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 다이어트

2019.04.17 17:47

흙파먹어요 조회 수:550

덮어 놓고 낳다보면 거지꼴을 못 면한다는 말도 있지만, 덮어 놓고 먹다보니 글쎄 돼지꼴을 못 면하게 생겼습니다.
뱃살을 빼려 달렸더니 얼굴살이 빠지더라는 인체의 신비와, 결국 오각형이 되어 되돌아온 역삼각의 원대한 포부.
라면 따위 어떤 맛인지 알지 않느냐며 허벅지를 꼬집으며 잠들었건만, 이튿날 라면 먹고 잤냐는 소리나 듣는 가슴 저릿해오는 애통함.
어제는 침대 위를 뒹굴다 단추가 툭하고 떨어지더만, 오늘은 잡아먹기 딱 좋게 생겼다는 말을 듣게 된 비극.

이 파렴치한 숙명의 원인이
오직 노력 성실만이 주린 배를 구원하리라는 조국 근대화의 신화를 계명처럼 어깨에 이고 살아 온 인생이기에
오늘도 피 토하기 좋은 날이라며, 이러다 죽지 싶을 때까지 쇳덩이만 냅다 들어올린 무식에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멀어져가는 스키니의 꿈만큼 오늘도 착실히 쌓여가는 승모근의 두께와는 별개로,
북방에서 발원한 조상의 수난이 핏줄에 단단히 각인 된 저효율 고연비 생존전략.
주린 자식을 뒤로한 채 식량을 찾아 설원을 향해 내딛던 시절의 서러운 기억이 여즉 눈가에 남아
모닥불을 피워 놓고 주린 배로 추었던 절실한 풍요의 춤을
신화적 가난 따위 진작에 떨쳐낸 지 어언 수십 년이건만,
그들의 후손도 주린 배를 움켜쥔 채 깊은 밤 체지방의 신명께 눈물로 빌고 또 빌며 추게 되버린 것입니다.
대를 이어 짊어지게 된 가족 잔혹극.
당장에 차린 적 없는 제삿상이라도 걷어차 버리고 싶은 저주 받은 육신의 죄업.

인스타그램을 보니, 제 키에 옷발이 받는 몸무게라고 66kg을 적어놨더만요.
그저 단순히 아.. 이것이 인싸들의 체형인가 싶다가도,
얼마나 나를 깎고 잘라서 스스로를 작아져야만 저 좁고 좁은 문으로 들어갈 수 있을지 그저 한숨이.

그러나 운명에 스크래치 긋는 마귀는 핏줄에만 있는 게 아니었습니다.
공만 들어갔지 쌓는 족족 무너져버리는 탑을 부여잡고
공수된 간식 앞에 눈을 돌리는 저를 보며 날리는 누군가의 한 마디.
"살 빼려고?"
정말이지 악-마 같은 목소리로.
이어지는 삼연타.
무슨 다이어트야. 포기해요 편해.

이쯤 되면 다이어트가 아니라 거의 투쟁인 겁니다. 공격하자 바스티유에요
그래, 열심히 비웃어라 이것들아
나도 이번 여름에는 배에 표의문자 하나 자랑스레 새길 거야. 해서 아가씨를 꼬셔야지.
뒤의 거는 과연... 잘 될지는 모르겠다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370
111329 진주 살인사건은 국가가 방조한 참사 [9] soboo 2019.04.20 1298
111328 잡담 - 마켓 컬리, 상표권, 봄날은 간다 [8] 연등 2019.04.20 1085
111327 풀잎들 [2] 가끔영화 2019.04.20 303
111326 [오늘의 TV] 국악, 피겨아이스쇼, 다큐멘터리, 영화 [6] underground 2019.04.20 372
111325 초인이 될 수 있다 [1] 흙파먹어요 2019.04.20 400
111324 전주국제영화제 상영작 예매 앵앵 2019.04.19 369
111323 오늘의 엽서 (스압) [1]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19 208
111322 이런저런 일기...(모임, 해충구제) [1] 안유미 2019.04.19 434
111321 진주 아파트 참변은 인재였을까요 [2] 사과쨈 2019.04.18 1221
111320 USB가 도난방지 플라스틱 케이스에 담겨 배송된 것 같아요. [10] underground 2019.04.18 1228
111319 스파이더버스 블루레이 알라딘에 입고 [5] eltee 2019.04.18 496
111318 오늘의 엽서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18 237
111317 글 잘 못쓰는 작가도 있을까요? [13] james 2019.04.18 1600
111316 이런저런 일기...(믿음과 심술) [1] 안유미 2019.04.18 418
111315 (바낭) 노래를 마무리하며 [4] 보들이 2019.04.17 318
» (잡담) 다이어트 [2] 흙파먹어요 2019.04.17 550
111313 보 개방 하자 실아나는 강 [5] soboo 2019.04.17 1050
111312 엑박이 아파요. [6] 프레키 2019.04.17 454
111311 오늘의 엽서 (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17 213
111310 20대 남자, 그들은 누구인가 [8] 도야지 2019.04.17 176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