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핀처가 초반 몇 화만 연출했다고 하는데, 그것과는 별개로 오프닝 크레딧이 구려졌어요.

열화되었다고 할까.. 고어컷 끼워넣는 게 어색하고 영 별로입니다.

(핀처의 팬으로서 오프닝을 그가 편집하지 않았다고 믿고 싶습니다.)


2. 닥터 카의 성장 서사가 너무 느립니다.

소수자로서의 고충이나 갈등, 이런 게 부여된 캐릭터라는 건 좋습니다.

그러나 수사와의 직접적인 연관이 없어서 아쉬워요.

시즌 1에서는 홀든의 연애가 홀든의 수사에 영향을 줬지요.

그러나 시즌2에서의 핵심 사건은 결국 BTK인데, 그녀의 스토리 자체가 BTK와는 엮이지 않아요.

후속 시즌들을 계속 염두에 두고 멀리 보는 것 같은데, 넷플릭스 재정 때문에 과연 5까지 이어질지 걱정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즌 3가 나오면 볼 것 같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2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460
» 마인드 헌터 시즌 2의 아쉬운 점 (스포 없음) [3] DL. 2019.08.23 1046
110158 조국, 자식말고 재산 포기하는 걸로 [44] 수영 2019.08.23 2111
110157 EIDF - Minding the gap [3] tori 2019.08.23 575
110156 구혜선 안재현 전 부부의 언론전에 대해 [66] Sonny 2019.08.23 2882
110155 근데 누구 좋으라고 청문회도 안하고 사퇴? [5] ssoboo 2019.08.23 1081
110154 조국의 일수벌금제 [17] skelington 2019.08.23 1020
110153 [넷플릭스바낭] '마인드 헌터' 시즌 1을 다 봤습니다 [8] 로이배티 2019.08.23 782
110152 [소수의견] 구혜선 [6] toast 2019.08.23 1437
110151 오늘의 만화 엽서 (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8.23 173
110150 솔직한게 좋지요 [3] 메피스토 2019.08.22 994
110149 학문과 앙가주망의 변증법 [1] 휴먼명조 2019.08.22 748
110148 뛰어, 쓰기 [1] Sonny 2019.08.22 557
110147 재미있는 돌발영상이에요. [4] 왜냐하면 2019.08.22 720
110146 조국 법무부장관 관련 국민청원, 강남좌파 왜냐하면 2019.08.22 469
110145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결정 [11] skelington 2019.08.22 1099
110144 공정과 공평의 문제 [7] skelington 2019.08.22 730
110143 조국이 그나마 반발없이 법무장관이 되기 위한 한가지 방법 [6] 모스리 2019.08.22 1115
110142 조국 - 양파 같은 사람 [40] ssoboo 2019.08.22 1813
110141 오늘의 가필드 엽서 (스압)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8.22 241
110140 조국 교수의 청문회를 기다리며 [35] Isolde 2019.08.22 147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