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저녁 약속이 있어서 김포에 갔다왔어요. 김포공항역은 정말 커요. 정말...정말로 크더라고요. 게다가 롯데시티호텔에 롯데몰까지 있더라고요. 마음에 들었어요.


 나는 인공적인 사람이라 자연을 거니는 것보다 몰을 거닐며 산책하는 걸 좋아하거든요. 김포공항역에 언제 가서 하루종일 걷고...걷고싶다는 생각을 했어요. 지치면 차도 한잔 마시고. 다시 걷고.



 2.김포공항역을 나왔는데 한 놈팽이가 다가와서 공항철도가 어딘지를 물어 왔어요. '오늘 여기 처음 왔는데...'라고까지만 대답했을 뿐인데 갑자기 그는 그렇냐고 하며 물러났어요. 이건 이해되지 않는 이상한 반응이었어요. 


 분명 나는 오늘 여기 처음 왔다고 했잖아요? 이곳에 '왔다'라는 것은 무언가를 타고 왔을 거란 뜻이고, 당연히 나는 공항철도가 어딘지 안다고요. 그를 쫓아가서 물어보고 싶었어요. 왜 포기하냐고요.


 분명 나는 '지금 길 묻는 거야? 난 태어나서 평생 여기서만 살았어. 김포 밖으로 벗어나면 안되는 저주에 걸렸거든.'이라고 대답하지 않았다고요. 그냥 '오늘 여기에 처음 왔다'고 대답했을 뿐인데 길을 묻다가 포기하다니? 왜 포기하는 거죠? 오늘 여기에 처음 왔다는 말이 이곳 지리를 모른다는 뜻은 아니잖아요. 정말 요즘 젊은 놈들은 근성이 없나봐요. 아니면 공감 능력이 모자란 건지. 어느쪽이든 한심해.


 

 3.몰에 가서 안내판을 읽어보니 대박! 말로만 들어본 토끼정도 있고! 이런저런 레어한 식당이 많았어요. 더욱 더 김포에 오고 싶어졌어요. 아니, 아예 살고 싶어졌어요.


 약속상대를 만나 '이봐, 김포는 대박인데. 여기에 무려 토끼정도 있어.'라고 말하자 그가 대답했어요. '김포에 와서 토끼정 정도에 감동하면 곤란한데요. 지금부터 갈 곳이 진짜입니다.'


 

 4.휴.



 5.김포의 포크웨이즈란 곳에 갔어요. 뭐랄까...엄청난 파인다이닝은 아니겠지라고 생각했지만 아니었어요. 엄청난 파인다이닝에서도 맛볼 수 없는 정성의 맛이 느껴졌어요. 코스 하나하나가 정성...아이스크림까지도 수제! 가격까지 감안해 보면 종합적으로는, 세계적인 수준의 식당 아닐까라고 생각되는 곳이었어요.


 누군가는 내가 사실을 너무 자주 과장한다고 여길 수도 있겠죠. 하지만 아니예요. 내가 무언가를 세계적이라고 말하면 그건 세계적인 게 맞아요. 나는 거짓말을...거의 하지 않거든요.



 6.돌아가기 위해 개화역이란 곳에 갔어요. 개화역도 크더라고요. 뭔가 알수없는...90년대에 낯선 거리를 걷는 듯한 고즈넉함이 느껴져서 좋았어요.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오면 그냥 개화역을 하루종일 걸어다녀도 될 정도로요. 무엇보다 내가 싫어하는, 인간들이 없어서 좋았어요. 난 인간이 싫거든요. 여러분도 사실은 인간을 싫어하겠죠. 인간을 싫어하는 인간들끼리 김포공항역과 개화역을 걸어다니면 좋을 것 같았어요.



 7.휴...사실은 돌아와서 일을 계속 하려다가 돌아버릴 것 같아서 스트레스 해소를 하려고 일기를 썼어요. 강용석이 말했죠. 공부에 이골이 난 자신...전성기의 자신조차도 사실 하루에 해낼 수 있는 순공부시간은 5시간 가량이었다고요. 


