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캅스를 보고..

2019.05.24 13:23

라인하르트012 조회 수:1494

1. 보신 분들은 잘 아시겠지만, 카메오 사용을 정말 적시적소에 한 최초의 한국영화란 생각이..특히 경찰서에서 이성경 캐릭이 울부짖을때 나타난 캐릭은 너무 적시적소에..

 

2. 평이 막 걸복동이다 어쩌다 해서 고민했었는데..보길 잘했습니다..전 정말 재밌었어요..물론 후반부가 후루룩 감겨서 마지막 대결씬으로 휙 넘어간 경향이 없지 않지만..많은 사람들이 좋아라 보는 악인전도 좀 대충 후루룩이었어요..일단 캐릭터들이 하나하나 너무 마음에 들었고..쓸데없이 노출장면 안 넣은 것도 좋았고..주연들 연기도 안정적이었고..

 

3. 가장 인상적인 장면은 역시 클럽에서 하와이안셔츠를 입고 깜빡이는 조명을 뚫고 악당에게 다가가는 이성경을 찍는 모습..그 어떤 효과가 없었어도 너무 매력적이었어요..헉할 정도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153
111397 존재의 쓸쓸함/ dpf와의 통화 후 [7] 어디로갈까 2019.05.26 835
111396 여경 혐오 현상에 대한 여성경관의 이야기 [35] soboo 2019.05.26 1968
111395 봉준호 감독님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받으실 때 심사위원 알리체 로르와커 감독님이 우시는 것 같았어요.. ㅠㅠ [8] crumley 2019.05.26 2279
111394 참한 봉감독님.jpg [7] 보들이 2019.05.26 1862
111393 봉준호 <기생충> 황금종려상 수상! (제곧내) [21] 어디로갈까 2019.05.26 2587
111392 이런저런 일기...(김포공항, 순노동시간) [3] 안유미 2019.05.26 501
111391 보라머리 동양소녀의 기원을 찾아서 [1] skelington 2019.05.25 1494
111390 [바낭] 영화 '우상'을 봤는데 말입니다 [7] 로이배티 2019.05.25 1091
111389 잡담 - 더위, 난시, (어제와) 다르게 행동하라 [4] 연등 2019.05.24 447
111388 [바낭] 터미네이터 1, 2편 짤막 잡담 [20] 로이배티 2019.05.24 966
111387 이런저런 걸그룹잡담 [5] 메피스토 2019.05.24 987
» 걸캅스를 보고.. [5] 라인하르트012 2019.05.24 1494
111385 더 보이를 보고..(스포유) [5] 라인하르트012 2019.05.24 728
111384 오늘의 영화 엽서(스압) [6]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24 222
111383 이런저런 잡담...(이런저런 중독) [1] 안유미 2019.05.24 390
111382 노무현과 노회찬..그들을 기억하며 [3] 무도 2019.05.23 708
111381 터미네이터 신작의 티저 예고편이 떴네요 [10] 부기우기 2019.05.23 903
111380 제가 스태프로 참여한 김량 감독님의 <바다로 가자>를 서울환경영화제와 디아스포라영화제에서 상영하게 됐어요. [2] crumley 2019.05.23 343
111379 게임 따위가 아닌 진짜 '중독'이 사람과 그의 가족을 망가뜨리는 이야기 [14] eltee 2019.05.23 1839
111378 우디 알렌의 ‘To Rome with love’, 알렉스 정 [3] 겨자 2019.05.23 59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