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보이를 보고..(스포유)

2019.05.24 13:22

라인하르트012 조회 수:727

1. 홍보만 보고서는 다크해진 슈퍼맨인 줄 알았더니...사이코패스 슈퍼맨이네요..감정을 완전히 제거한..초월적인 존재로 점점 변해가는..

 

2. 저는 차라리 미친 모정으로 갔으면 더 좋았을 거란 생각이..영화의 80퍼센트를 내 새끼 내 새끼 하다가 갑자기 변해버리는 엄마 캐릭이 이해가..

 

3. 제일 이해가 안되는 건 남편 캐릭터..베이거나 찢기거나 한적도 없는 걸 자기도 봤는데 총으로 가능하다고 생각한 게 이해가...하긴 서양애들은 귀신도 총으로 쏴버릴 수 있다고 믿는 애들이니까..라지만..너무 어이가 없어요..

 

4. 애초에 우주선을 숲에서 가져와서 숨겨놓은 것부터 앞뒤가 잘..생전처음 보는 외계인은 애기형상이라고 받아들인다쳐도 우주선을 옮길 생각은 대체 어떻게..남편이 짊어지고 내온 걸까요..ㅋ

 

5. 고어적인 면은 100퍼센트 미성년자관람불가입니다. 대체 등급기관이 먼생각인지..

 

6. 진짜로 돈 아까운 영화였어요..엘리자베스 뱅크스를 좋아해서 본 건데..ㅠ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769
111400 봉준호 <기생충> 황금종려상 수상! (제곧내) [21] 어디로갈까 2019.05.26 2577
111399 이런저런 일기...(김포공항, 순노동시간) [3] 안유미 2019.05.26 496
111398 보라머리 동양소녀의 기원을 찾아서 [1] skelington 2019.05.25 1439
111397 [바낭] 영화 '우상'을 봤는데 말입니다 [7] 로이배티 2019.05.25 1088
111396 잡담 - 더위, 난시, (어제와) 다르게 행동하라 [4] 연등 2019.05.24 445
111395 [바낭] 터미네이터 1, 2편 짤막 잡담 [20] 로이배티 2019.05.24 952
111394 이런저런 걸그룹잡담 [5] 메피스토 2019.05.24 963
111393 걸캅스를 보고.. [5] 라인하르트012 2019.05.24 1490
» 더 보이를 보고..(스포유) [5] 라인하르트012 2019.05.24 727
111391 오늘의 영화 엽서(스압) [6]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24 218
111390 이런저런 잡담...(이런저런 중독) [1] 안유미 2019.05.24 389
111389 노무현과 노회찬..그들을 기억하며 [3] 무도 2019.05.23 705
111388 터미네이터 신작의 티저 예고편이 떴네요 [10] 부기우기 2019.05.23 901
111387 제가 스태프로 참여한 김량 감독님의 <바다로 가자>를 서울환경영화제와 디아스포라영화제에서 상영하게 됐어요. [2] crumley 2019.05.23 342
111386 게임 따위가 아닌 진짜 '중독'이 사람과 그의 가족을 망가뜨리는 이야기 [14] eltee 2019.05.23 1829
111385 우디 알렌의 ‘To Rome with love’, 알렉스 정 [3] 겨자 2019.05.23 589
111384 기억하겠습니다 [7] 닥터슬럼프 2019.05.23 969
111383 오늘의 홀로 서기(2)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23 327
111382 유행과 코드라는 것 [4] 어디로갈까 2019.05.23 885
111381 100분 토론 레전드 [6] 사팍 2019.05.23 128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