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오늘은 일찍 퇴각했어요. 내일은 금요일...불금이니까요. 내일 달리기 위해 오늘은 이쯤에서 들어온 거죠. 뭐 사실 이미 금요일이긴 하지만.



 2.사실 불금 타령을 하는 건 돈 타령을 하는 것과 비슷해요. 왜냐면 원래 내게 돈이 의미없는 것처럼, 불금도 사실 의미가 없거든요. 불금은 남들에게나 의미가 있는 거지 내게 의미가 있는 게 아니니까요. 하지만 남들을 흉내내며 사는 게 나의 방식이니, 나도 불금을 중요하게 여기기로 했어요. 헤헷. 



 3.사실 그래요. 남들을 흉내내는 거 말곤 할 게 별로 없거든요. 정확히 말하면 남들의 방식을 모방하는 건 아니예요. 다른 사람들의 욕망을 흉내내는 거죠. 어떤 사람이 돈을 원한다면 돈을...어떤 사람이 물건 값 흥정을 원한다면 나도 물건 값 흥정을...이런 식으로요.


 내가 흉내내는 건 '어떤 걸 원하기로 할까'까지고 그걸 어떤식으로 손에 넣을지는 스스로 개발해 보는 편이예요. 왜냐면 사람들은 원하는 걸 얻는 걸 잘 못하더라고요. 그러니까 남들이 원하는 걸 얻기 위해 하는 방식까지 흉내내 버리면, 나는 그들의 실패까지 흉내내버리는 셈이 되니까요.


 남들이 원하는 걸 원하되, 그걸 얻는 수법은 스스로 개발한다...뭐 그렇게 살고 있어요. 살아있어봤자 할 것도 없거든요. 나를 사랑해주는 여자를 웃겨 주는 광대가 되는 것 말고는요. 흠. 허나 내가 광대가 되어줄만한 여자가 이젠 없으니...그냥 폭군으로 살 수밖에요.



 4.휴.



 5.불금이라...불금엔 뭘하나...아니 뭐 맨날 하는 걸 하겠죠. 고민되는 부분은 어디서 할지예요. 나의 몸은 하나밖에 없으니까, 나를 오게 만들 수 있는 가게는 서울에 있는 수십개의 가게들 중 하나뿐인거죠. 물론 저 수십개의 가게들도 고르고 골라서 수십 개인거예요.


 그야 어디서 할건지에 대해선 100% 내가 정하는 게 아니예요. 호객 문자라는 형태로 여자들이 나를 부추키니까요. 이번주 금요일엔 와라...내일 금요일엔 꼭 와주면좋겠다...뭐 이런 식으로 말이죠. 그야 '나는 이런 호객따위에 영향받지 않아...부추켜지지 않아!'라고 말하곤 싶지만, 그럴 수야 없죠. 나는 인간이니까요.


 정말 영향받고 싶지 않다면 호객 문자를 보내는 사람들의 톡을 아예 차단했겠죠. 그야 카톡을 차단하지 않는다고 해서 그 여자를 좋아하는 건 아니지만, 또한 카톡을 차단하지는 못할 정도로 싫어할 수는 없는 여자인거죠. '차단할 정도로 싫어하지는 않는' 정도의 여자가 와 달라고 톡을 하면 어느정도는 그걸 고려해 보게 되거든요. 나보고 와 달라고 톡을 계속 보내면 아주 조금씩은 결정에 영향을 미쳐요. 당장은 안 가더라도 계속해서 와 달라고 톡을 보내면 결국 미안해서라도 한번은 가게 되고요.


 생각해 보면 나를 부르는 건 꽤 쉬운 거긴 해요. 나를 한번 오게 만드는 데 손가락 몇번만 정기적으로 움직여 주면 되는 거니까요. 나는 착하니까요.



 6.하! 지겹네요. 열심히 사는 건 싫지만 바쁘게는 살고 싶어요. 바쁘게 살아야 지루하지 않거든요. 


 하지만 역시 열심히 살지 않으면 할일이 없으니, 열심히 살아야죠. 내가 스스로 바쁘게 움직이는 것과 사람들이 나를 바쁘도록 부추키는 건 별개이긴 해요. 그리고 남자들이 나를 바쁘도록 부추키는 것과 여자들이 나를 바쁘도록 부추키는 것도 별개고요. 남자들은 지겨워요.


 아 혹시 이 글을 읽는 남자들이 있다면 그사람이 지겹단 건 아니고요. 내가 아는 듀게를 하는 남자들이 지겨울 리가 없잖아요. 다 착하고 재밌는 사람들인데. 다는 아닌가? 뭐 어쨌든요.



