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의 방

2019.01.16 08:41

칼리토 조회 수:1196

출근전에 의식처럼 하는 일이 있습니다. 자고 있는 아이들의 뺨에 입을 맞추는 거죠. 언제부턴지 모르겠는데 자고 있는 아이들에게선 아직 좋은 냄새가 납니다. 빵냄새 같기도 하고 기름 냄새 같기도 하고 새끼 고양이나 강아지 같은 그런 냄새요. 언제까지 해줄수 있을지는 모르겠네요. 여드름이 나기 시작한 부숭부숭한 청소년기에는 언감생심 힘들거라고 생각해요. 지금을 즐겨야죠. 


그리고 방을 둘러봅니다. 가지고 놀다가 팽개친 장난감, 색종이를 접고 오린 흔적들, 널부러진 책들.. 결벽증이 있거나 깔끔한 성격이라면 보자마자 하이톤으로 다다다다 뭔가 안좋은 말을 쏟아부을것 같은 방이지만.. 저도 아내도 그런 성격이 아니기 때문에 오늘은 좀 치우라고 말 한번 해야겠다는 생각을 할뿐이죠. 


어렸을때부터 치우는 훈련 혹은 방법을 가르치지 않고 키우면 커서도 당연히 제 방 청소도 안하고 살아가는 인간이 될거라는 건 뻔히 보이는데 아직은 뭐라 하고 싶지 않네요. 저는 역시 물렁한 부모인가 봐요. 좀 더 자라서 무슨 말을 해도 아빠가 뭘 안다 그래?? 그래도 용돈 주는 사람이니까 시키는 건 해야지.. 정도로 멘탈이 강해졌을때 잔소리를 해주려고 준비중입니다. 돼지우리보다는 좀 깨끗하니까.. 아직은 괜찮다.. 라고 생각하는 건 역시 저도 게으른 사람이기 때문일 거구요. 


오늘은 구미로 납품을 갑니다. 왕복 500킬로미터 정도 되는데..  이런 장거리 운전을 할때면 클래식에프엠을 자주 듣습니다. 광고와 말이 너무 많은 프로그램은 피곤하더라구요. 덕분에 쾨헬 넘버, 도이치 넘버, 오푸스 넘버 같은 단어가 좀 익숙해졌네요. 의외로 장거리 트럭 운전사들이 어쩌면 클래식 에프엠의 가장 든든한 애청자는 아닐까.. 그런 생각도 해보게 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058
110755 바낭) KBS 역사를 찾아서. 왜란 시작 흙파먹어요 2019.01.18 366
110754 다시본 옛 영화들 그리고 앤드류 맥카시 [4] dora 2019.01.18 524
110753 뒤늦게 아쿠아맨을 봤습니다 + 이런 내용의 작품을 찾습니다 [4] 부기우기 2019.01.17 780
110752 [듀그모 59~62주차] 주제 : 크리스마스 단상, 여황제, 새해, 병세 [1] rusender 2019.01.17 348
110751 잡담 - 문화컨텐츠의 세계관 통합, 감기, 깨어나도 깨어나도 [6] 연등 2019.01.17 556
110750 이런저런 일기...(양가감정, 고기) [2] 안유미 2019.01.17 588
110749 타보고 싶은 것 가끔영화 2019.01.17 263
110748 이런저런 일기...(골목, 공기청정기) [1] 안유미 2019.01.16 583
110747 근대문화유산이 뭐길래? 상하이의 사례 그리고 손혜원 의원 [13] soboo 2019.01.16 2259
» 아이들의 방 [10] 칼리토 2019.01.16 1196
110745 "넌 커서 뭐가 될래?" 라는 질문 [13] 어디로갈까 2019.01.16 1253
110744 이런저런 일기...(양가성, 번개) [2] 안유미 2019.01.16 426
110743 대국의 이빨 소국의 심장 [5] 흙파먹어요 2019.01.15 1161
110742 혹시 미레나시술 경험있으신분 계신가요? [11] zaru 2019.01.14 2098
110741 스트레이트 35회- 충격과 공포의 48분 soboo 2019.01.14 947
110740 시네마테크KOFA가 주목한 2018년 한국영화 투표중 [3] 술잔달 2019.01.14 574
110739 2019 Critics’ Choice Award Winners [2] 조성용 2019.01.14 612
110738 음악웹진들의 2018년 올해의 트랙, 싱글 또는 음반 (국내) [1] 프랜시스 2019.01.14 979
110737 뺑덕어멈은 과연 박색이었을까 [8] 흙파먹어요 2019.01.14 1646
110736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2] 조성용 2019.01.14 91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