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mblebee01.jpg


[범블비]

 올해 초에 [범블비]에 관해 알게 되었을 때, 전 그다지 관심이 가지 않았습니다. [트랜스포머]는 그럭저럭 잘 봤지만, 그 이후에 나온 속편들은 개인적으로 아주 싫어했거든요. 다행히도, [범블비]는 듣던 대로 이야기와 캐릭터 등 여러 면들에서 상대적으로 훨씬 나은 편이었고, 덕분에 꽤 알찬 시간을 보냈습니다. 좀 평범한 기성품이긴 하지만,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와 함께 이번 달 동안 예상치 못한 즐거움을 선사한 점에서 점수를 줄 만합니다. (***)



mid90s02.jpg


[미드 90]

 조나 힐의 감독 데뷔작 [미드 90]은 1990년대 LA의 한 동네를 배경으로 한 성장드라마입니다. 영화는 13살 소년 스티비의 시점을 통해 그 동네 스케이트보딩 문화를 보여주려고 하는데, 여러 생생하고 사실적인 순간들에도 불구하고 영화는 피상적인 이야기 전개와 캐릭터 묘사로 인해 간간히 덜컹거리곤 합니다. 본 영화를 보고 난 지 얼마 안 되서 비슷한 소재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화해의 조건]을 봤는데, 그 다큐멘터리를 더 추천하고 싶군요. (**1/2)




museo01.jpg


[박물관 도적단]

 2014년에 [구에로스]로 장편 영화 데뷔를 한 멕시코 감독 알론소 루이즈팔라시오스의 다음 작품인 [박물관 도적단]은 1985년에 실제로 멕시코시티의 국립인류학박물관에서 일어난 대규모 절도 사건을 소재로 하고 있습니다. 듣자하니 영화엔 허구적인 요소들이 상당히 많다고 하지만, 어쨌든 간에 영화는 느긋하고 나른한 전개 속에서 여러 재미있는 순간들을 제공합니다. 두 한심한 주인공들이 여차저차해서 수십여 개의 귀중한 유물들을 훔치는데 성공하는 모습을 보는 동안 실실 쪼갤 수밖에 없는가 하면, 그 이후에 이들의 상황이 가면 갈수록 난처해져가는 광경은 부조리한 웃음으로 가득합니다. 보기 전에 예상했던 것과 많이 다른 영화였지만, 전반적으로 쏠쏠하게 재미있었습니다. (***)



takepoint01.jpg


[PMC: 더 벙커]

 제가 올해 마지막으로 본 국내영화인 [PMC: 더 벙커]는 상당히 우울한 경험이었습니다. 상투적인 이야기와 캐릭터 묘사는 봐줄 수 있다 해도, 막 흔들거리는 카메라와 매우 산만하기 그지없는 편집 때문에 제대로 집중할 수가 없더군요. 한마디로, [마약왕]에 이은 또 다른 실망스러운 국내영화였습니다. (**)




mindingthegap03.jpg


[화해의 조건]

 원제가 [Minding the Gap]인 다큐멘터리 영화 [화해의 조건]을 보는 동안 며칠 전에 본 영화 [미드 90]이 자동적으로 떠올랐습니다. 본 다큐멘터리도 스케이트보딩을 소재로 하고 있는 가운데, 주 배경인 일리노이 주 록포드 시를 무대로 여러 생생한 스케이트보딩 장면들을 선사하거든요. 이를 시작으로 해서 다큐멘터리는 감독 빙 리우와 그의 두 친한 친구들뿐만 아니라 여러 주변 사람들의 삶을 가까이서 조명하는데, 그러는 동안 다큐멘터리는 무척 진솔하고 감동적인 순간들을 전달합니다. 참고로, 본 다큐멘터리는 얼마 전 아카데미 다큐멘터리상 최종 선발 명단에 올랐는데, 다음 달에 후보에 오를 자격이 있다고 전 생각합니다. (***1/2)




happyaslazzaro.jpg


[행복한 라짜로]

 알리체 로바허의 신작 [행복한 라짜로]의 전반부를 보는 동안 전 좀 어리둥절했습니다. 시대배경은 1990년대쯤 같은데, 전반부의 주 무대인 어느 산골 담배 농장에서 일하는 주인공 라짜로와 다른 일꾼들은 옛 시절 소작농/노예 같아 보였거든요. 중반부에 가서 라짜로가 농장주 아들이 꾸민 가짜 유괴 계획에 동참한 뒤, 영화는 갑작스럽게 방향 전환을 하는데, 덕분에 영화는 예상보다 많이 재미있어집니다. 결말에 가서 좀 덜컹거리는 게 흠이지만, 여전히 인상적인 작품인 건 변함없습니다. (***1/2)   




theoldmanandthegun01.jpg


[미스터 스마일]

 [피터와 드래곤]과 [고스트 스토리]의 감독 데이빗 로워리의 신작 [미스터 스마일]은 한 흥미로운 실화에 바탕을 둔 영화입니다. 주인공 포레스트 터커는 70살이 넘었음에도 불구 은행 강도를 밥 먹듯이 하는 전문범죄자인데, 영화는 그의 이야기를 가볍고 여유롭게 굴려가면서 여러 좋은 순간들을 만들어가고 있고, 본 영화로 은퇴할 예정인 로버트 레드포드를 비롯한 출연배우들도 든든합니다. 겉보기엔 소박하지만 의외로 개성이 많은 소품입니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957
110478 2019년 새해인사 [2] 연등 2019.01.01 553
110477 중국 방송사 송년특집쇼 = 부제: 대륙의 ppl [2] soboo 2018.12.31 1139
110476 이런저런 일기...(연말, 신년) [3] 안유미 2018.12.31 699
110475 스트레스의 총량 [2] 일희일비 2018.12.31 781
110474 올 한해 듀게에서 서식하셨던 모든 분들! [7] 라인하르트012 2018.12.31 989
110473 혹시라도 아직 이 게시판에 신이 계시다면 [37] 라인하르트012 2018.12.31 1781
110472 [스포일러X] 대세(?)에 묻어가는 블랙미러 - 밴더스내치 잡담 [7] 로이배티 2018.12.31 910
110471 뒤늦게 스윙키즈를 보고 [1] 라인하르트012 2018.12.31 900
110470 [스포일러] 밴더스내치 [12] 겨자 2018.12.30 1916
110469 넷플릭스와 주말의 명화 [9] 흙파먹어요 2018.12.30 1607
110468 울고 싶을 때 맘껏 울 수 있는 능력 [2] 가을+방학 2018.12.30 581
110467 혹시 짤 프리퀀시 던져주실 분... [5] 라인하르트012 2018.12.30 562
110466 잡담 - 오바마의 연말결산, 강남의 맛집찾기 [1] 연등 2018.12.30 826
110465 뒤늦게 마약왕을 보고.. [1] 라인하르트012 2018.12.29 988
110464 이런저런 일상잡담 [1] 메피스토 2018.12.29 422
» 새해 전에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4] 조성용 2018.12.29 855
110462 넷플릭스 “블랙미러:밴더스내치” 관련 궁금증 (스포 있을 수도) [7] 자두맛사탕 2018.12.29 1420
110461 이해할 수 없는 일들 2 [10] 어디로갈까 2018.12.29 1282
110460 크리스마스 연휴에 본 드라마들 [6] Bigcat 2018.12.28 1138
110459 "과징금 낼래, 특허訴 포기할래"…삼성·SK 반도체 '겁박'한 중국 [1] 모스리 2018.12.28 56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