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덥군요. 대구는 32도까지 올라갔다죠? 그 근처에 아버님이 사서셔 조금 걱정이 됩니다. 연세도 있으시고... 한국만 아니라 동북아시아가 덥네요. 일본뉴스와 라디오사연을 들어보니 일본도 덥고 대만도 덥다고... 중국은 모르겠는데 아마 덥겠죠. 이런 무더위가 올해는 맹위를 떨칠 거라는 군요. 다들 더위 이겨내시길 바랍니다. 그러고 보니 이젠 온라인에서 내 더위 사가란 풍경도 옛말이 되었네요. 더 이상 그런 훈훈한(?) 모습을 보기 어려워졌어요. 친목을 안 해서 그렇지만...

2.
어제 오랜만에 컨텍트 렌즈 맞추러 안경점을 갔는데 왼쪽 눈에 난시가 왔다네요? 작년 말에 다른 안경점을 갔을 때는 난시가 없다고 했는데 그새 눈이 나빠진 모양입니다. 그래서 오늘부터 루테인 먹기 시작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눈 근처나 몸에 양종도 생겨서... 힘드네요. 그것만이 아니라 나이먹을 수록 사는 게 힘들어지네요.

3.
뭐랄까 나이가 더 들어서 그런가 지금의 시간이 냉정하게 아까워지기 시작했어요. 지금의 선택이야 말로 정말 신중하고 최선을 다해야 할 시기인데도 불구하고 어느 날들은 낭비같다고 할까.. 젊은 날을 한큐에 보내버렸던 바보같은 선택을 계속 하면 안 된다고 생각하거든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란 인간은 변화가 없는 나날들을 보내는 선택을 매일 반복합니다. 그래서 요즘은 이런 말도 스스로 내뱉어요. “지난 번에도 했잖아!”라고요. 그러다보니 요즘 들어 이대로는 안 된다는 생각이 강박으로 변해가고 뭔가 위기의식을 만들고 있습니다.

그래서 냉정하게 듀게에 뻘글 쓰는 것도 줄여나가고(...) - 아니 실제로 여기에 글 쓰는 간격은 조금 길어지긴 했습니다만, - 이제 한동안 사라져 있다가 뭔가 개인 신상에 변화가 생긴 다음에나 몇 년 지나서(게시판이 기다려준다면) 좋은 소식을 들고 찾아와야 할 정도로 작성빈도를 줄여나가야 하지 않나 싶거든요. 동시에 개인적인 계발도 해야하고요.

그래서 매일 같은 기보의 바둑을 두는 기분으로 살다가, 요즘은 변화를 주려고 궁리중입니다. 그런데 이게 정말 어렵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182
111472 이런저런 일기...(곶감) 안유미 2019.05.28 288
111471 [채널CGV 영화] 일주일 그리고 하루, [EBS2 지식의 기쁨] 정여울 작가 [2] underground 2019.05.27 477
111470 봉준호, 표준근로계약서, 블랙리스트 그리고 대통령 축전 [29] soboo 2019.05.27 2045
111469 알라딘 더빙판 간단 평. [5] stardust 2019.05.27 1260
111468 [daum 수퍼특가] 기생충 [8] underground 2019.05.27 1408
111467 오늘의 엽서와 사진(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27 168
111466 [스포일러없음] 조단 필의 '어스'를 봤습니다 [12] 로이배티 2019.05.27 1081
111465 이런저런 일기...(월요일) 안유미 2019.05.27 289
111464 슈퍼밴드 잡담 [4] 칼리토 2019.05.27 712
111463 영화 부산행 후기 (스포 잔뜩) [8] 일희일비 2019.05.26 922
111462 존재의 쓸쓸함/ dpf와의 통화 후 [7] 어디로갈까 2019.05.26 795
111461 여경 혐오 현상에 대한 여성경관의 이야기 [35] soboo 2019.05.26 1924
111460 봉준호 감독님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받으실 때 심사위원 알리체 로르와커 감독님이 우시는 것 같았어요.. ㅠㅠ [8] crumley 2019.05.26 2211
111459 참한 봉감독님.jpg [7] 보들이 2019.05.26 1840
111458 봉준호 <기생충> 황금종려상 수상! (제곧내) [21] 어디로갈까 2019.05.26 2554
111457 이런저런 일기...(김포공항, 순노동시간) [3] 안유미 2019.05.26 449
111456 보라머리 동양소녀의 기원을 찾아서 [1] skelington 2019.05.25 929
111455 [바낭] 영화 '우상'을 봤는데 말입니다 [7] 로이배티 2019.05.25 1065
» 잡담 - 더위, 난시, (어제와) 다르게 행동하라 [4] 연등 2019.05.24 431
111453 [바낭] 터미네이터 1, 2편 짤막 잡담 [20] 로이배티 2019.05.24 91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