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안으로 들어온 강아지

2018.11.07 22:54

soboo 조회 수:2023




 지금 제가 일 때문에 일주일째 머물고 있는 곳은 

 걸어서 반나절이면 한바퀴를 일주할 수 있는 아주 조그만 섬인데 꽤 매력적인 경관과 스토리가 있어 입소문을 타고 점점 더 많은 여행객들이 몰려 드는 곳입니다.

 단골 카페에서 저녁을 먹고 파도 소리가 들리고 바다가 내려다 보이는 동네 골목길을 따라 숙소로 돌아 오는데  

 그 사이 친해진 동네 고양이를 만나 잠시 쓰담 쓰담 하는데 뭔가 제 종아리를 툭툭 치고 부비적 거려 봤더니만 웰시코기 믹스로 보이는 5-6개월 정도로 보이는

 댕댕이가 사막여우 같은 귀를 쫑긋 새우고 치근덕 거리는거 있죠

 그래 너도 쓰담 쓰담 옛다~ 하고 발길을 돌리는데 어랏? 이 녀석이 댕댕댕 쫓아 오네?

 따라 오다 말겠거니 그냥 갈 길 가는데, 숙소까지 계속 쫓아 오는거지 뭐에요.


 참고로 제가 묵고 있는 숙소는 마을에서 뚝 떨어져 있는 외진 곳이에요. 해안가 절벽... 민간이라면 절대 꿈도 꿀 수 없는 곳에 위치한

 정부에서 초대소 용도로 지은 곳이라 호텔류의 그런 서비스나 이런건 없지만 나름 유럽식 느낌으로 폼이 나는 곳인데

 객실 문을 열면 복도가 아니라 실외 공간이에요.  

 위치와 건물 구조가 상황 이해에 도움이 될거 같아 설명이 길어지니 양해 바랍니다;


 암튼 숙소 중앙 포치까지 따라 오는데 계속 설마 설마했어요. 이 녀석 심심했구나? 

 그런데 2층으로 계단을 타고 올라가면 알아서 돌아가겠거니 했는데  어랏? 그 짧은 다리로 계단을 거침 없이 따라 올라 오네요.

 문을 열고 들어서니 당연하다는 듯이 들어 오네? 

 그런데 곧 낑낑거리길래, 그럼 그렇지 하고 문을 열어 줬더니 쌩하고 나가요.

 문을 닫고 조금 있다 혹시나 해서 열었더니 어라? 문 앞에 있다가 다시 쑥 들어오네?

 뭐지? 유기견 같진 않았어요. 냄새도 안나고 꽤 깨끗한 상태였거든요. 낮부터 비가 오락가락 하는 날씨였는데도 말입니다.

 낑낑 대는건 배가 고파서 그러나 싶어 방안에 있던 유일한 먹을거리였던 스낵과자를 주니 번개처럼 달려 들어 먹더군요;

 물도 주고.... 흠... 그런데 또 낑낑거리네? 다시 문을 열어주고 내보냈죠.

 어? 한 십분즘 지났는데 이젠 밖에서 낑낑거리네? 너 뭐냐? 어쩌라고?


 다시 문을 열었더니 쑥 들어와요.  에라 모르겠다 신경을 끄고 제 할일을 하다 30여분즘 지나서 보니 방안에 댕댕이가 안보이네? 침대 밑에도 소파 밑에도??

 설마? 혹시? 역시나 문을 열어둔 옷장안에 들어가 있네요;  다행히 옷장 맨 아랫칸 빨랫거리 보따리 위에 자리 잡고 자고 있네?

 엄청 피곤했나 봐요;  자는 자세가 거의 시체처럼 퍼져 있는 상태; 왠만한 소리에도 깨질 않고....


 아 저 모레면 일정을 마치고 상해로 돌아가야 하는데 이 녀석을 어쩌죠?

 추측컨데 육지에서 들어와 게스트하우스를 차렸던 주인이 겨울 시즌을 맞아 문을 닫고 육지로 돌아가면서 1. 버리고 갔거나 2. 배를 타는 시간에 

 개가 멀리 나가 돌아오지 않자 할 수 없이  그냥 떠나버린게 아닐까 싶어요. 

 실제 오늘 꽤 많은 게하, 카페들이 시즌 오프를 하고 떠났거든요. 아마 이번 주말이면 대부분 철수 할거 같아요.

 

 어쩌죠;; 

 녀석은 여전히 개죽은 듯이 자네요;  추울까바 목욕 타올로 덮어줬는데 잠간 뒤척이다 바로 골아 떨어지네요.

 

 제 방에 낯선 생명체가 들어와 있어요. 내일이 걱정입니다.



https://postimg.cc/SXBcH6Bk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90회 아카데미 시상식 [160] DJUNA 2018.03.05 797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8972
110478 '라이프 온 마스'는 무슨 뜻인가요? [4] 왜냐하면 2018.11.11 1360
110477 [EBS2] 명화의 속삭임 [6] underground 2018.11.10 649
110476 이런저런 일기...(심심, 남자들) [1] 안유미 2018.11.10 649
110475 장하성과 김동연이 교체되었군요 연등 2018.11.09 987
110474 내나이 스무살 적게 법으로 바꿔달라 [1] 가끔영화 2018.11.09 827
110473 트와이스 신곡 이야기.. [1] 라인하르트012 2018.11.08 829
110472 웹하드 회사들이 이제야 망하는군요 [8] KEiNER 2018.11.08 2397
110471 [듀그모 52~53주차] 파티/축제, 귀여운 괴물이나 벌레or가을 (발제자: bubblegum, Q) [1] rusender 2018.11.08 258
110470 [바낭] 성정체성 고민 [2] 익명은 2018.11.08 1261
110469 아~~주 오래된 만화책, 도서 몇 권 책 값 무료, 착불배송 [2] 염즐옹 2018.11.08 609
110468 독서모임 동적평형 2018 10월 정모 후기 [2] 듀라셀 2018.11.08 391
110467 라디오로 음악 듣는 것 참 오랜만이네요. [5] underground 2018.11.08 575
» 방안으로 들어온 강아지 [20] soboo 2018.11.07 2023
110465 여자친구와 이별의 기로에 서있습니다. [5] 가을+방학 2018.11.07 1902
110464 탄력 근무제 확대라니... [2] 가라 2018.11.07 1424
110463 잡담 - 존버를 포기시킨 미세먼지, 취업이 안되서 창업? [8] 연등 2018.11.07 1219
110462 미소의 불씨 [18] 은밀한 생 2018.11.06 1551
110461 권태를 극복하는 방법이 있으신가요? [4] 가을+방학 2018.11.06 1098
110460 미세먼지 장난 아니네요 [1] 모스리 2018.11.06 758
110459 retreat님 쪽지 확인해주세요. (내용 없음) 물휴지 2018.11.06 14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