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젯밤에 보기 시작했는데 오늘 끝냈습니다.
잘 만들기도 했거니와 몰입도가 쩌네요. 한 번 시작하니 멈출 수가 없었습니다.

다들 아시겠지만 같은 제목의 원작 소설과 영화판에서 배경 설정과 캐릭터를 빌려와서 스티븐 킹 스타일로 재조립한 이야깁니다. 오히려 스티븐 킹의 영향이 더 커 보이기도 해요. '그것'의 구조를 빌려오기도 했지만 공포를 드러내는 방식이나 인물들의 심리를 표현하는 스타일 같은 게 거의 '스티븐 킹과 상관 없는 스티븐 킹 각색물' 같은 느낌이라. ㅋㅋ

매 회마다 주인공을 바꿔가며 보여주는 형식이 정말 효과적이었던 것 같아요. '알고 보면 이런 상황이었다' 라는 식의 반전을 보는 재미도 있지만 덕택에 등장인물 모두에게 이입하게 되어서 마지막화의 클라이막스씬이 살아나더라구요. 사실 두 시간짜리 영화를 그런 식으로 마무리했음 욕했을 텐데. 인물 하나하나에 정을 줘 버리게 되니 그마저도 긴장하며 보게 되었습니다.
게다가 꼬맹이 배우들은 또 어쩜 그렇게 잘 뽑아놨는지. 현재 꼬라지를 아는 상태로 보게 되니 과거 파트가 나올 때마다 감수성이 대폭발해서 몇몇 장면에선 눈물까지 흘릴 뻔 했습니다. 근 몇 년간 본 중 최고의 멜로드라마였던 듯.

암튼 이거 하나 때문에 넷플릭스 한달 요금 지불해도 개이득이다... 싶을 정도로 즐거운(?) 열시간이었습니다. 아직 안 보신 분들에게 강력하게 추천해드려요.



사족... 인데.
딱 하나 맘에 안 들었던 부분이 있어요. '숲속의 친구' 캐릭터요. 스포일러라서 설명은 못 하겠지만 음... 많이 불편했습니다. 이야기의 마무리를 위해 필요한 설정이긴 했던 것 같지만. 그래도 그냥 제 맘에 싫었어요. ㅋ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176
110811 이런저런 잡담...(빌버, 안희정, 미투) [20] 안유미 2019.02.14 1717
110810 이번 아카데미 장편 다큐멘터리 부문 후보작 일부 리뷰 [3] SnY 2019.02.14 346
110809 증인을 보고 [1] 라인하르트012 2019.02.14 487
110808 혼밥, 혼술, 혼영, 혼행… [32] Bigcat 2019.02.14 1484
110807 원래부터 리버럴이 아니었던 것일까? [1] onymous 2019.02.14 764
110806 겨울왕국2 티져 예고편이 나왔네요 [19] 부기우기 2019.02.13 1000
110805 3040 남성 1인가구가 여성 1인가구보다 많은 이유 [1] soboo 2019.02.13 1099
110804 문재앙 때문에 로그인이 안 되네요 [19] KEiNER 2019.02.13 2016
110803 넷플릭스 규제 법안이 발의되었네요.. [4] 음율 2019.02.13 1283
» 넷플릭스 '힐하우스의 유령' 간단 잡담 [6] 로이배티 2019.02.13 693
110801 1인가구 문제 - 뭐? 남자부터 지원한다고? [9] soboo 2019.02.13 1408
110800 제레미 아이언스가 왜? [17] 어디로갈까 2019.02.13 1597
110799 If 2019's Oscar-nominated movie posters told the truth [1] 조성용 2019.02.13 303
110798 이런저런 잡담...(포르노, 선택권) [2] 안유미 2019.02.13 906
110797 다시 에로의 시대? [2] 흙파먹어요 2019.02.13 829
110796 잡담 - 네이버 앱 개편, vue.js, 조직과 법인 [2] 연등 2019.02.13 299
110795 남초사이트가 난리군요 [18] 연등 2019.02.12 3619
110794 이런저런 일기...(바쁨, 딸기빙수) [2] 안유미 2019.02.12 610
110793 [바낭] 넷플릭스 호러, 스릴러 영화들 몇 편 잡담 [12] 로이배티 2019.02.11 1502
110792 아니 이게 그동안 수입금지품목이었다고라고라???!!!! [2] 귀장 2019.02.11 165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