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이슈잡담

2019.03.15 00:20

메피스토 조회 수:851

* 봄철 미세먼지를 맞이하여 공기청정기를 주문했습니다.

요즘 주문이 폭주를해서 전시용을 구입할게 아니라면 물량이  달린다고합니다.

물론 다 그런건 아니고, 몇몇 제품들이 그렇다고하네요. 바로 오지않고 어느정도 시간이 필요하다고 하네요. 그래도 4~5월까진 미세먼지가 기승이라니 써먹을수는 있겠지요.



* 윤지오씨 관련해서, 승기사건이 윤지오씨의 증언이나 이와 관련한 여러 이야기들을 덮어선 안된다는 얘기가 윤지오씨 나오는 기사들마다 있더군요.


네. 이런 얘기하는 사람들은 사실 윤지오씨 사건에도 관심이 없는 사람들일겁니다. 아니면 이것이야말로 '정치적인 의도'가 숨어있는 관심에 불과하거나요.

여성을 이용한 성접대라는 면에서 승리(그리고 그와 엮이는 모든 사건들)사건과 장자연사건은 다를게 없습니다. 


거기에 거물이 있다 없다를 중요성의 기준으로 삼아야 할까요? 

거물의 존재여부를 중요성의 기준으로 삼는 것도 참 거시기 하지만, 설령 그걸 기준으로 잡는다해도 승리사건이라고 거물이 안끼어 있겠습니까.

경찰인지 검찰인지 장급인사도 오르내리는데.



* 그런의미에서 ㅈㅈㅇ 사건도 마찬가지.

아. 이거 참...미투 얘기가 한창일때 미투깎아내리려고 동원되었던 여러 사례 중 하나인데 이제 또 재조명을 받네요.

성추행이나 성폭력문제와 관련하여 꽃뱀이라던가 무고, 다툼에 의한 충동적인 신고......이런 사례를 들먹이는 사람들이 참 많았지요. 무죄추정 꼭 들먹이면서.

물론 그런 일들이 없기야하겠습니까. 근데 그건 어떤 범죄건 마찬가지이지요. 결국 수사진행과정-결과를 기다리는게 FM이긴 하겠는데.


정치인이나 재벌들 범죄엔 '무죄추정의 원칙'같은건 쌈싸먹고 비난하기 일수인 사람들이 성범죄에선 유난히 신중하고 신중하단 말입니다.

진짜 신중하고 신중하다면 그냥 모든 사안에 동일한 룰을 적용시키고 입을 다물고 있던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0657
111131 (잡담) 어른이 된다는 것 [9] 흙파먹어요 2019.03.17 898
111130 (바낭) 선하지 않게 행동하는 법 [5] 보들이 2019.03.17 927
111129 (잡담)나의 미용실 답사기 [6] 흙파먹어요 2019.03.17 794
111128 이장우, 하나뿐인 내편 [9] Sonny 2019.03.17 1108
111127 듀나인-게시판에 이미지 올리는 법 [6] theforce 2019.03.17 314
111126 [칼럼 소개] 도덕성과 마이클 코언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3.17 564
111125 이런저런 일기... [1] 안유미 2019.03.17 243
111124 제임스 건이 돌아옵니다 [22] 수영 2019.03.16 1475
111123 캡틴마블 스포 와장창창 촌평 [10] soboo 2019.03.16 1269
111122 어벤져스4 티져 감상 [2] 흙파먹어요 2019.03.16 615
111121 사랑, 그 쓸쓸함에 대하여 [2] 어디로갈까 2019.03.16 763
111120 이런저런 일기...(감기) [1] 안유미 2019.03.16 298
111119 어디서 본 배우 같은데 가끔영화 2019.03.16 291
111118 사람에 대해 기대를 갖고 [1] 가을+방학 2019.03.15 518
111117 정준영에 대한 기억 [60] 진_ 2019.03.15 3618
111116 신이 없다면 과연 누가 이 세상을 이런 지옥으로 만들 수 있었을까? [2] Bigcat 2019.03.15 753
111115 외국인 친구들이 한국에 대해 느낀점 여러가지... [5] 귀장 2019.03.15 1485
111114 뉴질랜드 테러 [2] 수영 2019.03.15 790
111113 캡마 보러 가려는데요. 질문! [4] soboo 2019.03.15 609
» 이런저런 이슈잡담 [3] 메피스토 2019.03.15 85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