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스트맨>의 달착륙 장면은 실제 역사적인 순간의 가치에 걸맞게 그려져있고, 이 곡은 그 순간을 완벽하게 서포트해줘서 영화를 보는 제 가슴을 뛰게 만들었네요.


   


<스파이더맨 : 뉴 유니버스>의 빌런 캐릭터 중 하나인 프로울러의 테마곡은 영화 속에서 등장할 때마다 분위기를 제대로 휘어잡습니다.

특히 코끼리 소리를 변형했다는 높은 울림의 소리는 마치 으르렁거리는 짐승소리 효과음과 같은 역할로 저를 한껏 긴장하게 했죠.


 


위의 곡에서 배경음악이 효과음의 역할을 대신 했다면, 반대로 <리즈와 파랑새>의 이 곡에선 영화 속의 효과음들이 은근슬쩍 배경음에 섞여들어갑니다.

이전에 <자토이치>에서도 비슷한 방법을 썼었는데, 이런 기법을 뭐라 하는지는 잘 모르겠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058
110775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5] 조성용 2019.01.21 817
110774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끝났군요 [6] soboo 2019.01.21 1517
110773 왜 김어준인가? [7] 사팍 2019.01.20 1745
110772 전자책의 시대가 오기를 [9] 흙파먹어요 2019.01.20 1131
110771 2019 Producers Guild Awards Winners [4] 조성용 2019.01.20 344
» 2018년도 영화 음악 중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것들 몇가지 [2] 부기우기 2019.01.20 615
110769 체육계 성폭력을 둘러싼 현상이 괴상하네요 [13] 메피스토 2019.01.20 2217
110768 [책] 어디서 살 것인가 [13] underground 2019.01.20 1015
110767 창피해 하지마셈~ [3] 어디로갈까 2019.01.20 696
110766 이런저런 일기...(삼겹살 소주, 압력,) [1] 안유미 2019.01.20 361
110765 이런저런 일상잡담들 [2] 메피스토 2019.01.19 376
110764 잡담 - 소주를 생각한다, 분리수거, IT 취업, 창업 [7] 연등 2019.01.19 617
110763 글래스를 보고(약스포) [1] 라인하르트012 2019.01.19 722
110762 [벼룩] 스웨터, 코트, 원피스 등 벼룩합니다 피뢰침 2019.01.19 494
110761 내겐 너무 예쁜 시인 [8] 어디로갈까 2019.01.19 1264
110760 이런저런 일기...(위작) [2] 안유미 2019.01.19 443
110759 [EBS1 영화] 센스 앤 센서빌리티 [2] underground 2019.01.18 592
110758 방탄소년단 다음 앨범에 대한 궁예글 [5] 일희일비 2019.01.18 848
110757 존 윅 : 챕터 3 예고편 [2] 부기우기 2019.01.18 584
110756 [바낭] 철지난 영화들 잡담 - 메이햄, 루퍼, 마녀 & 마녀 [6] 로이배티 2019.01.18 58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