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1&aid=0010566633





---------------------------------------------------------------------------------------------------------------





이런 기사들을 보면 기득권들이 나름 똥줄이 타고 있긴한 모양입니다.

노예들이 부지런히 새끼까서 지네들 믹이살리야되는데 안그러니까요.


요즘이 어디 전파상앞에서 권투중계나 보고 길가에 약장수 구경하고

여름에 큰맘먹고 우끼차고 바닷물들어가고 대본소가서 만화책보고

2본동시상영관이나 다니고 대포집에서 젓가락 뚜디리던 시절입니까?


결혼 안했다고 직장, 모임에서 덜떨어진놈 취급받고 집안 어른들 한테

불효막심한 쌍놈취급받는것도 아니죠.


대기업들어갔다가도 40넘으면 모가지 걱정하고 유투버들이 월천을 버는 시대입니다.

돈 악착같이 모으고 대출까지 질러놔도 27평 아파트 하나 40넘어 장만해봐야 좋은 시절 3분지2는 날라갔죠.

차라리 젊어서 원룸살면서 외제차굴리고 자기 하고 싶은 덕질 다하고 사는게 훨씬 삶의 질이 낫죠.


서로 대놓고 말은 안하지만 이젠 다 압니다. 이제 이 세상은 결혼, 연애 이런거 안해도될만큼 충분히 할일이

많고 즐길거리도 많다는것을요.


언론이나 정부에서 자꾸 젊은 사람은 경제문제로 결혼, 연애 포기한다고 하는데 과연 모두가 그럴까?

당연히 돈 좀 실리고 등따시고 배부르면 결혼하겠다는 사람도 있겠죠. 근데 그 숫자가 과연 예전만큼일까요?

있든 없는 아예 안하려는 사람들이 늘어간다는걸 왜 이렇게 생각안하는지 모르겠습니다.


당연히 앞으로 인구는 줄고 그걸 막을 방법은 없다는걸 인정해야지 쓸데없는 소리늘어놓으면서

멀쩡한 사람 병신만드는짓은 이제 좀 그만할때도 되지않았나요?


어차피 할사람은 300에 20짜리 원룸구해서라도 다 해서 살고 있습니다.

남이사 결혼을 하든 연애를 하든 그런거 신경쓰지말고 애들 나라에서 어떻게

키워줄것인가 이런거나 열나게 연구해야죠. 육아는 국가의 몫아닙니까?


제가 참 좋아하는 넘버3란 영화에서 이런 대사가 나오죠.


"세상은 눈깔 튀어나오게 팍팍 돌아가는데 넌 언제까지 재떨이타령만 할거냐?"






PS. 얼마전 집에 갔더니 이제 애들한테는 제사 가르키더군요. 절하고 이런거도 안시키고요.

이제 서로가 제가 이런거도 그만 지내야 하는 시대가 왔다는걸 깨달은 눈치였습니다. 다행히

집안에 꼰대가 없어서 흰소리 안나오고 적당히 잘 정리가 되고 있는 느낌이더군요. 대신에

이제 천척이나 가족의 개념도 많이 달라지겠죠. 특히 사촌의 개념이 이젠 점점 없어질 듯 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176
110831 이해할 수 없는 일들 5 [7] 어디로갈까 2019.02.16 1311
110830 법 법 법 [3] 사팍 2019.02.16 414
110829 [오늘의 영화] 내셔널 갤러리, 살아남은 아이, 달콤한 인생 [5] underground 2019.02.16 530
110828 이런저런 이슈들 메피스토 2019.02.16 321
110827 ‘꽃피는 봄이 오면’을 연출한 류장하 감독이 별세했다는 군요 [1] 연등 2019.02.15 671
110826 갈라진 세계라고 해도 [13] 칼리토 2019.02.15 1134
110825 동시 '비밀번호' [3] 영화처럼 2019.02.15 753
110824 잡담 - 실업률 9년래 최고치, 관둬야 하는 것 [2] 연등 2019.02.15 930
110823 버닝썬 클럽 카르텔 사건. 파면 팔수록 급이 다른 사건이군요. 귀장 2019.02.15 907
110822 [스포일러!!!] 덱스터 다 봤어요. [1] 가라 2019.02.15 478
110821 점심 회식 자주 하세요? [10] 가라 2019.02.15 930
110820 부르마와 프리자가 드래곤볼 7개를 모으는 이유 [5] 가끔영화 2019.02.15 781
110819 개봉영화 기대작 - 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 [14] Bigcat 2019.02.15 1344
110818 안희정 재판이 “존나 병X같은 재판”이라는 개소리 [7] soboo 2019.02.15 1392
110817 [회사바낭] 인터넷에는 다들 회식 싫어하는데.. [22] 가라 2019.02.15 1477
110816 아카데미상과 배급사와의 관계 [2] SnY 2019.02.14 481
110815 넷플릭스 언어 공부 크롬앱 [1] 어제부터익명 2019.02.14 871
110814 하늘이 두려웠기에 더 절실했던 [1] 가끔영화 2019.02.14 423
» 언제까지 결혼, 연애 타령이나 할건가? [19] 귀장 2019.02.14 1559
110812 주요 사회적 금기에 대한 OECD 34개국의 방침이란 자료인데 이거 맞다면 정말 놀랄노자네요?! [6] 귀장 2019.02.14 127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