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는 그럭저럭 재미있더군요. 반전에 반전이 뒤섞인 전개는 나름 좋았지만, 쿠키에 가서도 반전을 펼칠 때는 조금 실망스러웠어요. 쿠키에 기대한 건 그게 아니니까요. 톰 홀랜드의 스파이더맨은 어떻게 평가해야 할 지 모르겠는데 나름 합격점을 줄만 하지만 독립된 영화로서의 평가는... 이건 소니 영화가 아니라 마블 영화가 되어버려서 좀 많이 아쉽습니다. 악역의 동기도 마블캐릭터에서 출발한다는 게 아이언맨 3와 플롯의 유사점이 있다는 생각이 들어 아쉬웠고요. 하이틴 로맨스는 풋풋하지만 이해가 안가는 무리수 설정같기도 했어요.

쿠키에 대해서 이야기 하자면...JK시몬스가 다시 나옵니다. 그것도 강력한 떡밥을 뿌리면서 말이죠. 이건 나름 좋았습니다. 제가 아쉬웠던 건 2번째 쿠키에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3와 연관성을 염두한 듯 싶은데... 사실 굳이 변장이었다고 할 필요는 없잖아요?

아무튼 티켓 값은 아깝지 않았습니다. 볼거리가 없을 거라 예측했던 후반부에도 나름 멋진 액션을 보여줘서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3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20
109775 날 선 PC함에 대한 피로감 [23] 두둥이 2019.07.06 1646
109774 미적감각이란것도 학습과 훈련에 따라 우열이 발생하죠. [4] soboo 2019.07.05 910
109773 폭스테리어 사고 보니까 [1] KEiNER 2019.07.05 690
109772 다이어트 너무 지치네요 [15] 산호초2010 2019.07.05 1033
109771 [EBS1 영화] 노마 레이 [5] underground 2019.07.05 331
109770 허~, 그래도 눈치는 있나 보구만. [1] 귀장 2019.07.05 727
109769 스포일러] '빅 리틀 라이즈' [19] 겨자 2019.07.05 762
109768 연남동 일대 놀러갑니다 [2] Reid 2019.07.05 532
109767 오늘의 잡지 보물섬 부록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7.05 433
109766 이해할 수 없는 일들 8 [6] 어디로갈까 2019.07.05 852
109765 이런저런 인터넷 이슈 [1] 메피스토 2019.07.04 527
109764 이런저런 일기...(망치) [3] 안유미 2019.07.04 507
109763 인어공주 캐스팅에 대한 기묘한 반응 [29] skelington 2019.07.04 1938
109762 노인들 이야기, 8할의 금주, 기생충 단상(약간의 스포주의), 제로에 가까운 식욕(탐) [14] Koudelka 2019.07.04 1109
109761 서검은구록(書劍恩仇錄) 2010 유감 [3] 듀나회원 2019.07.04 591
109760 오늘의 보물섬 (모에)(1) (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7.04 248
»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을 보고(스포있음, 쿠키 스포 포함) [4] 연등 2019.07.04 567
109758 가장 최근 영화는 어떤거 [2] 가끔영화 2019.07.03 433
109757 베라 사태에 대한 조금 다른 생각 [39] soboo 2019.07.03 2089
109756 사탄의 인형 (2019) 질문 (스포일러) [1] 남산교장 2019.07.03 30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