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잡스의 마지막 유언

2019.05.15 09:13

칼리토 조회 수:1283

어딘가에서 스티브 잡스의 마지막 유언이라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스티브 잡스(1955-2011)가

췌장암으로 병상에 누워 자신의 과거를 회상하며

마지막으로 남겼던 메시지입니다



나는 사업에서

성공의 최정점에 도달했었다

다른 사람들 눈에는 내 삶이

성공의 전형으로 보일 것이다

그러나 나는 일을 떠나서는

기쁨이라고 거의 느끼지 못한다



결과적으로 부라는 것은

내게는 그저 익숙한 삶의 일부일 뿐이다



지금 이 순간에 병석에 누워

나의 지난 삶을 회상해보면

내가 그토록 자랑스럽게 여겼던

주위의 갈채와 막대한 부는

임박한 죽음 앞에서

그 빛을 잃고 그 의미도 다 상실했다



어두운 방안에서

생명보조장치에서 나오는 큰 빛을 물끄러미 바라보며

낮게 웅웅거리는

그 기계소리를 듣고 있노라면

죽음의 사자 손길이

점점 가까이 다가오는 것을 느낀다



이제야 깨닫는 것은

평생 굶지 않을 정도의 부만 축적되면

더 이상 돈 버는 일과 상관 없는

다른 일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사실이다

그건 돈 버는 일보다 더 중요한

뭔가가 되어야 한다



그건 인간관계가 될 수도 있고

예술 일 수도 있으며

어린 시절부터 가졌던 꿈일 수도 있다



쉬지 않고 돈 버는 일에만 몰두하다 보면 결과적으로

비뚤어진 인간이 될 수밖에 없다

바로 나 같이 말이다



부에 의해 조성된 형상과는 달리

하나님은 우리가 사랑을 느낄 수 있도록 감성이라는 것을

모두의 마음속에 넣어주셨다



평생에 내가 벌어들인 재산은

가져갈 도리가 없다

내가 가져갈 수 있는 것이 있다면

오직 사랑으로 점철된 추억뿐이다



그것이 진정한 부이며

그것은 우리를 따라오고 동요하며

우리가 나아갈 힘과 빛을 가져다 줄 것이다

사랑은 수천 마일 떨어져 있더라도 전할 수 있다



삶에는 한계가 없다

가고 싶은 곳이 있으면 가라

오르고 싶은 높은 곳이 있으면 올라가 보라

모든 것은 우리가 마음먹기에 달렸고 우리의 결단 속에 있다



어떤 것이 세상에서 가장 힘든것일까?

그건 병석이다



우리는 운전수를 고용하여

우리 차를 운전하게 할 수도 있고

직원을 고용하여

우리 위해 돈을 벌게 할 수도 있지만

고용을 하더라도 다른 사람에게

병을 대신 앓도록 시킬 수는 없다



물질은 잃어버리더라도 되찾을 수 있지만 절대 되찾을 수

없는 것이 하나 있으니

바로 삶이다



누구라도 수술실에 들어갈 즈음이면

진작 읽지 못해 후회하는

책 한 권이 있는데 이름하여

건강한 삶 지침서이다



현재 당신이 인생의 어떤 시점에 이르렀던지 상관없이

때가 되면 누구나 인생이란 무대의 막이 내리는 날을

맞게 되어 있다



가족을 위한 사랑과 부부간의 사랑

그리고 이웃을 향한 사랑을 귀히 여겨라 자신을 잘

돌보기 바란다

이웃을 사랑하라

꽤나 감동적인 글이죠?? 근데.. 이게 반전이 있습니다. 

결론적으로 스티브 잡스가 쓴 글이 아니라는 거죠. 한 말도 아니고..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3281471

뉴스가 말하듯이.. 누군가 그럴듯하게 포장해서 올린 것이 그의 유언처럼 아직도 인터넷을 떠돌고 있는겁니다. 

유명인의 이름을 빌리면 실제가 어떠하던 가짜 뉴스, 가짜 명언을 만들기 쉽습니다. 

니체도 그런 이야기를 했었죠. 세명이 연대하면 저 들판의 당나귀도 호랑이로 만들 수 있다..고요. 

물론.. 니체는 그런 말을 한적이 없습니다. ㅎㅎ

그럴듯한 가짜 명언, 가짜 뉴스에 휘둘리지는 말아야 겠습니다. 거기서 인생의 교훈을 얻는 건 별개로 치더라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381
111498 박효신씨 신곡이 나왔네요, Goodbye MV [1] 메피스토 2019.05.15 285
111497 이마트 와인장터가 내일부터랍니다. [11] underground 2019.05.15 1013
111496 버닝썬 수사결과를 알아보자 [3] skelington 2019.05.15 872
111495 잡담 - 영화선물, 요즘 듣는 노래, 영어공부 [1] 연등 2019.05.15 306
111494 [옥수수 무료영화] 안도 타다오 [6] underground 2019.05.15 674
111493 오늘의 엽서(스압)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15 125
» 스티브 잡스의 마지막 유언 [10] 칼리토 2019.05.15 1283
111491 현자와 우자 [6] 어디로갈까 2019.05.15 616
111490 이런저런 잡담...(페미니즘, 사다리, 우물) [7] 안유미 2019.05.15 835
111489 [넷플릭스바낭]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시즌6도 다 봤... [4] 로이배티 2019.05.15 341
111488 Machiko Kyō 1924-2019 R.I.P. [1] 조성용 2019.05.14 218
111487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3] 조성용 2019.05.14 880
111486 오늘의 엽서 (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14 148
111485 [넷플] 스타트렉 디스커버리 시즌 2 (약스포) [3] 가라 2019.05.14 298
111484 도서 리뷰에서 망평을 추구하면 안되는 걸까? [6] 칼리토 2019.05.14 811
111483 Doris Day 1922-2019 R.I.P. [3] 조성용 2019.05.13 345
111482 요즘 꽂혀있는 노래... [2] 메피스토 2019.05.13 518
111481 고질라 시리즈, 만수무강하소서 [4] skelington 2019.05.13 657
111480 뒤늦게 본 엔드게임(스포일러) + 스파이더맨 예고편 [3] 가라 2019.05.13 707
111479 오늘의 엽서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13 17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