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6)잘 가라고 인사를 해요

2019.04.16 12:57

흙파먹어요 조회 수:737

얘들아, 잘 가라.
전하지 못 한 한 마디 인사가 사람들 마음에 사리가 되었나봐요.

남들처럼 빈소 앞에서 눈물이 난 적도 없고,

광화문에서 카메라 들고 달릴 때에도 울컥 한 번 한적이 없는데,

아이들이 올 해 스물 세 살이라기에 이 노래가 그냥 생각났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380
111318 오늘의 엽서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18 237
111317 글 잘 못쓰는 작가도 있을까요? [13] james 2019.04.18 1600
111316 이런저런 일기...(믿음과 심술) [1] 안유미 2019.04.18 418
111315 (바낭) 노래를 마무리하며 [4] 보들이 2019.04.17 318
111314 (잡담) 다이어트 [2] 흙파먹어요 2019.04.17 550
111313 보 개방 하자 실아나는 강 [5] soboo 2019.04.17 1050
111312 엑박이 아파요. [6] 프레키 2019.04.17 455
111311 오늘의 엽서 (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17 213
111310 20대 남자, 그들은 누구인가 [8] 도야지 2019.04.17 1764
111309 이런저런 잡담...(절약, 신음소리) [3] 안유미 2019.04.17 655
111308 잡담 - 맥도날드 엔드게임 [43] 연등 2019.04.16 1262
111307 무엇에 쓰는 물건인지 모르겠어서... [4] 듀나회원 2019.04.16 881
» (416)잘 가라고 인사를 해요 [4] 흙파먹어요 2019.04.16 737
111305 파리 노틀담 성당 화재로 붕괴(까지는 아닌걸로) [3] soboo 2019.04.16 1274
111304 세월호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악마들 [24] soboo 2019.04.16 1666
111303 브리 라슨 쓰레빠 [3] 가끔영화 2019.04.15 1330
111302 생활 속의 미스테리 하나 [1] 흙파먹어요 2019.04.15 901
111301 오늘의 엽서 [7]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15 371
111300 Bibi Andersson 1935-2019 R.I.P. [1] 조성용 2019.04.15 232
111299 이런저런 일기...(결혼, 썰매개) [15] 안유미 2019.04.14 182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