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핀처가 초반 몇 화만 연출했다고 하는데, 그것과는 별개로 오프닝 크레딧이 구려졌어요.

열화되었다고 할까.. 고어컷 끼워넣는 게 어색하고 영 별로입니다.

(핀처의 팬으로서 오프닝을 그가 편집하지 않았다고 믿고 싶습니다.)


2. 닥터 카의 성장 서사가 너무 느립니다.

소수자로서의 고충이나 갈등, 이런 게 부여된 캐릭터라는 건 좋습니다.

그러나 수사와의 직접적인 연관이 없어서 아쉬워요.

시즌 1에서는 홀든의 연애가 홀든의 수사에 영향을 줬지요.

그러나 시즌2에서의 핵심 사건은 결국 BTK인데, 그녀의 스토리 자체가 BTK와는 엮이지 않아요.

후속 시즌들을 계속 염두에 두고 멀리 보는 것 같은데, 넷플릭스 재정 때문에 과연 5까지 이어질지 걱정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즌 3가 나오면 볼 것 같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809
112017 수수께끼 같은 만남 [7] 어디로갈까 2019.08.24 899
112016 조국딸에게 했던 것처럼 [37] 사팍 2019.08.24 2508
112015 스타워즈 새 시리즈 만달로리안 예고편 [4] 부기우기 2019.08.24 649
112014 넷플릭스에 ‘좋아하면 울리는’ 올라왔어요 포도밭 2019.08.23 742
112013 자한당에서 조국 청문회를 3일 동안 하자고 하는 이유 [13] ssoboo 2019.08.23 1839
112012 도덕을 팔아먹고 사는 사람들...........마광수 [5] eltee 2019.08.23 1253
112011 영화 <변신> 보신 분은 없나요? [2] DL. 2019.08.23 643
» 마인드 헌터 시즌 2의 아쉬운 점 (스포 없음) [3] DL. 2019.08.23 550
112009 조국, 자식말고 재산 포기하는 걸로 [44] 수영 2019.08.23 2053
112008 EIDF - Minding the gap [3] tori 2019.08.23 511
112007 구혜선 안재현 전 부부의 언론전에 대해 [66] Sonny 2019.08.23 2705
112006 근데 누구 좋으라고 청문회도 안하고 사퇴? [5] ssoboo 2019.08.23 990
112005 조국의 일수벌금제 [17] skelington 2019.08.23 956
112004 [넷플릭스바낭] '마인드 헌터' 시즌 1을 다 봤습니다 [8] 로이배티 2019.08.23 530
112003 [소수의견] 구혜선 [6] toast 2019.08.23 1374
112002 오늘의 만화 엽서 (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8.23 119
112001 솔직한게 좋지요 [3] 메피스토 2019.08.22 937
112000 학문과 앙가주망의 변증법 [1] 휴먼명조 2019.08.22 669
111999 뛰어, 쓰기 [1] Sonny 2019.08.22 418
111998 재미있는 돌발영상이에요. [4] 왜냐하면 2019.08.22 67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