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도들 욕을 해서 '아스달 연대기'를 봤습니다. 이 작품은 국제적 망신이 아닌지... 콩을 오크라고 하는 거 보니 자음-모음-자음을 거꾸로 붙여서 새로운 언어를 만들었다고 하는 거군요. 여기서 나오는 '이그트' 족은 '왕좌의 게임' 에 나오는 캐릭터 '이그리트'에서 한 글자만 뺀 거 아닌가 싶고요. 사람과 인간의 혼혈, 경계선 상의 존재라서 대충 따온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고...'대칸 부대' 라는 건 몽골의 khan에서 따온 것 같고... '아라문 해슬라'는 태권 동자 아라치 마루치 할 때 쓰는 아라 (아름답다, 알) + 문 (moon, 달) + 해 (sun) + 슬라 이렇게 마구잡이로 섞은 것 같고... 이건 한글 고어나 순 우리말에 대한 이해도 없고 그렇다고 한자에 대한 이해도 없고...캐릭터 이름도 불성실하게 지었다 싶고요... 


뇌안탈 인과의 협상이 깨지고 나서 전쟁을 해야하느냐 말아야 하느냐 상의하는 장면을 보았지요. "그럼 데드라인 깨졌는데 어쩌란 말야! 클라이언트에게 가서 따져야지!"라고 말하는 짜증난 과장들 회의를 듣는 것 같더군요. 억양도 엉망진창. 발성도 엉망진창. 'The Good Place'의 크리스틴 벨의 또랑또랑한 발성을 좀 듣고, '왕좌의 게임' 아리아의 억양을 들어보라고 하고 싶더군요. 


이걸 보고 나서 '플래시'라는 미국 드라마를 보았는데, 생각해보니 '아스달 연대기'나 '플래시'나 그게 그거라고 볼 수도 있겠더군요. 도시 한 가운데에서 입자 가속기를 돌리는 거나, 푸른 피 보라색 피 나오는 거나 뭐 그렇게 다르지도 않을 지도 모르겠어요. 도시 한 가운데에서 폭발 사고가 났는데도 연방 정부가 개입하지 않는 것이나, 북미에서 홍적세에 살았던 검치호 머리뼈를 쓰고 나오는 것이나 뭐가 다르겠어요. 


끔찍하긴 해도 HBO '체르노빌'이 드라마로서의 완성도는 가장 높지 싶어요. 다만 너무나 잔혹해서 마음을 수습하기 힘들다는 단점이 있어요. 이 드라마를 보면 다른 드라마나 영화의 갈등 같은 건 장난같이 여겨집니다. 영화 'Saw'? 그건 월남 전쟁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구요. '왕좌의 게임' 막판에 드라카리스? 역시 '체르노빌'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닙니다. 정성일 작가가 '시시한 영화를 보는 것은 시시한 인생을 사는 것이다'라고 했다지요? '체르노빌' 보십시오. 시시한 드라마 볼 시간을 줄여줍니다. 


https://youtu.be/s9APLXM9Ei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5146
111508 샤워 교정 [37] 은밀한 생 2019.06.12 2191
111507 HBO] 체르노빌 (스포일러?) [11] 겨자 2019.06.12 1454
111506 얘를 보니 격세지감이군요 [1] 가끔영화 2019.06.12 734
111505 '활동터'는 또 뭔지... 피곤한 항일민족주의 [22] eltee 2019.06.12 1356
111504 넷플릭스 대만 드라마 두 편 추천할게요 [3] 딸기와플 2019.06.11 1484
111503 잡담 - 더 환경을 생각한다, 맥북에어2018 후기 연등 2019.06.11 584
111502 [회사바낭] 그분의 운 [9] 가라 2019.06.11 1288
111501 천안문 30주년, 홍콩 100만명 시위 그리고 국뽕 한사발 [4] soboo 2019.06.11 1452
111500 [근조] 이희호 여사 [17] 영화처럼 2019.06.11 1269
» 넷플릭스/HBO] '아스달 연대기', '플래시', '체르노빌' [14] 겨자 2019.06.11 1841
111498 오늘의 엽서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10 197
111497 [EBS2 지식의기쁨] 국문학 방민호 교수 [5] underground 2019.06.10 782
111496 미스트롯, 다시보기 정주행하기. [5] 왜냐하면 2019.06.10 891
111495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2] 조성용 2019.06.10 1032
111494 스포일러] I AM MOTHER (2019) 넷플릭스 [12] 겨자 2019.06.10 1283
111493 바낭)불법 퀴즈쑈가 뭐지 하고 보니 [3] 가끔영화 2019.06.09 795
111492 이해할 수 없는 일들 7 [28] 어디로갈까 2019.06.09 2551
111491 2016 디어마이프렌즈 uhd 볼만하네요 [1] 가끔영화 2019.06.08 456
111490 서울대 대나무숲 감점 사건 [74] 겨자 2019.06.08 4246
111489 이런저런 일기...(결핍, 상상력, 뷔페) [2] 안유미 2019.06.08 54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