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mnews.joins.com/article/23177732#home


외신 데드라인에 따르면 마블은 첫 아시아 슈퍼 히어로 무비 '샹치(Shang-Chi)' 제작을 결정했다.


'원더우먼1984' 각본가인 데이브 칼라함이 각본을 맡는 것으로 확정 됐지만, 그 외 감독과 제작진, 스태프는 대부분 아시아인으로 꾸리겠다는 계획이다. 흑인 감독과 제작진, 배우가 참여했던 흑인 히어로 '블랙 팬서'와 비슷한 맥락이다. 현재 아시아계 감독을 찾고 있다.
 
쿵푸 마스터 샹치는 중국어로 '기를 다룬다'는 이름에 걸맞게 기를 다스리며 신체적 능력의 한계를 초과할 수 있는 능력을 지닌 히어로다. 불·물·바람 역시 자유자재로 다룰 수 있으며, 세계 쿵푸 1인자로 중국의 모든 권법을 꿰뚫고 있어 다양한 무기 사용에도 능숙하다.
 
'어벤저스' 및 'Heroes for hire' 멤버로 존재해 온 샹치는 코믹스에서 세계정복을 시도하는 푸만추(Fu Manchu)의 아들로, 중국 후난성에서 태어난 것으로 설정돼 있다. 여느 히어로들이 그렇듯 성장하는 과정에서 다양한 일을 겪고, 이후 아버지와 대적하는 인물로 존재감을 뽐낸다.


————————————————————————————————————-


주연 물망에 존조나 스티븐 연도 올라와 있다는데 흥미롭네요. 감독도 누굴까 궁금하구요.

근데 ‘푸만추’라면 서양인이 동양인 분장하고 메기 수염 붙인 유서깊은 스테레오 타입 캐릭터인데 어떻게 현대화해서 나올까 싶네요.

아무튼 수현의 ‘닥터 조’도 나오고 마블 내 아시안 캐릭터들 박박 긁어서 집어넣고 온갖 아시안 문화 잡탕 한그릇을 만들어 BTS 엔딩곡으로 마무리했으면 좋겠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137
110369 의외로 돈을 못으거나 or 안모은 이들이 좀 있군요. 그리고 막연한 노후에 대한 불안감. [1] 귀장 2018.12.06 1415
110368 백종원을 보니 팔방미인격인 사람이군요 [1] 가끔영화 2018.12.06 1170
110367 혹시 오늘 [저니스 엔드] 관람하실 분 있으신가요? 쿠루쿠루 2018.12.06 323
110366 외국 체널은 전부 부시 장레식 [1] 가끔영화 2018.12.06 665
110365 신 엑소시스트 성신황후 가끔영화 2018.12.06 604
110364 나의 양지바른 언덕 [16] 은밀한 생 2018.12.05 1691
110363 대한민국의 흔한 듣보잡 벌레 한마리 근황. [3] 귀장 2018.12.05 1699
110362 잡담- 진정한 사랑은 어디에?, 동반자의 나이듦에 대하여 [3] 연등 2018.12.05 1101
110361 '스타워즈' 키드는 보지 마세요 [5] soboo 2018.12.05 1476
110360 Philip Bosco 1930-2018 R.I.P. [1] 조성용 2018.12.05 179
110359 허클베리 핀 6집이 나왔어요 [3] 휴먼명조 2018.12.05 525
110358 축알못이지만 모드리치가 발롱 받아서 기쁘네요 ㅋㅋ [1] toast 2018.12.05 500
110357 '나를 무시해서 (여자를) 죽였다' [12] soboo 2018.12.04 2116
» 샹치 - 아시안 블랙팬서가 될까요? [12] skelington 2018.12.04 1006
110355 성숙한 인간이란 어떤 모습일까 [2] 가끔영화 2018.12.04 438
110354 오랜만에들어보는 USSR이라는 단어 / 김제동 [9] 수영 2018.12.04 2670
110353 Mary, Queen of Scots(2018) 예고편 [9] 모르나가 2018.12.04 644
110352 잡담 - 듀게의 라그나로크 [18] 연등 2018.12.04 1244
110351 임금 체불 [6] 구름진 하늘 2018.12.04 665
110350 [듀게의힘] 베르디 오페라 블루레이 박스셋 요버전이 어떤지 [6] 휴먼명조 2018.12.04 24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