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롤스타즈의 신규 캐릭터 ‘비비’가 출시되었어요.

아트웍 공개때는 새로운 맵 컨셉인 ‘레트로폴리스’의 6~70년대풍의 바이크갱인가? 했는데

어김없이 또한명의 보라색(자켓의 색이지만) 단발 동양소녀네요.

맘에 들어 인생 처음 현질을 해서 구입하긴 했지만...


https://mobile.twitter.com/heartmush/status/897528362616225793


트윗글에 따르면 서구의 작가들이 전통적인 동양의 조용하고 고분고분한 스테레오타입 여성상을 탈피하기 위해 이런 컨셉을 채용했다는건데

이러한 경향이 ‘왈가닥 or 조신한 여성’식의 이분법적인 묘사로 동양여성에 대한 또다른 스테레오타입을 만들어낸 셈이네요.




모르긴 몰라도 원인은 이분이 아닐까 싶네요.

공각기동대의 소령.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59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698
» 보라머리 동양소녀의 기원을 찾아서 [1] skelington 2019.05.25 1761
110312 [바낭] 영화 '우상'을 봤는데 말입니다 [7] 로이배티 2019.05.25 1102
110311 잡담 - 더위, 난시, (어제와) 다르게 행동하라 [4] 연등 2019.05.24 455
110310 [바낭] 터미네이터 1, 2편 짤막 잡담 [20] 로이배티 2019.05.24 993
110309 이런저런 걸그룹잡담 [5] 메피스토 2019.05.24 1079
110308 걸캅스를 보고.. [5] 라인하르트012 2019.05.24 1551
110307 더 보이를 보고..(스포유) [5] 라인하르트012 2019.05.24 744
110306 오늘의 영화 엽서(스압) [6]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24 243
110305 이런저런 잡담...(이런저런 중독) [1] 안유미 2019.05.24 402
110304 노무현과 노회찬..그들을 기억하며 [3] 무도 2019.05.23 714
110303 터미네이터 신작의 티저 예고편이 떴네요 [10] 부기우기 2019.05.23 918
110302 제가 스태프로 참여한 김량 감독님의 <바다로 가자>를 서울환경영화제와 디아스포라영화제에서 상영하게 됐어요. [2] crumley 2019.05.23 375
110301 게임 따위가 아닌 진짜 '중독'이 사람과 그의 가족을 망가뜨리는 이야기 [14] eltee 2019.05.23 1864
110300 우디 알렌의 ‘To Rome with love’, 알렉스 정 [3] 겨자 2019.05.23 617
110299 기억하겠습니다 [7] 닥터슬럼프 2019.05.23 994
110298 오늘의 홀로 서기(2)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23 335
110297 유행과 코드라는 것 [4] 어디로갈까 2019.05.23 895
110296 100분 토론 레전드 [6] 사팍 2019.05.23 1318
110295 이런저런 일기...(구슬, 통조림, 바보취급) [1] 안유미 2019.05.23 338
110294 내가 좋아한 왕좌의 게임 피날레(물론 스포) [9] 애니하우 2019.05.22 122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