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고 그 미러링은 남성이 아니라 여성 내부를 향한 Deconstruction 입니다.


https://news.v.daum.net/v/20190104060605228


더 나아가 메갈리아 미러링은 페미니즘의 종착지가 아니라 새로운 출발이라는 주장


서구에서는 페미니즘운동에서 기존의 외부를 향한 목소리, 행동이 갖고 있었던 한계가  68혁명 이후 표출되자

(그 한계는 ‘그 X같은 식기세척기’에 담겨 있습니다. 얼마전 듀게에서 잠간 논쟁이 되었던 ‘식기세척기’에는 개량의 함정에 빠진 구 페미니즘 운동의 한계에 대한 맥락이 들어가 있는거죠)

정치적 운동을 넘어 존재론적 운동으로  대안을 모색하는 움직임이 있었고 

미러링을 통하여 그간 남성에 의해 규정되어온 여성성을 먼저 깨부수는 여러 방식의 시도가 있었죠

메갈리아의 어원이자 미러링 소설인 ‘이갈리아의 딸들’도 그런 시도 중의 하나입니다.


다만,  그런다고 미러링이 여성들만 보고 듣는건 아니니 

“여성 내부를 향한 목소리로서 ‘더 큰 의미’를 갖고 있다”고 하는게 더 적절한 표현일지도 모르겠군요.


그렇다면 메갈리아식 페미니즘 운동을 평가할 때 남성의 시각( 남성의 기분)으로 평가할게 아니라 

얼마나 여성 스스로의 deconstruction 을 효과적으로 해내고 있느냐로 평가해야 하지 않을까요?

애초에 남성들과 친하게 지내고 지지를 이끌려는 의도는 1도 없는 운동방식이니 남성들이 어찌 느끼는지 불쾌한지 불만인지는 

하등 의미가 없다는거죠. 특히 미러링은 무슨 제도를 개혁하거나 하려는 정치적 운동이 아니고 존재론적 운동이니까.


문제는  현정권이 취하고 있는 몇몇 정책을 침소봉대하여 메갈정권이라는 프레임으로 공격하는 일베충 혹은 일베충들과 다를바 없는 상당수의 넷 한남들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는것과 그를 근거로  메갈리안들을 ‘이간질’ ‘갈라치기’라 공격하는 문빠들에 있습니다.

애초에  두 진영 모두 여성의 존재론적 운동의 산물로 발생하고 성장중인 Deconstruction 운동 에는 관심이 없고 자신들의 정치적 이해타산 안에서만

이용해 먹는 찌질이들일 뿐이죠.  일종의 정치병 환자라고나 할까?  하지만 그건 페미니즘이 아니라 그들의 문제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0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98
108595 아빠의 죽음을 할머니에게 말해야할까? [10] 뻐드렁니 2019.01.11 1623
108594 제국의 역습_빙상연맹편 [3] 사팍 2019.01.11 958
108593 재밌는 영화 카우보이의 노래 [4] 가끔영화 2019.01.11 500
108592 스타워즈에는 Yes와 No가 몇번이나 쓰였을까? [4] 부기우기 2019.01.11 586
108591 Verna Bloom 1939-2019 R.I.P. [1] 조성용 2019.01.11 211
108590 이런저런 일기...(귀속, 성취) [4] 안유미 2019.01.11 644
108589 네이버 무료 영화 [시카리오 데이 오브 솔다도]외 [2] 미래 2019.01.10 742
108588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6] 흙파먹어요 2019.01.10 835
108587 배틀그라운드와 신앙 진정성 [5] skelington 2019.01.10 798
» 메갈리안의 미러링은 일종의 Deconstruction 전략입니다. [11] soboo 2019.01.10 1391
108585 르 귄 여사님 전자책 행사하네요 [8] 세멜레 2019.01.10 913
108584 작년에 cgv에서 영화 69편을 봤는데 [3] 음율 2019.01.10 753
108583 이런저런 일기...(중요하지 않은 사람) [1] 안유미 2019.01.10 463
108582 범죄자의 뇌에 칩을 심으면 치료인가 인권침해인가 [6] onymous 2019.01.10 772
108581 남성 입장에서 바라본 메갈리안 [11] onymous 2019.01.10 1314
108580 새해 첫 영화로 본 내 안의 그놈.. [1] 라인하르트012 2019.01.10 586
108579 [EBS2 과학 다큐] 진화의 역사 [6] underground 2019.01.09 709
108578 [서울 정릉] 문학 강좌 / 영문 에세이 읽기 모임 소개 쾌변 2019.01.09 543
108577 캡틴 마블 새 예고편 [2] 연등 2019.01.09 623
108576 저는 '한남' 단어 기분 나쁩니다. [38] woxn3 2019.01.09 252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