 7.지겹군요. 다음 주엔 낮에 각 지역의 백화점 지하를 돌아다녀 볼거예요. 설날 준비를 하는 사람들을 구경하려고요. 강남 백화점 지하는 요란한 느낌, 신도림 백화점 지하는 중구난방적인 느낌, 영등포 백화점 지하는 왁자지껄한 느낌, 목동 백화점 지하는 두런두런한 느낌, 광화문 쪽 백화점 지하는 나긋나긋한 느낌...뭐 그래요. 명절을 준비하는 사람들을 보면 기분이 조금 나아져요.


 내일은 강남 중구 강북 강서...어딜 가든 친구를 데리고 가야겠어요. 친구에게 내일 차를 가지고 나올거냐고 물어봤는데 자는 건지 대답이 없네요.


 하긴 친구가 차를 가지고 나와도 문제예요. 문짝이 두개인 차를 살거라고 노래를 부르고 다니더니 진짜로 문짝이 두개뿐인 차를 사버려서 나와 친구...그리고 여자 둘+@가 나오게 되면 이동하기도 힘들거든요.






 ----------------------------------------







 설날과 추석 전쯤엔 언제나 그랬듯이 꼴보기 싫은 놈을 피해 어딘가에서 묵을 것 같아요. 인천파라다이스 아니면 드래곤시티에 묵을 것 같은데 하루쯤 놀러올 분 있으면 말해주세요. 몇 명이라도 모이게 되면 번개하죠. https://open.kakao.com/o/gJzfvBbb


 ...사실 이렇게 쓰면 누구나 알겠죠. 어차피 드래곤시티일 거란 걸요. 인천에 가보고는 싶지만 인천까지 혼자서 가는 나를 도저히 상상할 수가 없어요. 여러분도 상상할 수 없겠죠. 하지만 0.1%정도의 가능성은 있으니까요. 인천파라다이스에 있는 사우나도 궁금하고...거기 있다는 플레이스테이션 게임룸도 가보고 싶어요. 누군가 데려다만 준다면. 


 우울하네요. 조증의 배터리가 꽤나 남아있긴 하지만...이걸 활성화시켜서 다 쓰는 순간 좋지 않은 일이 일어날 거니까요. 그냥 방전되도록 유도해야 하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279
110643 다큐채널이 사실상 영상세계의 최정상 같은 가끔영화 2019.01.27 259
110642 더 민주당의 앞날 [11] 연등 2019.01.27 1234
110641 일본 통계부정사태를 보니 아베 배우라던 웃기는 애들이 생각 나네요 [3] soboo 2019.01.27 801
110640 톱스타 유백이도 끝났어요 [1] 포도밭 2019.01.27 717
110639 완벽한 타인 - 휴대폰이라는 판도라의 상자 Bigcat 2019.01.26 698
110638 행복이 뭐라고 생각하시나요? 노화를 어떻게 받아들이세요? [10] dlrdlraud 2019.01.26 1319
110637 Michel Legrand 1932-2019 R.I.P. [4] 조성용 2019.01.26 256
110636 [KBS1 동물의 왕국] 나비들의 은밀한 사생활 [6] underground 2019.01.26 522
110635 리플리 가문의 고난은 계속된다 <에일리언 블랙아웃> 부기우기 2019.01.26 633
110634 오랜만에 본 브루스 윌리스 [1] 가끔영화 2019.01.25 694
110633 혹시 게시판 트위터 같이 좋아요 표시도 있었으면 [1] 가끔영화 2019.01.25 268
110632 이런저런 잡담...(손석희, 다윗들) [2] 안유미 2019.01.25 1282
110631 강서구 아파트 살인사건 살인범 징역 30년 선고 / 춘천 연인살해 20대 무기징역 [3] eltee 2019.01.25 1146
110630 듀게 오픈카톡방 [1] 물휴지 2019.01.25 257
110629 여러분 아침이네요. [2] N.D. 2019.01.25 609
» 이런저런 일기...(불금, 인천, 번개) [1] 안유미 2019.01.25 446
110627 꽤 많이 먹어도 배 안부르고 먹은거 같지 않은 과자나 음식 뭐 있을까요 [5] 가끔영화 2019.01.24 1066
110626 이런저런 잡담...(메가로폴리스, 유랑, 흥정) 안유미 2019.01.24 396
110625 노콘아재들의 비극 - 스카이캐슬, 내안의 그놈, 그대 이름은 장미 [2] Bigcat 2019.01.24 1553
110624 치앙마이+ 방콕 여행 : 듀게in 피드백 [1] soboo 2019.01.24 84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