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는 두 번 시작된다를 읽고

2019.11.10 17:06

예정수 조회 수:453

00년도의 영화들부터 2019년의 기생충까지의 영화들에 관한 이야기를 모아뒀습니다. 지금까지 영화리뷰를 보면서 이동진이란 평론가는 글보다 말이 더 위력적이라고 생각했는데, 책도 그런 것 같네요. 개인적으로 글을 읽기 쉽게 잘 썼다고는 생각하지만 별점을 매기는 평가로서는 좀 부족한 것 같기도 해요. 그점에서는 듀나님이나 김혜리님의 글이 개인적으로는 더 마음에 듭니다. 그건 일상적이랄까 보편성의 문제같아요.

사실 와이키키 브라더스와 다크나이트 리뷰를 읽어보려고 한 건데, 와이키키 브라더스 리뷰에서 보고나면 소주 한 잔 걸치고 싶다는 글은 좀 와닿았어요.

책 제본이 인상적입니다. 노트를 끈으로 엮은 듯한 제본이라 180도로 펼칠 수도 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931
113067 대추차 마시려다가 [9] Sonny 2019.11.12 491
113066 윤희에게 감상(스포있음) [4] 예정수 2019.11.11 618
113065 맛이 전혀 없는 먹거리는 [6] 가끔영화 2019.11.11 463
113064 이런저런 잡담...(페미니즘과 규범) [2] 안유미 2019.11.11 499
113063 [봉황의 제국] 전자책 출간됐어요! [4] Mothman 2019.11.11 309
113062 완득이 어머니가 정의당에 입당했네요. [4] 왜냐하면 2019.11.11 899
113061 시녀 이야기 [9] Sonny 2019.11.11 534
113060 [넷플릭스바낭] 영화 '버드맨'을 봤습니다 [19] 로이배티 2019.11.11 674
113059 [EBS 지식의 기쁨] 심리학이 본 우리 신화 [3] underground 2019.11.11 427
113058 <Doctor Sleep / 닥터 슬립> 2019 (거의 스포없음) [15] googs 2019.11.11 427
113057 <Gräns / Border / 경계선> 2018 (거의 스포없음) [2] googs 2019.11.11 258
113056 오늘의 영화 전단지(스압)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11 131
113055 [요리바낭] 무 김치, 배추 김치 [6] 칼리토 2019.11.11 378
113054 일라이의 반전(?)을 본 제 반응은요, (스포) [9] 노리 2019.11.10 582
113053 조국과 양현석, 그리고 '검찰개혁'의 진심 [16] Joseph 2019.11.10 1045
113052 그냥 성적 매기기를 없애면 좋겠습니다. [6] woxn3 2019.11.10 879
» 영화는 두 번 시작된다를 읽고 [2] 예정수 2019.11.10 453
113050 스트리밍 서비스가 많아지다 보니 [7] mindystclaire 2019.11.10 759
113049 우상화와 팀원간 자기계발이라는 사다리 놔주기 [1] 예정수 2019.11.10 310
113048 [바낭](이시국에!) 닌텐도 링 피트 어드벤쳐 [7] skelington 2019.11.10 402
XE Login