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생각의 스케일

2019.01.12 10:39

어제부터익명 조회 수:1028

일주일 동안 여러 사람들을 만나면서 느낀 점.


한 개인의 사고의 스케일, 범주가 의외로 보유한 자산에 비례한다는 느낌을 받았어요.


총 자산이 1000만원, 1억, 5억, 10억, 40억, 80억의 자산가들이 있었을 때 
인생에서 마주하는 하나의 현상에 대해 각각 다른 해석과 판단과 행동을 하더군요.

가장 큰 건 시간 활용에서 오는 차이 같았어요.
아무래도 자산이 많으면 효율적으로 선택과 집중을 통해 쓸 수 있겠죠.

귀찮은 욕실 청소 안 해도 되고
미세 먼지 날씨에 느릿느릿 걸어다니지 않아도 되잖아요.    

물론 지극히 자본주의적으로 왜곡된 편견일 수도 있을 거 같아요.

돈 없는 것도 서러운데 사고의 영역까지 제한받는다는 게 억울하더군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813
110641 리액션 예능의 탄생, 더 팬 보십니까? [1] 칼리토 2019.01.13 794
110640 스카이캐슬 - 스포 피하기 [5] Bigcat 2019.01.13 1591
110639 잡담 - 이불밖은 피곤해, 30대 중반과 활동력 감소 [3] 연등 2019.01.13 1088
110638 이런저런 일기...(이채연) [4] 안유미 2019.01.13 714
110637 고다르는 왜!? [1] 어디로갈까 2019.01.13 638
110636 [늦은 근조] 그림책 작가 존 버닝햄... [4] 영화처럼 2019.01.13 590
110635 내 안의 그놈 - 학교 셔틀, 왕따, 조폭 아재 Bigcat 2019.01.12 802
110634 사진가의 시대는 계속 될 것인가 [3] 흙파먹어요 2019.01.12 763
110633 아주 사소한 우울 [8] 칼리토 2019.01.12 1117
» 돈, 생각의 스케일 [4] 어제부터익명 2019.01.12 1028
110631 이해할 수 없는 일들 3 [7] 어디로갈까 2019.01.12 1075
110630 이런저런 대화...(성폭력, 조증, 오버홀) [3] 안유미 2019.01.12 1014
110629 [KBS1 독립영화관] 초행 [7] underground 2019.01.11 454
110628 나이가 들어서 악기를 배울 수 있을까요? [11] Joseph 2019.01.11 1066
110627 아빠의 죽음을 할머니에게 말해야할까? [10] 뻐드렁니 2019.01.11 1523
110626 제국의 역습_빙상연맹편 [3] 사팍 2019.01.11 905
110625 재밌는 영화 카우보이의 노래 [4] 가끔영화 2019.01.11 432
110624 스타워즈에는 Yes와 No가 몇번이나 쓰였을까? [4] 부기우기 2019.01.11 550
110623 Verna Bloom 1939-2019 R.I.P. [1] 조성용 2019.01.11 181
110622 이런저런 일기...(귀속, 성취) [4] 안유미 2019.01.11 59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