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절친이지만 정우성은 못하는데 이정재는 할 수 있는 게...욕망에 사로잡혀서 선과 악을 왔다갔다하면서 잘못된 선택을 하는 캐릭터 연기는 최고인듯...어제 마지막 장면이 꽤나 충격적이었거든요..오늘 마지막 장면은 더했지만..

 

2. 확실히 강선영이랑은 척을 지게 된 듯 하고..시즌2의 여주는 윤혜원이 되려나..윤혜원 캐릭은 참 흔들리지 않아서 좋은 듯요..머리도 좋고..

 

3. 마티즈를 타고 온 고석만 캐릭을 보여줄때 왠일로 차를 자세히 보여주지 했는데...헉...

 

4. 이 정부 들어서 허구헌날 욕먹는 게 법무부장관이라 그닥 힘이 없는 자리인 줄로만 알았는데...사실 엄청난 자리였네요..

 

5. 진짜 이성민 캐릭터 퇴장할때 저는 약하게나마 저항하거나 복수할 줄 알았어요....근데 역시 작가의 지론은 사람은 못 고쳐쓴다인가봐요..

 

6. 아직 안보신 분들께 영업합니다..현실적인 요소를 많이 갖고온 드라마라 볼만합니다요..


7. 제일 최고의 캐스팅은 주진건설 사장인듯...진짜 얼굴에 나쁜 놈 써있어요 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149
» 드라마 보좌관 시즌1을 보고..(스포유) [1] 라인하르트012 2019.07.14 740
111793 최근 성범죄 사건을 바라보며 [1] 메피스토 2019.07.13 852
111792 너무 잘하죠 조선일보 폐간 [2] 가끔영화 2019.07.13 1030
111791 드디어 봤다 기생충(스포주의) [1] 왜냐하면 2019.07.13 719
111790 [oksusu 무료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 underground 2019.07.13 233
111789 [넷플릭스바낭] '해빙'을 봤습니다 [12] update 로이배티 2019.07.13 789
111788 충무로 뮤지컬 영화제 오늘 3시 충무아트센터에서 단편상영전(무료) [2] 하마사탕 2019.07.13 151
111787 kbs2 대화의 희열2 - 호사카 유지 교수 편 [2] 보들이 2019.07.13 921
111786 잡담 - 세포배양육과 복날, 눈먼시계공, 노이로제 [1] 연등 2019.07.13 287
111785 중국의 친일파 [2] soboo 2019.07.12 705
111784 복날이군요 [3] 메피스토 2019.07.12 407
111783 [윔블던 테니스 준결승] 페더러 대 나달 [14] underground 2019.07.12 601
111782 매우 마음 아픈 영화가 있는데 볼까말까 [1] 가끔영화 2019.07.12 401
111781 이런저런 일기...(메뚜기떼, 비싼 여자) [3] 안유미 2019.07.12 613
111780 식빵 한 조각 먹기를 망설이다니, 여전히 다이어트 중 [14] 산호초2010 2019.07.12 808
111779 오늘의 메모지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7.12 185
111778 <조제, 호랑이, 물고기들> 다시 생각해보기 [3] Sonny 2019.07.12 950
111777 와디즈의 영화 펀딩(사자, 88년생 김지영, 천문) 회사원A 2019.07.11 472
111776 잡담 - 에이틴, 모래내판타지 [1] 연등 2019.07.11 240
111775 딸은 아빠 몰래 한국 갔다···요즘 일본 '혐한 세대갈등' [2] 귀장 2019.07.11 118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