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성 주진우 스트레이트 35회-추적, 죽음의 컨베이어 벨트

https://youtu.be/yzSj04pvLfQ



그알같은 탐사보도 프로그램을 거의 안보는데 제 유툽 메인화면에 떠 있어서 아무 생각 없이 클릭했다가

 (보통 이러면 몇 분 보다 마는데) 시작하자 마자 충격과 공포로 얼어 붙어 그 자리에서 다 봐버렸습니다


 영상은 김용균씨가 죽었던 현장에서 시작합니다.  

 근래본 모든 영상 중에서 가장 끔찍하고 공포스러운 영상이었습니다. 

 아무도 다치는 사람도 없고 유혈이 낭자한 그런 선정적 영상은 하나도 없습니다.


 그냥 그가 일했던 그 작업장 그 공간 그대로 보여주는 영상일 뿐입니다.

 그런 곳에서 '사람'이 일을 하고 있다는게 믿어지지 않았어요.

 2019년 한국에서 그런 공간에서 죽음을 옆에 두고 일을 하고 한달에 200만원 남짓 받는데요.

 아.... 그마저도 김용균씨를 고용한 하청업체가 원청업체에 용역계약시 김용균씨 급 노동자 급여로 제시한 금액의 절반이라고 합니다.


 김용균법이 쓰레기법이라는건 이미 알려진 사실이고 그 법이 그렇게 쓰레기가 된 이유도 취재해 보여줍니다.


 그리고 마지막에 현정부 들어 애초에 공약하던 것들이 이행 안되거나 지체되고 있는 이유가 드러납니다.

 

 역시나....


 산업자원부 - 한국의 온갖 '관피아'들이 다 모여 있는 곳 - 가 바로 그곳입니다.

 검색을 해보니 여기 장관은 이전 정권에서부터 줄곳 관련부서라인 고인물 관료출신이더군요. 

 

 아니 이런 인간을 장관 자리에 앉혀 놓고 야당 발목잡기 타령만 하고 있는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은 뭐하는 머저리들인가요?

 사람이 그렇게 없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825
110587 이런저런 일기...(양가성, 번개) [2] 안유미 2019.01.16 473
110586 대국의 이빨 소국의 심장 [5] 흙파먹어요 2019.01.15 1221
110585 혹시 미레나시술 경험있으신분 계신가요? [11] zaru 2019.01.14 2585
» 스트레이트 35회- 충격과 공포의 48분 soboo 2019.01.14 998
110583 시네마테크KOFA가 주목한 2018년 한국영화 투표중 [3] 술잔달 2019.01.14 619
110582 2019 Critics’ Choice Award Winners [2] 조성용 2019.01.14 654
110581 음악웹진들의 2018년 올해의 트랙, 싱글 또는 음반 (국내) [1] 프랜시스 2019.01.14 1027
110580 뺑덕어멈은 과연 박색이었을까 [8] 흙파먹어요 2019.01.14 1742
110579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2] 조성용 2019.01.14 1041
110578 중국 북경은 미세먼지가 확실히 줄었다고 하는군요 [5] 모스리 2019.01.14 1504
110577 이런저런 일기...(로데오거리) [1] 안유미 2019.01.14 514
110576 아짜 [2] 가끔영화 2019.01.13 330
110575 리액션 예능의 탄생, 더 팬 보십니까? [1] 칼리토 2019.01.13 821
110574 스카이캐슬 - 스포 피하기 [5] Bigcat 2019.01.13 1624
110573 잡담 - 이불밖은 피곤해, 30대 중반과 활동력 감소 [3] 연등 2019.01.13 1124
110572 이런저런 일기...(이채연) [4] 안유미 2019.01.13 771
110571 고다르는 왜!? [1] 어디로갈까 2019.01.13 670
110570 [늦은 근조] 그림책 작가 존 버닝햄... [4] 영화처럼 2019.01.13 616
110569 내 안의 그놈 - 학교 셔틀, 왕따, 조폭 아재 Bigcat 2019.01.12 861
110568 사진가의 시대는 계속 될 것인가 [3] 흙파먹어요 2019.01.12 77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