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성 주진우 스트레이트 35회-추적, 죽음의 컨베이어 벨트

https://youtu.be/yzSj04pvLfQ



그알같은 탐사보도 프로그램을 거의 안보는데 제 유툽 메인화면에 떠 있어서 아무 생각 없이 클릭했다가

 (보통 이러면 몇 분 보다 마는데) 시작하자 마자 충격과 공포로 얼어 붙어 그 자리에서 다 봐버렸습니다


 영상은 김용균씨가 죽었던 현장에서 시작합니다.  

 근래본 모든 영상 중에서 가장 끔찍하고 공포스러운 영상이었습니다. 

 아무도 다치는 사람도 없고 유혈이 낭자한 그런 선정적 영상은 하나도 없습니다.


 그냥 그가 일했던 그 작업장 그 공간 그대로 보여주는 영상일 뿐입니다.

 그런 곳에서 '사람'이 일을 하고 있다는게 믿어지지 않았어요.

 2019년 한국에서 그런 공간에서 죽음을 옆에 두고 일을 하고 한달에 200만원 남짓 받는데요.

 아.... 그마저도 김용균씨를 고용한 하청업체가 원청업체에 용역계약시 김용균씨 급 노동자 급여로 제시한 금액의 절반이라고 합니다.


 김용균법이 쓰레기법이라는건 이미 알려진 사실이고 그 법이 그렇게 쓰레기가 된 이유도 취재해 보여줍니다.


 그리고 마지막에 현정부 들어 애초에 공약하던 것들이 이행 안되거나 지체되고 있는 이유가 드러납니다.

 

 역시나....


 산업자원부 - 한국의 온갖 '관피아'들이 다 모여 있는 곳 - 가 바로 그곳입니다.

 검색을 해보니 여기 장관은 이전 정권에서부터 줄곳 관련부서라인 고인물 관료출신이더군요. 

 

 아니 이런 인간을 장관 자리에 앉혀 놓고 야당 발목잡기 타령만 하고 있는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은 뭐하는 머저리들인가요?

 사람이 그렇게 없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149
110654 [EBS1 영화] 센스 앤 센서빌리티 [2] underground 2019.01.18 622
110653 방탄소년단 다음 앨범에 대한 궁예글 [5] 일희일비 2019.01.18 899
110652 존 윅 : 챕터 3 예고편 [2] 부기우기 2019.01.18 597
110651 [바낭] 철지난 영화들 잡담 - 메이햄, 루퍼, 마녀 & 마녀 [6] 로이배티 2019.01.18 629
110650 바낭) KBS 역사를 찾아서. 왜란 시작 흙파먹어요 2019.01.18 384
110649 다시본 옛 영화들 그리고 앤드류 맥카시 [4] dora 2019.01.18 584
110648 뒤늦게 아쿠아맨을 봤습니다 + 이런 내용의 작품을 찾습니다 [4] 부기우기 2019.01.17 795
110647 [듀그모 59~62주차] 주제 : 크리스마스 단상, 여황제, 새해, 병세 [1] rusender 2019.01.17 379
110646 잡담 - 문화컨텐츠의 세계관 통합, 감기, 깨어나도 깨어나도 [6] 연등 2019.01.17 568
110645 이런저런 일기...(양가감정, 고기) [2] 안유미 2019.01.17 630
110644 타보고 싶은 것 가끔영화 2019.01.17 278
110643 이런저런 일기...(골목, 공기청정기) [1] 안유미 2019.01.16 604
110642 근대문화유산이 뭐길래? 상하이의 사례 그리고 손혜원 의원 [13] soboo 2019.01.16 2288
110641 아이들의 방 [10] 칼리토 2019.01.16 1214
110640 "넌 커서 뭐가 될래?" 라는 질문 [13] 어디로갈까 2019.01.16 1287
110639 이런저런 일기...(양가성, 번개) [2] 안유미 2019.01.16 448
110638 대국의 이빨 소국의 심장 [5] 흙파먹어요 2019.01.15 1185
110637 혹시 미레나시술 경험있으신분 계신가요? [11] zaru 2019.01.14 2340
» 스트레이트 35회- 충격과 공포의 48분 soboo 2019.01.14 971
110635 시네마테크KOFA가 주목한 2018년 한국영화 투표중 [3] 술잔달 2019.01.14 59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