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밴드 잡담

2019.05.27 00:05

칼리토 조회 수:711

슈퍼밴드가 벌써 7회를 넘었습니다. 프듀 이야기나 아이돌 이야기는 간간히 올라오는데 슈퍼밴드 이야기는 없는 거 같아 몇자 적어봐요. 요즘 제일 재미있게 보는 프로그램이거든요. 


안보시는 혹은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 간략이 요약하면 슈퍼밴드는 팬텀싱어처럼 말 그대로 슈퍼밴드를 만들기 위한 일종의 오디션 경연 프로그램입니다. 기타, 베이스, 드럼 같은 기본 악기 말고도 바이올린, 첼로, 아코디언과 색소폰도 있구요. 디제이들도 많이 나옵니다. 회를 거듭하면서 경연을 통해 살아남은 사람들을 가지고 나중에 최종 우승자를 뽑겠죠. 지금까지는 탈락자를 걸러내는 과정이고.. 이제 7회가 끝났습니다. 다음 텀의 지목 대결이 끝나면 남은 최종 참가자들은 아마도 생방송 무대에 올라가지 않을까 짐작만 해봅니다. 


슈퍼밴드가 재미있는 이유는 일단 참가자들이 너무나 쟁쟁한 음악 천재들이라는 점이 아닐까 싶습니다. 성장하는 캐릭터는 거의 없고 처음 등장할때부터 완성형들입니다. 


두번째는 싱어송 라이터도 많고 프로듀서들도 많다는 거죠. 다들 자작곡은 기본이고 공연에 올라갈 음악들을 개성있게 편곡하는 것은 물론이요. 거기에 쓰일 각자의 악기 연주까지 기가 막히게 하는데.. 악기를 하나만 다루는 사람이 드물 정도로 대단한 실력들이더라구요. 


세번째는 잘 모르던 밴드나 가수의 음악들을 좋아하게 만든다는 점입니다. 저처럼 음악 무지렁이에 가까운 사람은 이 경연을 통해 콜드 플레이가 좋아졌어요. 커버곡들을 많이 하더군요. 


그중에서도 기타와 베이스로만 연주했던 이곡은 한번쯤 들어보셔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참가자 면면을 보면 훌륭하고 응원하고 싶은 분들이 참 많은데.. 제일 마음이 쓰이는게 보컬의 하현상군(?)입니다. 위의 팀에 맞서 콜드 플레이의 비바 라 비다로 붙었는데 졌죠. 딕션이 너무 훌륭하고 목소리도 좋은데.. 뭔가 2프로 부족한 그것때문에 아쉽습니다. 운이 없는 대진 상대도 짠하고. 


그밖에도 눈이 가는 참가자들이 참 많아요. 채보훈이라던가 조원상, 안성진, 신예찬, 디폴, 이주혁, 김우성, 벤지등등.. 좀 더 오래 봤으면 좋겠네요. 


금요일밤은 슈퍼밴드를 보느라 즐겁습니다. 과연 누가 살아남아서 명실공히 슈퍼밴드가 될지 모르겠지만 다들 자신만의 음악을 오래오래 잘 해나가서 꿈들을 이뤘으면 좋겠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151
111474 [오늘의 TV] 앵그리버드와 노래를 외 [3] underground 2019.05.28 161
111473 조던필의 <키 앤 필> 개그 영상들 모음 [4] googs 2019.05.28 552
111472 이런저런 일기...(곶감) 안유미 2019.05.28 288
111471 [채널CGV 영화] 일주일 그리고 하루, [EBS2 지식의 기쁨] 정여울 작가 [2] underground 2019.05.27 475
111470 봉준호, 표준근로계약서, 블랙리스트 그리고 대통령 축전 [29] soboo 2019.05.27 2043
111469 알라딘 더빙판 간단 평. [5] stardust 2019.05.27 1255
111468 [daum 수퍼특가] 기생충 [8] underground 2019.05.27 1406
111467 오늘의 엽서와 사진(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27 168
111466 [스포일러없음] 조단 필의 '어스'를 봤습니다 [12] 로이배티 2019.05.27 1081
111465 이런저런 일기...(월요일) 안유미 2019.05.27 288
» 슈퍼밴드 잡담 [4] 칼리토 2019.05.27 711
111463 영화 부산행 후기 (스포 잔뜩) [8] 일희일비 2019.05.26 921
111462 존재의 쓸쓸함/ dpf와의 통화 후 [7] 어디로갈까 2019.05.26 793
111461 여경 혐오 현상에 대한 여성경관의 이야기 [35] soboo 2019.05.26 1922
111460 봉준호 감독님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받으실 때 심사위원 알리체 로르와커 감독님이 우시는 것 같았어요.. ㅠㅠ [8] crumley 2019.05.26 2204
111459 참한 봉감독님.jpg [7] 보들이 2019.05.26 1839
111458 봉준호 <기생충> 황금종려상 수상! (제곧내) [21] 어디로갈까 2019.05.26 2552
111457 이런저런 일기...(김포공항, 순노동시간) [3] 안유미 2019.05.26 448
111456 보라머리 동양소녀의 기원을 찾아서 [1] skelington 2019.05.25 927
111455 [바낭] 영화 '우상'을 봤는데 말입니다 [7] 로이배티 2019.05.25 106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