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잎들

2019.04.20 12:30

가끔영화 조회 수:355

홍상수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은 역시 재밌고 아니면 재미없고

좋아하는 편이라 좋더군요.

배우들이 홍상수가 조직한 정예 특수부대요원들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그중에서도 리더는 역시 김민희.

밤의 해변에서 본 서영화 배우 참 맘에 듭니다.

66분 영화지만 단편 같단 생각은 들지 않아요.

사진엔 안보이는 뒷통수만 보이는 김명수와 이유영이 또 있습니다.

201801191211433039_1.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41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792
109332 이런저런 잡담 [3] 메피스토 2019.04.21 517
109331 빻다? [5] 사팍 2019.04.21 1083
109330 육아.할빠 [4] 사팍 2019.04.21 582
109329 라붐 소피마르소를 보니 [2] 가끔영화 2019.04.20 644
109328 진주 살인사건은 국가가 방조한 참사 [9] soboo 2019.04.20 1358
109327 잡담 - 마켓 컬리, 상표권, 봄날은 간다 [8] 연등 2019.04.20 1177
» 풀잎들 [2] 가끔영화 2019.04.20 355
109325 [오늘의 TV] 국악, 피겨아이스쇼, 다큐멘터리, 영화 [6] underground 2019.04.20 478
109324 초인이 될 수 있다 [1] 흙파먹어요 2019.04.20 451
109323 전주국제영화제 상영작 예매 앵앵 2019.04.19 398
109322 오늘의 엽서 (스압) [1]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19 246
109321 이런저런 일기...(모임, 해충구제) [1] 안유미 2019.04.19 510
109320 진주 아파트 참변은 인재였을까요 [2] 사과쨈 2019.04.18 1261
109319 USB가 도난방지 플라스틱 케이스에 담겨 배송된 것 같아요. [10] underground 2019.04.18 1552
109318 스파이더버스 블루레이 알라딘에 입고 [5] eltee 2019.04.18 533
109317 오늘의 엽서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18 274
109316 글 잘 못쓰는 작가도 있을까요? [13] james 2019.04.18 1668
109315 이런저런 일기...(믿음과 심술) [1] 안유미 2019.04.18 477
109314 (잡담) 다이어트 [2] 흙파먹어요 2019.04.17 606
109313 보 개방 하자 실아나는 강 [5] soboo 2019.04.17 108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