 일을 하다 보니 그런 생각이 들어요. 사실 인간이 하루에 해낼 수 있는 순노동시간도 5시간 가량이 아닐까라고요. 아니 정말...힘들다예요. 힘들다...너무 힘들단 말이죠. 공부괴물이라고 불리던 고승덕조차도 공부를 하기 위해 산에 들어가고 자신을 어딘가에 묶어놓고 공부를 했다죠. 속세의 것들과 멀어지기 위해서요. 


 그런데 요즘 세상은 손가락 몇 번만 움직이면 속세의 것들과 너무 가까워질 수 있단 말이예요. 왜냐면 작업을 컴퓨터로 하고 있으니까요. 집중하기도 힘들단 말이죠.



 8.으그르르아노미나ㄴ임라아...다시 일을 하러 가야겠어요. 그러기 싫지만요.


 생각해보니 '다시 일을 하러 가야겠어요'라는 말은 이상하네요. 나는 앉아있는 여기서 1cm도 안 움직이고 일로 전환할 거니까요. 그냥 관용적인 표현이겠죠?



 9.소불고기전골에 냉면이 먹고 싶네요. 찰스바에 가서 칵테일도 먹고싶고...드래곤시티에 가서 닭요리도 먹고싶고...김포공항역에 가서 토끼정도 가고싶고...스카이비치도 가고싶고...신라의 루프탑가든도 가고싶고...휴...하지만 당분간은 꿈속에서나 가능할 일이죠.


 이 마감이 끝나면 김포공항번개 하고 싶네요. 당일치기는 힘드니까 롯데호텔김포에 있는 제일 큰 스위트룸도 잡아놓고. 이렇게 쓰면 뭔가 거창하게 보이겠지만 사실은 제일 큰 룸이래봤자 30평이 안되더라고요. 


 하아........................다시 일을 하러 가야겠어요. 나를 끌고갈 사람이 없으니 내가 나를 끌고가야해요. 끌고가기도 하면서 끌려가기도 하는...그러는거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739
111567 오늘의 엽서와 사진(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27 161
111566 [스포일러없음] 조단 필의 '어스'를 봤습니다 [12] 로이배티 2019.05.27 1059
111565 이런저런 일기...(월요일) 안유미 2019.05.27 276
111564 슈퍼밴드 잡담 [4] 칼리토 2019.05.27 646
111563 영화 부산행 후기 (스포 잔뜩) [8] 일희일비 2019.05.26 901
111562 존재의 쓸쓸함/ dpf와의 통화 후 [7] 어디로갈까 2019.05.26 767
111561 여경 혐오 현상에 대한 여성경관의 이야기 [35] soboo 2019.05.26 1897
111560 봉준호 감독님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받으실 때 심사위원 알리체 로르와커 감독님이 우시는 것 같았어요.. ㅠㅠ [8] crumley 2019.05.26 2149
111559 참한 봉감독님.jpg [7] 보들이 2019.05.26 1814
111558 봉준호 <기생충> 황금종려상 수상! (제곧내) [21] 어디로갈까 2019.05.26 2533
» 이런저런 일기...(김포공항, 순노동시간) [3] 안유미 2019.05.26 431
111556 보라머리 동양소녀의 기원을 찾아서 [1] skelington 2019.05.25 856
111555 [바낭] 영화 '우상'을 봤는데 말입니다 [7] 로이배티 2019.05.25 1046
111554 잡담 - 더위, 난시, (어제와) 다르게 행동하라 [4] 연등 2019.05.24 426
111553 [바낭] 터미네이터 1, 2편 짤막 잡담 [20] 로이배티 2019.05.24 893
111552 이런저런 걸그룹잡담 [5] 메피스토 2019.05.24 745
111551 걸캅스를 보고.. [5] 라인하르트012 2019.05.24 1415
111550 더 보이를 보고..(스포유) [5] 라인하르트012 2019.05.24 711
111549 오늘의 영화 엽서(스압) [6]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24 189
111548 이런저런 잡담...(이런저런 중독) [1] 안유미 2019.05.24 35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