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 아이들 vs. 지방 아이들

2019.11.08 13:55

Joseph 조회 수:1194

큰 아이가 초등학생이 되면서 교육에 이런 저런 관심이 생기고, 이런 저런 생각을 하게 되고, 또 알아보게 됩니다.


1. 외고/자사고의 일반고 전환 관련된 글을 올리고, 먼산 님과 얘기를 하며서 다음과 같은 물음을 갖게 되었습니다.

수능 성적 (또는 본고사, 학력고사와 같은 평가 - 미국의 경우 SAT, 일본의 경우 센터시험에 해당)으로 입시가 결정되는 경우

[서울, 특히 강남 아이들이 지방 아이들보다 훨씬 유리하다]는 주장이 사실이라면 다음 중 어떤 것(들)이 이유일까요?


1) 서울, 특히 강남 아이들이 (타고난) 학습능력이 상대적으로 우수하다 (고소득의 이른바 성공한 계층이 강남에 많이 살기 때문에 유전적으로 학습 능력이 탁월한 학생들이 많다.)

2) 교육에 관심 있는 부모들이 많아서 공부를 권장하는 분위기, 면학 습관이 더 낫기 때문이다 (가정 환경적인 요인)

3) 경제적으로 여유있고 교육에 관심있는 집안 출신들이 많아서 선행학습을 더 많이 받기 때문이다 (즉, 같은 공부를 이른 시기에 시작하고, 그래서 절대적인 누적 공부 시간이 많다.)

4) 대치동으로 대표되는 좋은 학원, 좋은 선생님들이 많아서 좋은 (사)교육을 받는다. 


2. 제가 입시를 치를 당시가 90년대 말인데, 

제가 학교를 다닐 당시에도 8학군으로 대표되는 강남의 치맛바람, 극성 교육열, 사교육, 대치동 학원이 유명했었고

100% 정시 (일부 특차가 있었지만) 였었고 수시가 없었음에도 

당시의 분위기는 (저도 지방 출신이었지만) 지방 학생들이라고 강남에 비해서 입시에 불리하다는 생각을 별로 (사실은 전혀) 해본 적이 없습니다. 


그래서 드는 질문이, 

1) 그렇다면 80년대, 90년대에 비해서 지금의 수능 정시가 특별히 더 지방 학생들에게 불리한 것인지요?

2) 그렇다면 이유는 무엇일지요? - 위의 1.1)-4)의 이유 중에서 어떤 것이 80,90년대에 비해서 더 크게 작용했기 때문일까요?


제 사적인 견해는, 만약 [서울, 특히 강남 아이들이 지방 아이들보다 훨씬 유리하다]는 주장이 사실이라면,

수능이 쉽게 출제되어서 4)의 영향이 크게 작용하기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하지만, 요새 인터넷 강의도 얼마든지 좋은 것들이 많아서 강남 학생들이 4)의 영향으로 유리하다면 오프라인 강의가 온라인보다 확실히 낫다는 전제가 있어야 하는데, 솔직히 저는 이 부분도 미심쩍습니다. 큰 차이가 안 난다고 저는 보는 것이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8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82
110981 전 크리스토프가 너무 싫어요. [5] 동글이배 2019.11.09 907
110980 이런저런 잡담들 [1] 메피스토 2019.11.09 234
110979 이런저런 일기...(불금마무리, 연말모임) [2] 안유미 2019.11.09 295
110978 82년생 김지영 이야기가 없네요?! [30] 노리 2019.11.09 1387
110977 [아이유주의] 이름에게 [1] 칼리토 2019.11.09 383
110976 [KBS1 한국영화100년더클래식] 바람 불어 좋은 날 [3] underground 2019.11.08 216
110975 커피와 TV 단막극 <뷰티풀 슬로우 라이프> 보들이 2019.11.08 221
110974 [비하인드 뉴스] EBS 영업 비밀에도..펭수 '신원 확인' [4] 보들이 2019.11.08 766
110973 심심하면 우주의 생명체와 거대필터에 대한 페르미 역설 읽어보세요 가끔영화 2019.11.08 256
110972 가게에서 만난 사람들 [2] 예정수 2019.11.08 398
110971 Marie Laforêt 1939-2019 R.I.P. [2] 조성용 2019.11.08 185
110970 요즘 본 TV프로그램과 구입한 블루레이 [5] 예정수 2019.11.08 320
» 서울 (강남) 아이들 vs. 지방 아이들 [14] Joseph 2019.11.08 1194
110968 별일없이 산다. [9] 룽게 2019.11.08 802
110967 Nik Powell 1950-2019 R.I.P. [1] 조성용 2019.11.08 160
110966 닥터슬립 짧고 가벼운 감상.. [9] 폴라포 2019.11.08 559
110965 오늘의 영화 전단지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08 150
110964 독특한 캐릭터가 등장하는 넷플릭스 수사드라마 ‘마르첼라’ [8] woxn3 2019.11.08 680
110963 겨울동네 입동에 왔습니다 [1] 가끔영화 2019.11.08 223
110962 두 마을의 이야기 - 김동인의 [잡초] [1] Joseph 2019.11.07 21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