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잎들

2019.04.20 12:30

가끔영화 조회 수:324

홍상수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은 역시 재밌고 아니면 재미없고

좋아하는 편이라 좋더군요.

배우들이 홍상수가 조직한 정예 특수부대요원들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그중에서도 리더는 역시 김민희.

밤의 해변에서 본 서영화 배우 참 맘에 듭니다.

66분 영화지만 단편 같단 생각은 들지 않아요.

사진엔 안보이는 뒷통수만 보이는 김명수와 이유영이 또 있습니다.

201801191211433039_1.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176
111231 사과가 좀 이상하지 않나요 [2] 가끔영화 2019.04.21 635
111230 이런저런 잡담 [3] 메피스토 2019.04.21 490
111229 빻다? [5] 사팍 2019.04.21 1036
111228 육아.할빠 [4] 사팍 2019.04.21 557
111227 라붐 소피마르소를 보니 [2] 가끔영화 2019.04.20 592
111226 진주 살인사건은 국가가 방조한 참사 [9] soboo 2019.04.20 1320
111225 잡담 - 마켓 컬리, 상표권, 봄날은 간다 [8] 연등 2019.04.20 1110
» 풀잎들 [2] 가끔영화 2019.04.20 324
111223 [오늘의 TV] 국악, 피겨아이스쇼, 다큐멘터리, 영화 [6] underground 2019.04.20 408
111222 초인이 될 수 있다 [1] 흙파먹어요 2019.04.20 411
111221 전주국제영화제 상영작 예매 앵앵 2019.04.19 377
111220 오늘의 엽서 (스압) [1]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19 217
111219 이런저런 일기...(모임, 해충구제) [1] 안유미 2019.04.19 458
111218 진주 아파트 참변은 인재였을까요 [2] 사과쨈 2019.04.18 1234
111217 USB가 도난방지 플라스틱 케이스에 담겨 배송된 것 같아요. [10] underground 2019.04.18 1273
111216 스파이더버스 블루레이 알라딘에 입고 [5] eltee 2019.04.18 509
111215 오늘의 엽서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18 246
111214 글 잘 못쓰는 작가도 있을까요? [13] james 2019.04.18 1628
111213 이런저런 일기...(믿음과 심술) [1] 안유미 2019.04.18 438
111212 (바낭) 노래를 마무리하며 [4] 보들이 2019.04.17 33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