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미스나인과 우주소녀의 신곡이 오늘 방금 나왔습니다.

두 팀이 칼을 갈았는지 멜론 100차트에는 진입했는데요.






저는 이번 두 곡 다 좋았어요. 굳이 따지자면 프로미스나인에 더 호감이 있지만 노래는 우주소녀가 낫다는 느낌이네요.




2.

보아의 신곡 뮤직비디오는 나오지 않았네요. 그래도 마음에 드는 케이팝송이 아닐까 싶어요.




3.

고질라의 메인테마는 영화보다 훨씬 훌륭합니다. 웅장한 느낌과 응원가같은 시원함이 있다고 할까요.  여러분도 한 번쯤 들어보시길. 영화는 보시지 않더라도요.


기생충 OST를 3번 정도 들었는데 대부분 빠질 데가 없지만 특별히 한 곡만 좋았던 건 없었던 듯 하여 약간 아쉽더라고요. 그래도 물바다란 이름의 트랙이 클라이막스 다음으로 서늘하면서도 인간미가 느껴지는 트랙이 아닌가 싶어요. 여러분은 어떻게 들으셨나요? 그래도 저는 음악이 마음에 든 데다가 포스터를 준다길래 덜컥 CD도 사버렸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6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513
109646 남자를 벌과 나비, 여자를 꽃에 비유하는 관습 / 무화과의 비밀 [15] 일희일비 2019.06.07 1421
109645 [단편영화] 루이스 자네티의 영화의 이해 [1] 사팍 2019.06.06 445
109644 덕분에 기생충 잘 봤습니다 (스포 없음) (생각해보니, 약간의 암시는 있을 수 있음) [4] 머루다래 2019.06.06 1343
109643 오늘의 로얄 테넌바움(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06 528
109642 나의 <소>는 무엇인가? [17] 어디로갈까 2019.06.06 948
109641 [넷플릭스바낭] 괴작 취향 드라마 '그녀의 이름은 난노' [9] 로이배티 2019.06.06 1274
109640 (스포)기생충이 영화제에 상을 받은 이유 [2] 사팍 2019.06.05 1918
109639 내 모니터가 얼마나 깨끗한지 보세요 [1] 가끔영화 2019.06.05 958
109638 오늘의 엽서 (스압)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05 264
109637 [바낭] 타란티노의 '장고'를 봤습니다 [16] 로이배티 2019.06.05 1124
109636 '블랙미러' 시즌 5를 기다리며, '왕좌의 게임' [1] 겨자 2019.06.05 893
109635 기생충 스포] 커서 바라본 그리스로마신화 [10] 맥도웰 2019.06.04 1798
109634 오늘의 엽서 [1]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04 149
» 최근 들은 노래 - 웆픎대전, 보아, 고질라와 기생충 [1] 연등 2019.06.04 579
109632 [스포] 기생충 배우 질문이요~ [4] 飛頂上 2019.06.04 1760
109631 기생충의 오프닝 크레딧 [4] skelington 2019.06.04 1353
109630 웹툰 '즐거운 생활', 진지한 악플들 [4] 겨자 2019.06.04 1137
109629 올해 오스카 명예상 수상자들은... [3] 조성용 2019.06.04 706
109628 [채널CGV 영화] 더 포스트 [스크린채널] 인 디 아일 [EBS2 지식의 기쁨] 정신분석학 강의 [11] underground 2019.06.03 739
109627 봉준호의 기생충, 거의 완벽한 영화가 아닐까 싶습니다(스포 무!) [5] 귀천 2019.06.03 240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