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력 스포 주의)버닝

2019.02.16 18:44

왜냐하면 조회 수:1007

어제 케이블방송에서 버닝을 봤어요.


전종서가 매력이 있더군요...(제가 남자라...)


각 캐릭터들이 쉽지않은데,

나이가 많지 않은 유아인, 한국에서는 신인과 같은 스티븐연, 그리고 전종서,,

모두 자기배역을 100%이상 소화했다고 생각해요.


영화내내 불안한 느낌으로 보게되요.

언제든 터질것만 같은 유아인.

(스티븐 연과 그의 친구들의 모임에 함께 있을때 특히 그런감정을 느끼게 되요. 이질감이 너무 뚜렷하기 때문이겠죠?)  


마지막에 유아인은 왜 스티븐연을 죽였을까요?

그런확신을 하기 까지는 뭔가 부족한 느낌이 들었어요..


스티븐연은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마였을까요?

유아인이 의심한다고 충분히 느끼고 있었을텐데,

무방비로 만나러간것이 이상해요..그것도 전종서와 같이만나자는 이야기에 만나러 간것도....


유아인의 질투나 분노(화)이런것이 더 크게 작용했을까요?

화장실 서랍에 있는 것들... 전리품같은...

이것이 살인의 증거들인지, 그냥 성관계한 여성들의 물건들인지,,,

그게 뭐라든 그냥 질투에 기반한 분노로 죽여야겠다는 생각을 한것인지...


단지, 잘 정리된 전종서의 빈집, 화장실의 시계, 고양이 보일이 정도로 확신을 한것일까요?

저같으면 뭔가가 더 있어야 한다고 생각을 했을것 같아요.


감독은 그정도면 충분한 증거가 된다고 생각하고,

더 디테일한(또는 쪼잔한) 증거같은 것은 화면에 담지 않을걸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0638
110959 [바낭] 영화 '소공녀' 잡담. [4] 로이배티 2019.02.18 1106
110958 한국에서 중산층이 몰락하는 이유? 부의 양극화는 왜 갈수록 심해지는가 [5] 마당 2019.02.18 2343
110957 [오늘의 TV] 비밀의 왕국, 러빙 [1] underground 2019.02.18 330
110956 듀게 오픈카톡방 [2] 물휴지 2019.02.18 353
110955 이런저런 일기...(행복, 기대값, 점심번개) [1] 안유미 2019.02.18 578
110954 킹덤의 중독성 쩌는 대사 + 킹덤의 개그 [24] soboo 2019.02.17 1962
110953 리플리가 떠오르는 한 스릴러 작가의 거짓말 인생 [7] 페이지 2019.02.17 1448
110952 [벼룩] 일요일 밤의 2월옷 벼룩입니다 피뢰침 2019.02.17 395
110951 "행복하니?"라는 질문 [6] 어디로갈까 2019.02.17 964
110950 보일러 설치 했습니다. [8] 칼리토 2019.02.16 904
110949 클-라식 계의 록 스타들 [4] 흙파먹어요 2019.02.16 861
110948 눈물나는 단편 애니메이션 Lost & Found (2018) [11] underground 2019.02.16 741
110947 Bruno Ganz 1941-2019 R.I.P. [11] 조성용 2019.02.16 443
» (강력 스포 주의)버닝 [5] 왜냐하면 2019.02.16 1007
110945 아이패드 프로 3세대 치명적? 오류 [4] soboo 2019.02.16 707
110944 극한직업과 킹덤의 어떤 배우들 그리고 괴랄한 좀비 케이크 [2] Bigcat 2019.02.16 1214
110943 세상이 나를 몰라 줄 지라도.. [6] 러브귤 2019.02.16 974
110942 이해할 수 없는 일들 5 [7] 어디로갈까 2019.02.16 1251
110941 법 법 법 [3] 사팍 2019.02.16 388
110940 [오늘의 영화] 내셔널 갤러리, 살아남은 아이, 달콤한 인생 [5] underground 2019.02.16 47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