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어 볼만한 인터뷰라 소개합니다.

 

 내용 자체가 흥미롭고 재미 있는 부분이 많네요.


 일단 많아져야 변한다는 이야기


 1% 수준이었다 경찰대 여학생 비율이 10%가 된 것이 고작 5년전이라는 이야기


 남녀 신검 기준 동일화에 대한 입장이 찬성이라는 것과 그런 동일 기준을 적용한 미국에서도 여성 경관 비율이 24~25%를 유지 하고 있다는 

 것도 새로 안 사실


 지령실에 여경을 배치하는 것에 대한 회의론이 있었으나 막상 배치 하고 아니 일을 너무 잘하더라는 이야기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cea17e5e4b0512156f2b2e0

 

'경찰젠더연구회' 주명희 경정이 '여경 무용론'에 대해 전한 말(인터뷰)

 

 그런데 인터뷰 내용 중에서 주명희 경정의 스토리에서 캡마의 이야기가 오버랩이 되는게 가장 재미 있더군요.

 

 “2년 전에 후배가 형사계를 지원했는데 그때 형사계에서 ‘여자를 뽑아도 될까’ 엄청 고민을 했다는 거예요. 지금은 112지령실에 여경이 많은데, 초창기엔 ‘여성은 감성적이고 당황을 잘 하기 때문에 위급한 신고를 받기 어렵다’라고 배치하지 않았던 시절도 있어요. 근데 막상 업무를 맡기니까 너무 잘했던 거죠.” 경찰 조직 내에서 여성은 근거 없는 편견에 맞서 끊임없이 ‘할 수 있다’는 걸 증명해야 했고, 검증이 완료돼야 또 다른 영역으로 진출할 수 있었다. 


 ‘뭐야 완전 똑같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146
111407 이런저런 일기...(곶감) 안유미 2019.05.28 308
111406 [채널CGV 영화] 일주일 그리고 하루, [EBS2 지식의 기쁨] 정여울 작가 [2] underground 2019.05.27 543
111405 봉준호, 표준근로계약서, 블랙리스트 그리고 대통령 축전 [29] soboo 2019.05.27 2077
111404 알라딘 더빙판 간단 평. [5] stardust 2019.05.27 1333
111403 [daum 수퍼특가] 기생충 [8] underground 2019.05.27 1432
111402 오늘의 엽서와 사진(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27 191
111401 [스포일러없음] 조단 필의 '어스'를 봤습니다 [12] 로이배티 2019.05.27 1109
111400 이런저런 일기...(월요일) 안유미 2019.05.27 307
111399 슈퍼밴드 잡담 [4] 칼리토 2019.05.27 761
111398 영화 부산행 후기 (스포 잔뜩) [8] 일희일비 2019.05.26 947
111397 존재의 쓸쓸함/ dpf와의 통화 후 [7] 어디로갈까 2019.05.26 835
» 여경 혐오 현상에 대한 여성경관의 이야기 [35] soboo 2019.05.26 1968
111395 봉준호 감독님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받으실 때 심사위원 알리체 로르와커 감독님이 우시는 것 같았어요.. ㅠㅠ [8] crumley 2019.05.26 2279
111394 참한 봉감독님.jpg [7] 보들이 2019.05.26 1862
111393 봉준호 <기생충> 황금종려상 수상! (제곧내) [21] 어디로갈까 2019.05.26 2587
111392 이런저런 일기...(김포공항, 순노동시간) [3] 안유미 2019.05.26 501
111391 보라머리 동양소녀의 기원을 찾아서 [1] skelington 2019.05.25 1493
111390 [바낭] 영화 '우상'을 봤는데 말입니다 [7] 로이배티 2019.05.25 1091
111389 잡담 - 더위, 난시, (어제와) 다르게 행동하라 [4] 연등 2019.05.24 447
111388 [바낭] 터미네이터 1, 2편 짤막 잡담 [20] 로이배티 2019.05.24 96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