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요 며칠 컨디션이 안 좋았습니다. 잔병에 걸려 이비인후과에 다녀오고 아직도 병이 있는 상황입니다만 뭐랄까 그건 그냥 약 먹으면서 해결하면 되는 거였거든요. 그런데 오히려 누가 괴롭히는 것도 아닌데 정서적으로 심하게 힘들더라고요. 추위랄까 고독감 같은 게 밀려들어와, 그래서 이불 속에 들어가 누웠더니 안정감을 되찾을 수 있었습니다. 연구결과에 의하면 이러한 이불 덮기가 효과가 있다고 해요. 그래서인지 아직도 이불속에서 이 글을 쓰고 있군요(...). 오늘 벌써 두 번째 몸져 누웠는데 스트레스를 받는 건지도 모르겠네요.

2.
올해로 빼도 박도 못하고 30대 중반입니다. 부모님 덕에 혼자 사는 데 별로 힘든 건 못 느꼈었는데, 누군가와 사귀고 싶은 마음도 있었지만 이제는 남은 인생을 혼자 살아도 괜찮을 정도의 마음가짐을 갖게 되는 군요. 이러다가 평생 독신으로 살 수도 있겠죠.

점점 SNS상에서의 활동이 감소하고 있고, 저만 그런 게 아니란 것도 느끼곤 합니다. 다들 활동력이 저하된 게 눈에 띄게 일어난 변화입니다. 겨울이라 그런 걸까요. 아니면 소통의 한계를 알아가는 걸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654
110617 근대문화유산이 뭐길래? 상하이의 사례 그리고 손혜원 의원 [13] soboo 2019.01.16 2300
110616 아이들의 방 [10] 칼리토 2019.01.16 1219
110615 "넌 커서 뭐가 될래?" 라는 질문 [13] 어디로갈까 2019.01.16 1299
110614 이런저런 일기...(양가성, 번개) [2] 안유미 2019.01.16 455
110613 대국의 이빨 소국의 심장 [5] 흙파먹어요 2019.01.15 1198
110612 혹시 미레나시술 경험있으신분 계신가요? [11] zaru 2019.01.14 2443
110611 스트레이트 35회- 충격과 공포의 48분 soboo 2019.01.14 980
110610 시네마테크KOFA가 주목한 2018년 한국영화 투표중 [3] 술잔달 2019.01.14 605
110609 2019 Critics’ Choice Award Winners [2] 조성용 2019.01.14 640
110608 음악웹진들의 2018년 올해의 트랙, 싱글 또는 음반 (국내) [1] 프랜시스 2019.01.14 1017
110607 뺑덕어멈은 과연 박색이었을까 [8] 흙파먹어요 2019.01.14 1710
110606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2] 조성용 2019.01.14 989
110605 중국 북경은 미세먼지가 확실히 줄었다고 하는군요 [5] 모스리 2019.01.14 1488
110604 이런저런 일기...(로데오거리) [1] 안유미 2019.01.14 501
110603 아짜 [2] 가끔영화 2019.01.13 311
110602 리액션 예능의 탄생, 더 팬 보십니까? [1] 칼리토 2019.01.13 807
110601 스카이캐슬 - 스포 피하기 [5] Bigcat 2019.01.13 1605
» 잡담 - 이불밖은 피곤해, 30대 중반과 활동력 감소 [3] 연등 2019.01.13 1105
110599 이런저런 일기...(이채연) [4] 안유미 2019.01.13 743
110598 고다르는 왜!? [1] 어디로갈까 2019.01.13 65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