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밤 10시 30분 채널CGV 영화는 <린 온 피트(Lean on Pete, 2017)입니다. 


아름다운 영화예요. 남자주인공도 아름답고요. 보시면 압니다. ^^  


2017년 베니스영화제 황금사자상 후보였고 Best Young Actor상을 수상했습니다.  


그 외에도 여러 영화제에서, 그리고 평론가들로부터 상당히 좋은 평가를 받았어요. 


남자주인공을 맡은 배우의 연기가 너무나 자연스러워서 마치 그 캐릭터 자체인 것 같아요. 


저에겐 작년에 본 가장 인상 깊은 영화 중 하나였고 그래서 오늘 한 번 더 보려고 합니다. 


예고편 가져왔어요. 






보고 싶은 건 왜 항상 같이 오는지... 오랜만에 [EBS1 다큐프라임]에서 새로운 다큐를 방송하네요. 


창사특집 다큐라니 잘 만들었을 것 같아요. 


소개글 가져왔습니다.   http://home.ebs.co.kr/docuprime/newReleaseView/378?c.page=1


2019년 6월 17일(월) ~ 6월 19일(수) 밤 9시 50분 ~ 10시 45분

1부. 닭들의 행성 (6월 17일(월))
2부. 플라스틱 화석 (6월 18일(화))
3부. 안드레의 바다 (6월 9일(수))



“우리는 새로운 시대에 진입했다. 
새 시대의 이름은 소행성 충돌과 맞먹는 한 종의 힘을 보여준다.
   바로 인류세(人類世, Anthropocene)”

- 세계 최대 다큐멘터리 마켓 MIPDOC에서 아시아 콘텐츠로 유일하게 TOP 10에 선정된 화제작

- 제러드 다이아몬드, 에드워드 윌슨 등 세계적 석학이 경고하는 지구와 인류의 미래

-  10개국 로케이션, 2년의 제작 기간. 국제층서학회 인류세 워킹그룹 및 카이스트 인류세 연구센터와 함께 세계 최초로 인류세 증거를 국내외에서 찾는 글로벌 다큐멘터리


인류세란 인류가 지구의 지층에 직접 영향을 끼치기 시작했다는 지질학적 용어로 인류의 활동이 소행성 충돌, 지각판 운동에 맞먹음을 의미한다. 이 특집 다큐멘터리는 인류에 의해 변화한 세계 각지의 현장을 직접 찾아가 닭 뼈’, ‘플라스틱’, ‘과잉 인구 이렇게 3가지 키워드로 인간이 지구에 미친 영향을 풀어낸다


<인류세>는 올해 4월 프랑스 칸에서 열린 세계 최대의 다큐멘터리 콘텐츠 마켓인 MIPDOC에서 20,000개 이상의 스크리닝 프로그램 중 가장 많이 스크리닝 된 프로그램 9위를 차지했다. 다른 TOP 10 프로그램이 영국, 독일, 프랑스 단 3개국의 콘텐츠인 점을 고려하면 놀라운 성과다. 이는 인류세라는 용어가 얼마나 세계적인 관심을 받는 중요한 담론인지를 잘 보여주고 있다. 인류세는 이 용어를 처음으로 사용한 노벨화학상 수상자 폴 크리춴의 제안을 지질학, 생물학계가 받아들이고 과학철학 등 인문·사회과학 분야까지 논의가 퍼져 세계적으로 ‘4차 산업혁명 보다 많이 검색된, 과학계의 2019년 현재 가장 뜨거운 담론이다



일단 다큐프라임을 보다가 채널CGV로 돌려 <린 온 피트>를 봐야겠네요. 


시간 되시는 분 같이 봐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2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461
109702 듀게 오픈카톡방 [3] 물휴지 2019.06.18 333
109701 검찰이라는 조직에 대해서 궁금한.. [5] 오동통 2019.06.17 1457
109700 넷플릭스/HBO] '블랙미러' '기묘한 이야기' '체르노빌' 기타 등등 (스포일러) [3] 겨자 2019.06.17 1235
109699 오늘의 펠릭스 더 캣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17 366
» [채널CGV 영화] 린 온 피트 (Lean on Pete, 2017), [EBS1 창사특집 다큐프라임] 인류세 [14] underground 2019.06.17 627
109697 읭? 사탄의 인형 리메이크가 있었군요? [6] 메피스토 2019.06.16 609
109696 대화(대사)가 좋은 한국 영화 뭐 있을까요. [6] 티미리 2019.06.16 1139
109695 아이 엠 마더 - 넷플릭스 영화는 왜 항상 이런 모양인지 (약 스포) DL. 2019.06.16 1162
109694 미극 팝 역사에 가장 뛰어난 싱어송 라이터 [4] 가끔영화 2019.06.16 1320
109693 기생충 800만 돌파 축전(스포 있음, 스압) [1] 연등 2019.06.16 1059
109692 이런저런 드라마 잡담...(보고또보고, 블랙미러1화, 넷플릭스슬래셔) [2] 안유미 2019.06.16 746
109691 Franco Zeffirelli 1923-2019 R.I.P. [2] 조성용 2019.06.16 276
109690 응답하라, 파스칼! [9] 어디로갈까 2019.06.15 858
109689 [옥수수 무료영화] 미성년 [10] underground 2019.06.15 1267
109688 이런저런 일기...(캔버스) [1] 안유미 2019.06.15 365
109687 홍콩시위 관련 이상한 루머 하나 [5] soboo 2019.06.14 1914
109686 [영화바낭] 쌩뚱맞은 니콜라스 케이지 요즘 영화 두 편 '맨디'와 '맘 & 대드' 잡담 [4] 로이배티 2019.06.14 745
109685 [EBS1 영화] 도쿄 타워 [10] underground 2019.06.14 817
109684 뻐꾸기 [8] 칼리토 2019.06.14 791
109683 오늘의 엽서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14 19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