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한국영화가 받았습니다!

봉준호의 <기생충> 황금종려상 수상!!!!!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시상식을 생중계로 보고 너무 기뻐서 아직까지 한 숨도 못 자고 있네요.

여기 게시판 글들에 댓글도 여러번 달았었는데요.

저는 경쟁작 발표때부터 올해 왠지 <기생충>이 황금종려상을 받을 것 같다는 예감을 했었어요.

올해가 한국영화 100주년이라서 한국영화가 황금종려상을 받을 거면

올해 받는 것이 가장 의미가 있고 적절하다고 생각했구요.

그런데 막상 그게 정말 실현이 되니까 믿기지가 않네요. 이게 꿈인지 생시인지. ㅠㅠㅠㅠㅠㅠㅠ

시상식 도중에 울컥하는 장면이 있었어요.

제가 올해 초에 보고 이탈리아 영화사에 남는 걸작이라고 생각했던 <행복한 라짜로>의 감독님이시자

올해 칸영화제 경쟁부문 심사위원님이셨던 알리체 로르와커 감독님이 우시는 걸 봤거든요.

봉 감독님이 수상을 하기 위해 무대 위로 올라오실 때 

화면의 후경에서 기립해서 박수를 치고 있는 심사위원님들이 보이는데요.

그때 알리체 로르와커 감독님만 눈물을 훔치고 계시는 제스처를 취하고 계시더라구요.

시상식과 관련해서 검색을 하다가 <행복한 라짜로>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라와 있는 시상식 동영상에서 그걸 확인했네요.

그 동영상을 한번 보시라고 여기에 링크 주소를 남겨드리니까 관심 있으신 분들은 보세요.

이번 심사위원님들 중에는 시네필들이 많으신데요.

제가 알기로는 알리체 로르와커 감독님도 굉장한 영화광인 것으로 알고 있어요.

크라이테리언 컬렉션에서 로르와커 감독님이 선정하신 영화들만 봐도 그건 누구나 파악할 수 있죠.

그래서 이번 <기생충> 수상이 더 의미가 깊은 것 같네요.

시상식 동영상을 보니까 원래 추천드리려고 했었던 <행복한 라짜로>를 더 홍보해야겠다는 생각마저 들더라구요.

6월에 <행복한 라짜로>가 개봉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요.

영화가 정말 좋으니까 많은 분들이 보셨으면 좋겠어요.

개인적으로 작년에 <어느 가족>보다 <행복한 라짜로>가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는 게 맞았다고 봐요.

개봉 즈음에 <행복한 라짜로>에 대한 추천글을 다시 올릴 생각이에요.

그럼 모두 오늘은 <기생충> 황금종려상 수상에 취해서 하루 종일 행복한 시간을 보내시기를요. ^^

봉준호 감독님 수상 장면 전체 동영상 링크 남겨드려요.

(동영상 2분 31초쯤에 알리체 로르와커 감독님이 우시는 모습이 나와요.)

https://www.facebook.com/Joo.ChoixPictur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271
111396 슈퍼밴드 잡담 [4] 칼리토 2019.05.27 763
111395 영화 부산행 후기 (스포 잔뜩) [8] 일희일비 2019.05.26 949
111394 존재의 쓸쓸함/ dpf와의 통화 후 [7] 어디로갈까 2019.05.26 836
111393 여경 혐오 현상에 대한 여성경관의 이야기 [35] soboo 2019.05.26 1968
» 봉준호 감독님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받으실 때 심사위원 알리체 로르와커 감독님이 우시는 것 같았어요.. ㅠㅠ [8] crumley 2019.05.26 2280
111391 참한 봉감독님.jpg [7] 보들이 2019.05.26 1862
111390 봉준호 <기생충> 황금종려상 수상! (제곧내) [21] 어디로갈까 2019.05.26 2587
111389 이런저런 일기...(김포공항, 순노동시간) [3] 안유미 2019.05.26 501
111388 보라머리 동양소녀의 기원을 찾아서 [1] skelington 2019.05.25 1598
111387 [바낭] 영화 '우상'을 봤는데 말입니다 [7] 로이배티 2019.05.25 1091
111386 잡담 - 더위, 난시, (어제와) 다르게 행동하라 [4] 연등 2019.05.24 447
111385 [바낭] 터미네이터 1, 2편 짤막 잡담 [20] 로이배티 2019.05.24 967
111384 이런저런 걸그룹잡담 [5] 메피스토 2019.05.24 994
111383 걸캅스를 보고.. [5] 라인하르트012 2019.05.24 1495
111382 더 보이를 보고..(스포유) [5] 라인하르트012 2019.05.24 728
111381 오늘의 영화 엽서(스압) [6]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24 222
111380 이런저런 잡담...(이런저런 중독) [1] 안유미 2019.05.24 390
111379 노무현과 노회찬..그들을 기억하며 [3] 무도 2019.05.23 708
111378 터미네이터 신작의 티저 예고편이 떴네요 [10] 부기우기 2019.05.23 904
111377 제가 스태프로 참여한 김량 감독님의 <바다로 가자>를 서울환경영화제와 디아스포라영화제에서 상영하게 됐어요. [2] crumley 2019.05.23 34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