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헤미안 랩소디, 박승 총재 인터뷰

2018.11.11 06:48

겨자 조회 수:1704

1.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를 보기 전에 '퀸'의 음악을 듣고 있습니다. 저는 잘 모르겠는데 이 티저 트레일러를 본 사람이 하는 말이, 사운드를 굉장히 잘 재현했다고 하더군요. 잡음이 없고 먹먹하지 않고 선명하게 들린다는 소린데 그런 것 같기도 합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ZQ5uRRIZrBI

https://www.youtube.com/watch?v=mP0VHJYFOAU


하나마나한 소리지만 보컬인 프레디 머큐리가 노래를 참 잘하네요. 누군가 이 사람들의 음악에 대해서 자세하게 써줬으면 좋겠어요. 노래 하나하나가 이 밴드가 출연하기 전에도 원래 인간 세계에 존재했던 것처럼 (archetype) 자연스럽고 놀라워요. 예전에 만화가 김은희 작가가 M&M이란 만화를 펴냈는데, 거기에서 프레디 머큐리의 죽음이 짧게 나왔던 기억이 나네요. 프레디 머큐리가 죽고 나머지 멤버들이 추모공연을 하는데, 주인공 마리아가 그 컨서트에 구경을 갔던 기억이 납니다. 


다음 링크는 '퀸'의 'Somebody to love'입니다. 가사도 통찰력있고 곡도 좋네요.  


Can anybody find me somebody to love 누가 나에게 사랑할 사람을 찾아주세요

Ooh, each morning I get up I die a little 오 매일 아침 일어나고 난 조금씩 죽어가요

Can barely stand on my feet 내 발로 서있기도 힘드네요 

(Take a look at yourself) Take a look in the mirror and cry (and cry) (너 자신을 바라봐) 거울을 보고 웁니다 (그리고 울어)

Lord, what you're doing to me (yeah yeah) 신이여 제게 무슨 짓을 하고 계신가요 

I have spent all my years in believing you 이제까지 당신을 믿고 살아왔잖아요 

But I just can't get no relief, Lord! 안식을 얻을 수가 없네요 신이여

Somebody (somebody) ooh somebody (somebody) 누군가, (누군가) 오 누군가 (누군가)

Can anybody find me somebody to love? 누군가 내게 사랑할 사람을 찾아줄 수 있나요?

I work hard (he works hard) every day of my life 저 열심히 살아요 (저 사람 열심히 일해요) 제 인생 매일을 

I work 'til I ache in my bones 뼈가 저릴 때까지 일해요 

At the end (at the end of the day) 하루의 끝에서 (하루의 끝에서)

I take home my hard earned pay all on my own 어렵게 번 돈을 갖고 집에 오고

I get down (down) on my knees (knees) 무릎을 꿇고 

And I start to pray 기도를 시작해요 

'Til the tears run down from my eyes 눈물이 흘러 내릴 때까지 

Lord, somebody (somebody), ooh somebody 주여, 누군가, 아 누군가, 

(Please) can anybody find me somebody to love? 누군가 내 사랑을 찾아줄 수 없나요? 


하략 


2. 박승 전 한은 총재 (이하 박승 총재)가 중앙일보와 인터뷰를 했습니다. 더 모질게 이야기할 수도 있었을 텐데 부드럽게 말씀하셨다 싶네요. 


https://news.joins.com/article/23112465


찾아보니 박승 총재께서 안타까워서 인터뷰를 한 게 이번 한 번이 아니로군요. 


https://news.joins.com/article/17342974

http://www.sisapress.com/journal/article/174973

http://premium.chosun.com/site/data/html_dir/2016/05/13/2016051300455.html

http://news.hankyung.com/article/201810115696i


요새 생각 같아서는 그냥 여든 두 살의 박승 총재를 다시 모셔오는 게 한국 경제를 위해서 더 낫지 싶습니다. 아니면 김종인 전 장관을 불러오거나요. 무릎 꿇고 원로들의 도움을 빨리 구하는 게 그나마 살 길이 아닌가 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185
110174 이번주의 K-POP: K/DA - 'POP/STARS' [2] skelington 2018.11.11 665
» 보헤미안 랩소디, 박승 총재 인터뷰 [10] 겨자 2018.11.11 1704
110172 (벼룩) 만화책들 [3] 봄살랑살랑 2018.11.11 552
110171 이거 뭘 만든거게요 [3] 가끔영화 2018.11.11 564
110170 '라이프 온 마스'는 무슨 뜻인가요? [4] 왜냐하면 2018.11.11 2439
110169 [EBS2] 명화의 속삭임 [6] underground 2018.11.10 854
110168 이런저런 일기...(심심, 남자들) [1] 안유미 2018.11.10 784
110167 장하성과 김동연이 교체되었군요 연등 2018.11.09 1089
110166 내나이 스무살 적게 법으로 바꿔달라 [1] 가끔영화 2018.11.09 920
110165 트와이스 신곡 이야기.. [1] 라인하르트012 2018.11.08 930
110164 웹하드 회사들이 이제야 망하는군요 [8] KEiNER 2018.11.08 2656
110163 [듀그모 52~53주차] 파티/축제, 귀여운 괴물이나 벌레or가을 (발제자: bubblegum, Q) [1] rusender 2018.11.08 335
110162 아~~주 오래된 만화책, 도서 몇 권 책 값 무료, 착불배송 [2] 염즐옹 2018.11.08 730
110161 독서모임 동적평형 2018 10월 정모 후기 [2] 듀라셀 2018.11.08 481
110160 라디오로 음악 듣는 것 참 오랜만이네요. [5] underground 2018.11.08 730
110159 방안으로 들어온 강아지 [20] soboo 2018.11.07 2280
110158 여자친구와 이별의 기로에 서있습니다. [4] 가을+방학 2018.11.07 2134
110157 탄력 근무제 확대라니... [1] 가라 2018.11.07 1608
110156 잡담 - 존버를 포기시킨 미세먼지, 취업이 안되서 창업? [8] 연등 2018.11.07 1328
110155 미소의 불씨 [18] 은밀한 생 2018.11.06 165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