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더빙판 간단 평.

2019.05.27 13:08

stardust 조회 수:1327

1. 적어도 노래 실력은 한국 배우들이 훨씬 났다.

- 이건 당연한게 한국더빙은 지니역의 정성화배우빼고는 대사하는 사람 노래하는 사람이 다르고, 노래부르는 분들은 뮤지컬 배우들이죠. 배우들이 대사/노래 다한 미국판하고는 상황이 다르긴 합니다. 그나마 윌스미스는 괜찮지만 나머지 둘은..


2. 그럼에도 불구하고, 알라딘 애니메이션 더빙 버전 김명곤 전 국립극장장의 지니 더빙은 정성화보다 훨씬 좋다.

정말 이 지니 더빙은 신들린 느낌이에요.


3. 미녀와 야수 실사판도 그렇지만, 확실히 불필요하게 분량이 늘어나는건 좀 그렇습니다. 그냥 애니메이션 정도가 딱 적당한 길이인것 같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691
111417 조던필의 <키 앤 필> 개그 영상들 모음 [4] googs 2019.05.28 659
111416 이런저런 일기...(곶감) 안유미 2019.05.28 307
111415 [채널CGV 영화] 일주일 그리고 하루, [EBS2 지식의 기쁨] 정여울 작가 [2] underground 2019.05.27 535
111414 봉준호, 표준근로계약서, 블랙리스트 그리고 대통령 축전 [29] soboo 2019.05.27 2075
» 알라딘 더빙판 간단 평. [5] stardust 2019.05.27 1327
111412 [daum 수퍼특가] 기생충 [8] underground 2019.05.27 1429
111411 오늘의 엽서와 사진(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27 188
111410 [스포일러없음] 조단 필의 '어스'를 봤습니다 [12] 로이배티 2019.05.27 1104
111409 이런저런 일기...(월요일) 안유미 2019.05.27 306
111408 슈퍼밴드 잡담 [4] 칼리토 2019.05.27 754
111407 영화 부산행 후기 (스포 잔뜩) [8] 일희일비 2019.05.26 942
111406 존재의 쓸쓸함/ dpf와의 통화 후 [7] 어디로갈까 2019.05.26 830
111405 여경 혐오 현상에 대한 여성경관의 이야기 [35] soboo 2019.05.26 1964
111404 봉준호 감독님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받으실 때 심사위원 알리체 로르와커 감독님이 우시는 것 같았어요.. ㅠㅠ [8] crumley 2019.05.26 2271
111403 참한 봉감독님.jpg [7] 보들이 2019.05.26 1859
111402 봉준호 <기생충> 황금종려상 수상! (제곧내) [21] 어디로갈까 2019.05.26 2576
111401 이런저런 일기...(김포공항, 순노동시간) [3] 안유미 2019.05.26 494
111400 보라머리 동양소녀의 기원을 찾아서 [1] skelington 2019.05.25 1430
111399 [바낭] 영화 '우상'을 봤는데 말입니다 [7] 로이배티 2019.05.25 1088
111398 잡담 - 더위, 난시, (어제와) 다르게 행동하라 [4] 연등 2019.05.24 44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