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는 정말 역겨워요.

2019.09.11 16:47

ssoboo 조회 수:2119

전에 손씨가 직장내 젠더차별 - 외모규제와 유리천장인가 먼가에 대한 코멘트를 하는것을 보고

Jtbc 나 똑바로 하라는 글을 듀게에 쓴적이 있었습니다.

손씨는 당장 니 옆의 여성 앵커, 아나운서들 채용부터 그리고 뉴스팀 보도국 전체의 양성평등부터 이루지 않았으면 해당 사안에 주둥아리 닥처야 한다고도 이야기를 했었구요.

Jtbc 내 뉴스팀 프로필 찾아보니 남성이 압도적으로 많은데 대부분 안경잽이 아재들인데 반해 여성들은 단 한명도 안경 쓴 프로필이 없더군요.

입만 살은게 기레기의 속성이라고 하지만 젠더이슈로 재미 많이 본 언론사 사장이 그러는건 더 역겹더군요.


그리고 요 근래 손씨의 불편부당한 보도태도가 입방아에 오르내리는데 결국 기사화되기까지에 이르네요.


조국장관의 아내가 기소된 뒤에 페이스북을 열어 해명의 글을 남긴 것을 두고  장관 배우자가 ‘여론전’에 뛰어 들어도 되느냐는 멘트를 한것으로 두고

대한민국 헌법과 형법이 보장하는 시민의 정당한 방어권 행사에대해 불공정하고 편차적인 보도를 한것이라는 비판을 받았어요.


저야 조씨의 이런 역겨운 태도들을 하루 이틀 보아온게 아니라 새삼스러울게 없었는데

오늘 이 기사를 보고 는 ‘극혐’의 단계에까지 이르렀습니다.


https://twitter.com/mbcnews/status/1171685059515965441?s=21


손석희가 검찰 조사를 받았답니다.  그것도 비공개로 몰래.

그리고 검찰새끼들은 피의 사실 공표 금지에 따라 무슨 건으로 왜 조사를 받은 건지 밝힐 수 없다고 합니다.

당연히 jtbc는 아무런 취재도 안했고 보도도 하지 않았어요.

지들은 검찰발 피의사실을 주구장창 보도해왔으면서? 와 머 이런 양아치가 다 있나? 응?


손씨는 일전에 교회앞 용변 사건에서 본인의 해명을 가장 영향력이 높은 채널의 프라임타임 시간에 사적으로 이용한 전력이 있는 자입니다.

그런 주제에 고작 sns 를 통해 언론의 오보와 왜곡에 대하여 반박을 하고 해명을 한 것이 그게 그리 못마땅했냐 이 ㅅㅂㄹㅁ? 


이제와 하는 말인데 털보새퀴가 한 말 중에 가장 재수 밥맛 떨어지는 말이 뭐였냐면 ‘손석희 귀한 줄 알아야 한다’였어요.

정치적 이해에 따라 누굴 쉴드 치는건 그럴 수 있는데 쉴드를 치더라도 스스로 매우 큰 스피커를 갖고 있는 손이나 김어준 같은 애들은 쉴드를 치면 안됩니다.

웃기는 짓이에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113
» 손석희는 정말 역겨워요. [9] ssoboo 2019.09.11 2119
112281 삭발로 조국 지지의사를 표명한 국회의원. [4] stardust 2019.09.11 1067
112280 그렇게 꼭 필요한 개별 대통령 기록관에 대해 대통령이 화내는 이유는 뭔가요? [4] 휴먼명조 2019.09.11 908
112279 "172억원 드는 문재인 대통령 기록관 설립 왜?" - 이소연 국가기록원장 왜냐하면 2019.09.11 450
112278 나경원 원내대표 아들의 포스터에 대해서도 조사한다고 합니다. [22] underground 2019.09.11 1184
112277 아이폰11 나왔는데 [3] ssoboo 2019.09.11 661
112276 홍익표 "윤석열 총장, 조국 낙마 언급…여당 대변인으로서 근거 없는 얘기 안 해" [1] 왜냐하면 2019.09.11 539
112275 윤석열은 조국을 이기지 못할 것이다. [3] 도야지 2019.09.11 956
112274 추석 전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3] 조성용 2019.09.11 520
112273 오늘의 스누피 엽서와 왕티즈 영상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9.11 129
112272 (바낭) 일본인들의 영화 제목 취향 ~부제 달기~ [14] 보들이 2019.09.11 622
112271 볼턴이 드디어 [11] ssoboo 2019.09.11 1038
112270 10년 전의 일기를 꺼내며 [2] ㅍㅏㅔ 2019.09.11 361
112269 여기는 분위기가 어떤가 궁금해서 들어와봤어요 [3] 연금술사 2019.09.11 678
112268 노문빠 FANTASY [20] 메피스토 2019.09.10 1144
112267 15년간 거의 매일 모든 신문지면을 읽으며 느낀점 [8] 위노나 2019.09.10 1010
112266 널 가질 수 없다면 부셔버리겠어 [8] 남산교장 2019.09.10 924
112265 게시판에서 표창장 떠들던 머저리들 사과할 염치 같은건 없겠죠 2 [28] 도야지 2019.09.10 1234
112264 [넷플릭스바낭] '괴기특급'이라는 대만제 호러 앤솔로지를 봤습니다 [8] 로이배티 2019.09.10 425
112263 가입인사를 대신하여 연등이에게 엽서 하나 띄웁니다. [11] theoldman 2019.09.10 66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