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폴에서 한국으로 돌아오는 11월 10일(토) 싱가폴항공이었고요

정말 진상 한국 남자였습니다.


처음 기내에서부터 굉장히 무례하게 직원에게 백포도주를 요청하더군요. 

대개 뭔가가 필요하면, "excuse me"라거나 "thank you" 같은 말 한 마디는 할 수 있는 거 아닌가요?

지나가는 직원을 툭툭 치면서 연거푸 달라고 하는데, 안 주면 거의 때릴 듯한 기세였습니다.


백포도주를 거의 3-4잔 쉬지않고 마셔댔습니다. 


그러다 한 남자직원이 지나가다 잠시 기류 때문에 몸의 중심을 잃고 음료를 그 사람 바지에 쏟았어요.

사실 이게 기분 나쁠만한 일인 건 맞아요. 그냥 물이 아니라, 다른 손님들이 마시고 남은 걸 그 사람 바지에 쏟은 거거든요.

근데 이 진상도 그렇게 술을 처마신 이후에 다리를 쭉 뻗고 통로 쪽으로 오른쪽 다리를 내밀고 있는 상황이었던 거라, 지도 할 말은 없어야 하거든요.


뭐 어쨌든, 남자직원은 Sorry, sir 라고 말했어요. 그리고 본인의 손에 잔뜩 물건이 쥐어져있는 상태라, 바로 멈추지는 못하고, 스테이션으로 돌아가서 잔뜩 손에 들고 있는 쓰레기를 해결한 뒤, 바로 돌아와서 물수건을 가져왔죠.

근데 잔뜩 취해있던 이 진상이 "Hey, did you say sorry?" 뭐 이런 소리를 하면서 너 왜 나한테 사과 안 했냐, 이딴 식으로 지랄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안 되는 영어로, 한국어 하는 직원 부르라고 하면서, 죄도 없는 한국인 여성 승무원이 와서 거의 무릎을 꿇고 이야기를 들어야 했습니다.

거의 한 시간 넘게 진짜 시끄럽게 개소리를 시작하는데, 정말 옆에서 못 들어주겠더군요. 


그러면서 자기 신상을 주욱 얘기하는데, 자기도 미국에서 서비스직에 일하는 사람이고 (아니 미국에서 그것도 서비스직에 일한다면서 영어가 왜 그 딴 식인지;;;ㅋㅋㅋㅋㅋ) 

이건 정말 이해할 수 없다느니 이런 소리를 하더군요. 시끄러워 죽는 줄 알았습니다.


저야말로 이 나라의 서비스직에 몸이 닳고 닳은 사람이라서 그런지, 이런 한국 새끼들 보면 정말 목을 비틀어버리고 싶거든요. 진짜 그 새끼 꿀밤 때리고 싶은 걸 6시간 참으며 한국 왔습니다.


그런데... 그런데 말입니다.




예전에, 대한항공에서 난동 부린 (아마 하노이에서 인천 오는 비행기였나요?) 미친놈 기억나세요?

승무원에게 침 뱉고 나중에는 결박당하고

리차드 막스라는 미국 가수까지 합세해서 신상 털린 한국인?


이 인간, 어디서 본 것 같다 싶은데,

그 때 리차드 막스가 공개한 그 인간 얼굴이랑 목소리랑 너무 비슷한 거예요.

진짜 동일인물이 아닐까 지금도 생각하고 있습니다.



만약에 동일인물이라면, 진짜 개버릇 남 못주는구나 싶고

아니라면... 미친놈들은 미친놈 관상이라는 게 있는 건가 싶더군요. (근데 정말 정말 동일인인 것 같습니다)




끝으로,

술을 처마셔대서 나중에는 본인도 힘든지, 잠을 자기 시작(;;;;;;;)하던데

마지막엔 또 승무원에게 (또다시 무례하게) 적포도주를 달라고 하더군요

진짜 술에 미친 게 분명합니다. 


밥 다 처먹고 또 진짜 동네 깡패처럼 승무원을 불러서 면세품을 사고 (진짜 가지가지 하는 놈이었음) 

하여튼, 진짜 뭐 이딴 새끼가 다 있나 싶었습니다.




나중에 인천공항 도착해서 나가보니

같이 여행하던 일행이 있었던 모양입니다.


이 비행기가 사람이 무지 많이 타서, 몇몇 사람들은 일행과 같은 자리에 앉지 못했었는데 (저도 일행과 같이 못 앉을 뻔 했어요)

아마 그것 때문에 불만을 갖고 처음부터 똥싼 표정이었는지 모르겠네요. 



아니, 근데 예전 대한항공 미친놈이라면, 돈 많은 놈일 텐데

왜 이코노미석에 탔을까... 아마, 그 미친놈이 아닐지도... 아니야.. 근데 목소리랑 얼굴이 너무 비슷해...



하여튼, 아주 고통스럽게 한국에 도착했습니다만

이런 한국인들 상대하는 승무원들 역시 매우 힘들 것 같더군요.

정말 센송한 하루였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185
110194 이수역 폭행사건에서 나치즘의 전조가 보이네요 [75] soboo 2018.11.15 3532
110193 신동사2를 보고.. 라인하르트012 2018.11.15 529
110192 후후후 민트의 세계. [6] 프레키 2018.11.14 995
110191 가을방학 콘서트 티켓을 샀습니다. [4] 가을+방학 2018.11.14 604
110190 대체복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세요? [18] 가을+방학 2018.11.14 1525
110189 김장 후기 [4] 칼리토 2018.11.14 1062
110188 혐오의 연대는 왜이리도 쉬울까? [11] skelington 2018.11.13 2149
110187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6] 조성용 2018.11.13 1512
110186 젠더 플루이드 [16] McGuffin 2018.11.13 1909
110185 R.I.P. Stan Lee(1922-2018) [8] 연등 2018.11.13 790
110184 테레비 샀습니다 [6] 가끔영화 2018.11.13 976
110183 [채널CGV 영화] 자객 섭은낭 [4] underground 2018.11.12 693
110182 보헤미안 랩소디를 싱어롱 버전으로 관람했습니다. 했는데... [8] eltee 2018.11.12 2190
110181 [회사바낭] 주 52시간제 강화 이후 + 구조조정 소문 [2] 가라 2018.11.12 1183
110180 Douglas Rain 1928-2018 R.I.P. 조성용 2018.11.12 206
110179 소설 추천해드립니다 [제인 스틸 - 제인에어 + 덱스터 + 핑거스미스 [2] Diotima 2018.11.12 725
» 항공사 기내소란(거의 난동)을 목격했어요 (+ 충격적 결말?) [2] 머루다래 2018.11.12 1990
110177 윤디 리 [2] 가끔영화 2018.11.12 903
110176 [이탈리아 커피기행, 로마] 페르가미노 카페 Pergamino Caffè, 파로 루미네리스 오브 커피 Faro - Luminaries of Coffee [4] beirut 2018.11.11 470
110175 Francis Lai 1932-2018 R.I.P. [5] 조성용 2018.11.11 32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