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올리는 엽서 퀄리티가 영 시원찮아서 왼쪽 모델 Stephanie Seymour의 유명한 아들들 사진으로 커버해봅니다.


PC2019051805.png

5428521a72bd5a4566c5c95c-image.jpg

담배 든 왼쪽이 Peter Brant Jr, 오른쪽이 Harry Brant


BRANT-BROTHERS-COVER.jpg

image.jpg

bb3e00c9d2d56b820ecc9ff8eaed4ceb.jpg

MAC-Cosmetics-Brant-Brothers-Interview-H

아, 그런데 혹시 모르셨다면 적어도 한 명은 이런 인간이란 걸 알아두시길...

PCpQ3.jpg


PC2019051806.png

제임스 딘, 마릴린 몬로처럼 구하기 쉬운 사진으로 엽서 만들다 소재가 떨어졌는지 아무거나 막 갖다 쓴 느낌입니다.

저도 마음에 드는 게 없는데도 관성으로 고르고 고르다가 산 것 같아요. 지금 보니 범죄소설 표지 같군요.

PC2019051807.png

PC2019051808.png


PC2019051809.png


간만에 그레타 가르보 사진 검색해보니 정말 많네요. 천천히 다 보고 싶습니다.

https://www.google.com/search?newwindow=1&biw=1440&bih=718&tbm=isch&sa=1&ei=hDbrXI-mBKGJr7wPydKZOA&q=greta+garbo+&oq=greta+garbo+&gs_l=img.3..0i19l10.971962.971962..972373...0.0..0.99.99.1......0....1..gws-wiz-img.9MzDc0sbg8E

그 옛날 사진들이 이렇게 많이 남아 있다니--- 미모란 예술 작품 그 자체인 듯요.


나중에 다시 보니 그레타 가르보인 것 같아서 참 어디서 이런 사진을 찾아서 엽서로 만들었나 감탄?했습니다.

옆의 남자 배우는 누군지 모르겠어요. Nils Asther라는 배우인지? 성의 없이 검색해서 죄송합니다. 좀 바빠서;;;

1421f4f71aa8f26727811e1291df924a.jpg

맞네요.


u-g-PRMKJ90.jpg


맨 마지막 사진은 남녀노소 개고양이소도 알고있는 Robert Doisneau의 유명한 작품!

어휴~~ 너무 많이 봐서 질렸어~~ 너무 흔해서 지겨워~~하지만 볼 때마다 

저런 멋진 순간을 남 몰래 (근데 공개 게시판에 왜 쓰는지;;)  꿈꿉니다.

네이버에서 무료 제공한 다큐멘터리도 빨리 봐야 겠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183
111411 오늘의 이요원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28 870
111410 컬럼니스트, 자유기고가 등 글쓰는 분들이 사용하는 커뮤니티 [1] 바나나까마귀 2019.05.28 706
111409 [오늘의 TV] 앵그리버드와 노래를 외 [3] underground 2019.05.28 210
111408 조던필의 <키 앤 필> 개그 영상들 모음 [4] googs 2019.05.28 680
111407 이런저런 일기...(곶감) 안유미 2019.05.28 308
111406 [채널CGV 영화] 일주일 그리고 하루, [EBS2 지식의 기쁨] 정여울 작가 [2] underground 2019.05.27 544
111405 봉준호, 표준근로계약서, 블랙리스트 그리고 대통령 축전 [29] soboo 2019.05.27 2077
111404 알라딘 더빙판 간단 평. [5] stardust 2019.05.27 1335
111403 [daum 수퍼특가] 기생충 [8] underground 2019.05.27 1432
» 오늘의 엽서와 사진(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27 191
111401 [스포일러없음] 조단 필의 '어스'를 봤습니다 [12] 로이배티 2019.05.27 1109
111400 이런저런 일기...(월요일) 안유미 2019.05.27 307
111399 슈퍼밴드 잡담 [4] 칼리토 2019.05.27 762
111398 영화 부산행 후기 (스포 잔뜩) [8] 일희일비 2019.05.26 948
111397 존재의 쓸쓸함/ dpf와의 통화 후 [7] 어디로갈까 2019.05.26 835
111396 여경 혐오 현상에 대한 여성경관의 이야기 [35] soboo 2019.05.26 1968
111395 봉준호 감독님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받으실 때 심사위원 알리체 로르와커 감독님이 우시는 것 같았어요.. ㅠㅠ [8] crumley 2019.05.26 2279
111394 참한 봉감독님.jpg [7] 보들이 2019.05.26 1862
111393 봉준호 <기생충> 황금종려상 수상! (제곧내) [21] 어디로갈까 2019.05.26 2587
111392 이런저런 일기...(김포공항, 순노동시간) [3] 안유미 2019.05.26 50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