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릭터가 아주 독특하네요. 마르첼라라는 아줌마가 주인공인데 화장기 없는 얼굴에 머리 질끈 묶고 일하기 편한 옷으로 적당히 주섬주섬 주워 입고 다니는 사람입니다. 수수한 척 하는 게 아니라 진짜 수수해요. 물론 배우 자체는 아주 예쁜 외모이긴 합니다만. 그리고 독박 육아를 하다가 모종의 사건을 계기로 경찰에 복직한 경력 단절 여성입니다.


  그리고 성별이 바뀐 폭력경찰이에요. 근데 이 폭력이 다른 수사물 주인공과는 좀 다른 방식입니다. 신체적으로는 괴한의 습격을 받고 나가떨어질 정도로 평범해요. 대신 시청자가 기분나빠질 정도로 수사권력을 남용합니다. 탐문 과정에서 궁금한 게 있으면 시민들에게 막무가내로 들이대거나 비협조적인 사람한테는 막말을 할 때도 있구요. 용의자에게 무죄추정의 원칙따위 없어요. 누가봐도 아직 애매한데 이놈이다 싶으면 저항하지 못하는 대상을 지나치게 몰아붙이거나 수사 초반부터 노골적인 혐오감을 드러내 신경을 긁어대는 등 예의를 쌈싸먹고 조심성이라고는 보이지 않는 모습입니다. 게다가 집요하게 달라붙어 표적수사를 하고 원하는 결과가 안나오면 언론에 용의자 정보를 흘리기까지 해요. 그덕에 애먼 사람에게 큰 곤란을 선사하는 경우가 허다하고 동료들에게도 민폐를 끼치고요. 

  성격이 이렇다보니 남편과 애들도 이 아줌마를 싫어해서 이혼당할 위기에 있구요. 분노발작이 있어서 한 번 뒤집히면 마구 주먹을 휘두르는데 정작 자신은 필름이 끊겨서 기억을 못하는 증상을 가지고 있어서 엄한 순간에 깽판을 치고 다른 곳에서 정신이 들어 멘붕에 빠지는 일이 빈번합니다. 주인공이긴 하다보니 사건의 결정적 단서들을 발견하기는 하지만 이게 능력이 좋아서라기보다는 워낙 집요해서 얻어걸리는 느낌이에요.


  전반적인 무드는 꽤나 하드보일드입니다. 주요 사건도 상당히 충격적이고 인물간 따뜻한 정을 나누는 장면도 거의 없어요. 주요인물들이 뭔가 하나씩 꿍꿍이를 가지고 있거나 위기에 내몰려 있고요. 드라마를 이끌어 가는 건 여성들이고 남성은 배경으로 물러나 있다는 점도 드라마의 개성입니다. 이 여성들이 대체로 욕망이나 공격성, 지배욕구 같은 것들을 노골적으로 드러내는 편이라는 점도 아직은 신선해 보이구요. 다양한 성정체성이나 인종이 특별한 역할 구분 없이 섞이는 부분은 미국과는 다른 영국식 PC를 보여주는 것 같기도 해요. 무엇보다 주인공의 막장짓을 조마조마하는 마음으로 보는 재미가 제일 쏠쏠하긴 하네요. 


  시즌2 기준으로 얘기한 건데 시즌1은 이정도까진 아니었던 거 같아요. 시즌2 보고 있는데 다 보면 시즌1도 다시 봐보려고요. 다음 시즌도 나오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932
113027 요즘 본 TV프로그램과 구입한 블루레이 [5] 예정수 2019.11.08 286
113026 서울 (강남) 아이들 vs. 지방 아이들 [14] Joseph 2019.11.08 1112
113025 별일없이 산다. [9] 룽게 2019.11.08 759
113024 Nik Powell 1950-2019 R.I.P. [1] 조성용 2019.11.08 135
113023 닥터슬립 짧고 가벼운 감상.. [9] 폴라포 2019.11.08 488
113022 오늘의 영화 전단지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08 117
» 독특한 캐릭터가 등장하는 넷플릭스 수사드라마 ‘마르첼라’ [8] woxn3 2019.11.08 419
113020 다크 타워 볼 때마다 [8] mindystclaire 2019.11.08 395
113019 겨울동네 입동에 왔습니다 [1] 가끔영화 2019.11.08 193
113018 두 마을의 이야기 - 김동인의 [잡초] [1] Joseph 2019.11.07 191
113017 저도 일터 뒷담화 [6] 은단 2019.11.07 578
113016 [넷플릭스 후기 요청?]빌어먹을 세상따위 시즌2 [5] 쏘맥 2019.11.07 396
113015 정부 "외고·자사고 2025년 일반고 전환"..고교 서열화 해체 [19] Joseph 2019.11.07 1063
113014 오늘의 영화 전단지 [5]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07 168
113013 [넷플릭스바낭]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시즌8 - 아포칼립스... 를 다 봤습니다 [9] 로이배티 2019.11.07 359
113012 요즘 네이버 실시간 인기 검색어 [4] 라유우 2019.11.07 551
113011 러브크래프트의 <우주에서 온 색채> 영화가 나오는군요 [7] 부기우기 2019.11.07 421
113010 떡밥의 회수율 - 드라마 비밀의 숲 뒤늦게 보고나니... [2] DH 2019.11.07 594
113009 잠깐 뒷담화 [13] 산호초2010 2019.11.07 808
113008 빛의 순간을 지나며 [9] 어디로갈까 2019.11.07 53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