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롤스타즈의 신규 캐릭터 ‘비비’가 출시되었어요.

아트웍 공개때는 새로운 맵 컨셉인 ‘레트로폴리스’의 6~70년대풍의 바이크갱인가? 했는데

어김없이 또한명의 보라색(자켓의 색이지만) 단발 동양소녀네요.

맘에 들어 인생 처음 현질을 해서 구입하긴 했지만...


https://mobile.twitter.com/heartmush/status/897528362616225793


트윗글에 따르면 서구의 작가들이 전통적인 동양의 조용하고 고분고분한 스테레오타입 여성상을 탈피하기 위해 이런 컨셉을 채용했다는건데

이러한 경향이 ‘왈가닥 or 조신한 여성’식의 이분법적인 묘사로 동양여성에 대한 또다른 스테레오타입을 만들어낸 셈이네요.




모르긴 몰라도 원인은 이분이 아닐까 싶네요.

공각기동대의 소령.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745
111573 조던필의 <키 앤 필> 개그 영상들 모음 [4] googs 2019.05.28 513
111572 이런저런 일기...(곶감) 안유미 2019.05.28 276
111571 [채널CGV 영화] 일주일 그리고 하루, [EBS2 지식의 기쁨] 정여울 작가 [2] underground 2019.05.27 451
111570 봉준호, 표준근로계약서, 블랙리스트 그리고 대통령 축전 [29] soboo 2019.05.27 2024
111569 알라딘 더빙판 간단 평. [5] stardust 2019.05.27 1185
111568 [daum 수퍼특가] 기생충 [8] underground 2019.05.27 1391
111567 오늘의 엽서와 사진(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27 161
111566 [스포일러없음] 조단 필의 '어스'를 봤습니다 [12] 로이배티 2019.05.27 1059
111565 이런저런 일기...(월요일) 안유미 2019.05.27 276
111564 슈퍼밴드 잡담 [4] 칼리토 2019.05.27 646
111563 영화 부산행 후기 (스포 잔뜩) [8] 일희일비 2019.05.26 901
111562 존재의 쓸쓸함/ dpf와의 통화 후 [7] 어디로갈까 2019.05.26 767
111561 여경 혐오 현상에 대한 여성경관의 이야기 [35] soboo 2019.05.26 1899
111560 봉준호 감독님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받으실 때 심사위원 알리체 로르와커 감독님이 우시는 것 같았어요.. ㅠㅠ [8] crumley 2019.05.26 2151
111559 참한 봉감독님.jpg [7] 보들이 2019.05.26 1814
111558 봉준호 <기생충> 황금종려상 수상! (제곧내) [21] 어디로갈까 2019.05.26 2533
111557 이런저런 일기...(김포공항, 순노동시간) [3] 안유미 2019.05.26 431
» 보라머리 동양소녀의 기원을 찾아서 [1] skelington 2019.05.25 856
111555 [바낭] 영화 '우상'을 봤는데 말입니다 [7] 로이배티 2019.05.25 1048
111554 잡담 - 더위, 난시, (어제와) 다르게 행동하라 [4] 연등 2019.05.24 42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