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한동안 뜸했던 외국인 친구들이 연락와서 자주 펍에서 이런 저런 수다떨고 하는데요. 요즘은 술한잔 들어가면 자기들 속 얘기도 슬슬 꺼내더군요.

저도 흥미가 동해 이것저것 물어봤습니다. 물로 두유노?따위 골뽀개는 개잡소리같은건 안물어봤지만요.

대체적으로 한국에 대해 느낀 인상은
살기는 졸라편한데 먹고살기엔 졸라빡쎈 그런 나라더군요. 이건 우리나라 사람들 인식이랑 비슷한듯.

인상적으로 느낀것들은

1. 뭐든 빠르고 화끈하다.
자기네들이 사는 국가들은 대부분 사회흐름자체가 느리고 안정적 혹은 따분한데 비해 한국은 흡사 롤러코스터를 탄것처럼 알면 알수록 잼있다. 트렌드에 만감한 정도가 아니라 모든것이 다이나믹하게 움직인다라더군요

2. 의외로 이런 저런 규제가 많다.
한류나 케이팝 때문에 문화적으로 굉장히 많이 발달한 나라인데 알고보니 이런저런 규제가 많다. 포르노가 합법이 아닌걸 얼마전에 알았다는 친구도 있고 영화좋아하는 한 친구는 불과 20년 전까지 섹스, 폭력에 대해서는 가위질이 당연했다 지금도 검열이 있어서 수위높은 영화는 사실상 개봉이 어렵다는 사실에 경악을 하더군요. 지옥의묵시록처럼 택도없는 정치적 문제로 금지된 영화도 수두룩했다고하니 그제야 과거 이나라가 독재국가였다는 사실을 떠올림

3. 자기들 기준에 대부분의 사람들이 어려보여서 옷차림이나 말투로 나이를 판단한다고 함.

동양인 중에서도 한국,일본인은 특히 어려보인다더군요. 한국어를 좀하는 친구들은 사람 말투로 아재나줌마스러우면 나이가 있구나 이렇게 생각한답니다
옷차림 역시 마찬가지구요

반대로 나이든 사람도 차림이깔끔하고 말투가 정중하고 부드러우면 어린사람취급.

자기나라 사람들은 중학생 이후로 다 비슷한 어른으로보인다는데 우리나라 학생은 완전 아기같다는 반응. 학생들 특유의 뽀얀얼굴, 안경, 단정한 머리, 교복 때문에 더 그렇게 보인다고 함

4. 만성피로에 시달리는 국가.
버스, 지하철, 도서관, 학교, 학원, 커피숍 등등 앉을 수 있는 곳에는 항상 자고 있는 사람있어서 너무 놀랐다고함.
한국생활 초기엔 누운사람들 깨우느라 입에 얼유오케이를 달고살았다고.

자기네 나라에서는 어지간하면 공공장소에서 자는 모습보는게 극히드물고 남앞에 자는 모습보이는거도 매우 싫어함. 특히 어린 학생들이 어디든 잠에 쩔어있는 이유가 교육환경때문인걸알고 매우 불쌍해함. 그냥 학대로 생각함.

예전에 약좀빨던 친구는 한국처음와서 약쟁이들이 많은줄알고 반가워했다고
했다고 함.

5. 동아시아에서는 정치에 대한 열망이높고 그나마 민주주의가 발전한 나라.

중국은 그냥 답이없고 일본은 조용하고 차분한 지옥, 한국은 시끄럽고 골아픈 천국같은 이미지. 의외로 한중일간의 과거사에 대한 이해가 높았음. 일본은 그냥 미국한테 덤볐다 원폭쳐맞고 병신찐따된 나라인줄 알았는데 동남아시아 대부분을 작살낸 사실을 알고 매우 놀랐다고 함.

여튼 잡다구리한 얘기에서 부터 제법 진지한 얘기까지 나왔었네요. 뭐 얘들도 립서비스가 있는 애들이니 자기네들 속마음은 정확히 알순없지만 우리네가 생각하고있는것과 일치하는것도 많아서 좀 의외긴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0657
111131 (잡담) 어른이 된다는 것 [9] 흙파먹어요 2019.03.17 898
111130 (바낭) 선하지 않게 행동하는 법 [5] 보들이 2019.03.17 927
111129 (잡담)나의 미용실 답사기 [6] 흙파먹어요 2019.03.17 794
111128 이장우, 하나뿐인 내편 [9] Sonny 2019.03.17 1108
111127 듀나인-게시판에 이미지 올리는 법 [6] theforce 2019.03.17 314
111126 [칼럼 소개] 도덕성과 마이클 코언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3.17 564
111125 이런저런 일기... [1] 안유미 2019.03.17 243
111124 제임스 건이 돌아옵니다 [22] 수영 2019.03.16 1475
111123 캡틴마블 스포 와장창창 촌평 [10] soboo 2019.03.16 1269
111122 어벤져스4 티져 감상 [2] 흙파먹어요 2019.03.16 615
111121 사랑, 그 쓸쓸함에 대하여 [2] 어디로갈까 2019.03.16 763
111120 이런저런 일기...(감기) [1] 안유미 2019.03.16 298
111119 어디서 본 배우 같은데 가끔영화 2019.03.16 291
111118 사람에 대해 기대를 갖고 [1] 가을+방학 2019.03.15 518
111117 정준영에 대한 기억 [60] 진_ 2019.03.15 3618
111116 신이 없다면 과연 누가 이 세상을 이런 지옥으로 만들 수 있었을까? [2] Bigcat 2019.03.15 753
» 외국인 친구들이 한국에 대해 느낀점 여러가지... [5] 귀장 2019.03.15 1485
111114 뉴질랜드 테러 [2] 수영 2019.03.15 790
111113 캡마 보러 가려는데요. 질문! [4] soboo 2019.03.15 609
111112 이런저런 이슈잡담 [3] 메피스토 2019.03.15 85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