런 거요. 동그란 거 말고 위스키 병같이 생긴 거 있거든요, 그립감 좋은 걸로요. 그걸 깨끗하게 헹궈서 물을 담아놓고. 종종 흔든 다음에.... 그 병속의 맑은 물과 기포를 구경해요 ;;; 아주 작은 물방울들이 조용히 생겨났다가 사라지는 걸 바라보면 흐뭇해요. 그것들은 위에서 내려오기도 하고 아래에서 올라오기도 했다가 순식간에 사라지죠.

여러분에겐 어떤 기쁨의 순간이 있나요. 비밀 나눠주세요. 돈도 안 되고 아무짝에도 쓸모없는 그런, 사사롭고 무해무익한 미소의 불씨들 말예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659
110125 (벼룩) 만화책들 [3] 봄살랑살랑 2018.11.11 577
110124 이거 뭘 만든거게요 [3] 가끔영화 2018.11.11 586
110123 '라이프 온 마스'는 무슨 뜻인가요? [4] 왜냐하면 2018.11.11 2762
110122 [EBS2] 명화의 속삭임 [6] underground 2018.11.10 880
110121 이런저런 일기...(심심, 남자들) [1] 안유미 2018.11.10 805
110120 장하성과 김동연이 교체되었군요 연등 2018.11.09 1105
110119 내나이 스무살 적게 법으로 바꿔달라 [1] 가끔영화 2018.11.09 938
110118 트와이스 신곡 이야기.. [1] 라인하르트012 2018.11.08 948
110117 웹하드 회사들이 이제야 망하는군요 [8] KEiNER 2018.11.08 2675
110116 [듀그모 52~53주차] 파티/축제, 귀여운 괴물이나 벌레or가을 (발제자: bubblegum, Q) [1] rusender 2018.11.08 349
110115 아~~주 오래된 만화책, 도서 몇 권 책 값 무료, 착불배송 [2] 염즐옹 2018.11.08 756
110114 독서모임 동적평형 2018 10월 정모 후기 [2] 듀라셀 2018.11.08 494
110113 라디오로 음악 듣는 것 참 오랜만이네요. [5] underground 2018.11.08 789
110112 방안으로 들어온 강아지 [20] soboo 2018.11.07 2302
110111 여자친구와 이별의 기로에 서있습니다. [4] 가을+방학 2018.11.07 2168
110110 탄력 근무제 확대라니... [1] 가라 2018.11.07 1626
110109 잡담 - 존버를 포기시킨 미세먼지, 취업이 안되서 창업? [8] 연등 2018.11.07 1346
» 미소의 불씨 [18] 은밀한 생 2018.11.06 1662
110107 권태를 극복하는 방법이 있으신가요? [4] 가을+방학 2018.11.06 1197
110106 미세먼지 장난 아니네요 [1] 모스리 2018.11.06 81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